오사카 시장에서 본 복을 부르는 고양이. 돈과 사람을 부른다는 본래의 목적에 맞게 광고판 역할을 톡톡히 하고있다.^^; 움켜진 전광판과 깃발이 익살스럽다.^^

요새는 우리나라 일식 돈까스 점에서도 흔히 볼수있는 한쪽 발을 들고 흔드는 고양이, 마네키네코(まねきねこ). 그렇다면 과연 왜 이 고양이는 앞발을 들고 흔들까? 몇몇 사람은 답하리라. 그거 복을 부르는거래요. 그렇다. 사람과 재물을 부르는 고양이다. 심지어는 들지않은 한쪽 손엔 일본 고대의 금화를 움켜쥐고있다.^^; 왼팔을 든 고양이는 암코양이로, 사람을 부른다고하고, 오른팔을 든 고양이는 숫코양이로 재물을 부른다고한다. 결국 사람이 많을 수록, 재물이 넘칠수록 좋은 식당이나 가게에서는 필수(?) 아이템이 아닐수없다.


일본에는 고양이 외에도 복을 부르는 신들이 많이 있다. 가택신, 토지신, 부엌신, 심지어는 나무와 산과 들에도 신들이 있다고 믿었다. 그런 신들을 귀엽게 캐릭터화해서 상품화 시켜두었다. 역시 일본답다는 생각...^^

그렇다면 과연 왜 일본에선 고양이가 복을 부르는 존재가 되었을까. 여기에는 재미있는 설화가 있다. 옛날 먼 옛날, 도쿄의 고도쿠지(豪德寺)라는 절의 한 스님이 고양이를 한 마리 키우고있었다. 그는 매우 가난하고 먹을것도 넉넉치 않았지만 자신의 몫을 아껴 고양이를 정성껏 키웠다. 그러던 어느 여름날 이 지역의 성주가 절 앞을 지나다 더위에 지쳐 나무 밑에서 목욕을 하려는데 고양이 한 마리가 마치 자기를 부르는듯 야옹야옹 하고 울고있었다고한다. 귀엽다는 생각에 가까이 다가가 쓰다듬으려는데 고양이가 폴짝 뛰어 한 허름한 절 문앞에 앉는 것이었다. 이런 곳에 절이 다있었군, 하며 고양이를 향해 발걸음을 옮기자마자 성주가 옷을 벗어두었던 나무에 벼락이 떨어졌다. 성주의 목숨을 살린 고양이 덕에 이 덕은 성주 가문의 원찰(願刹)이 되었고, 고양이를 기르던 스님도 가난을 면할 수 있었다고한다. 고양이가 죽고 나서는 스님에 의해 절 안에 정성껏 묻혔고, 이후로 고양이 상을 문앞에 세우면 복이 들어온다고 믿게 되었다고한다. 왠지 어디서 들어본듯한 설화긴 하지만 꽤나 재미있는 이야기다.^^


빌리켄이란 도깨비와 함께한 복고양이들. 머리부분이 뾰족하고 무뚜뚝한 표정이지만 입가에 살짝 미소를 띈 또다른 복의 신이라고한다.


앞서 일본에서 고양이가 복을 부르는 존재가 된 유래를 밝히긴 했지만. 뭐든지 이유없는 결과란 없다. 설화란 어디까지나 사실을 재미있게 꾸민 이야기일테고 정작 이유는 다른데에 있다. 농경 국가인 일본은 옛부터 농작물에 피해를 주는 쥐를 꺼려했다고한다. 그래서 쥐를 쫒기위해 고양이를 키우기도 하고, 또 고양이의 형상이 쥐로부터 농작물을 지켜준다고해서 고양이의 장식품을 집 앞에 두기도했다는 것이다. 즉, 재물(농작물)이 쌓이게 해준다는 의미는 예나 지금이나 다를게 없었던듯.^^ 우리나라에선 살짝 천대받는 존재이기도 한 고양이들... 고양이를 신으로 보는 일본에서 그들은 행복할까? ^^

재미있게 보셨다면 추천부탁드려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재미있으셨나요? 그렇다면 연애사용설명서를 '구독' 해보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PLUSTWO
    2009.01.29 18:13 신고

    이웃님들 중에 고양이 키우시는 분들이 많으셔서 자연스럽게 고양이를 좋아하게 되더군요..
    아마 조만간 저도 키울지도 모른다는...ㅎㅎ
    고양이의 보은이 생각나네요....^^
    설연휴 잘 보내셨죠..(지난지가 언제인데 이제서야...)

  3. BlogIcon 밥먹자
    2009.01.29 19:51 신고

    재미있게 읽었습니다. 고양이 귀엽네요. ㅎㅎ

  4. BlogIcon 베이(BAY)
    2009.01.29 22:07 신고

    저도 고양이를 그다지 좋아하지는 않는데 최근에 네이버 웹툰에 '탐구생활' 을 연재하는 메가쇼킹님의 집 고양이를 보고 고양이에 대해 조금 호감을 갖게 됐네요~
    요즘 우리 주변에도 저렇게 귀엽게 디자인된 고양이 인형이 많은거 같아요. 일본의 영향인가 봅니다. 일본 고양이에 대한 전설도 몰랐던 사실! 어디서 들은 이야기이신지 궁금하네요~ 좋은글 잘 보구 가욧^^


  5. 2009.01.29 22:20

    비밀댓글입니다

  6. BlogIcon 피오나2
    2009.01.29 23:24 신고

    재밌는 내용이네요.
    잘 보고 갑니다.^^

  7. BlogIcon 파르르™
    2009.01.30 08:16 신고

    재밌게 잘 보고 갑니다...
    설 명절 잘 보냈죠??
    올 한해...건강하시고....결혼하시나요????ㅋㅋ
    즐거운 하루 되세요^^팟팅~~!!!!!

  8. BlogIcon 이그림
    2009.01.30 08:47 신고

    우리나라의 고양이들은 불쌍하죠.
    울 집에도 발 하나 들고 있는 고양이 있어요
    도자기로된 건데..

  9. BlogIcon 수우º
    2009.01.30 10:03 신고

    저도 재밌게 읽고 추천 꾸욱 ㅋ 손 들고 돈 줘!! 라고 생각했었던지라;; ㅎㅎ

  10. BlogIcon 온누리
    2009.01.30 10:05 신고

    거참 그놈들은 늘 누굴 잡아먹으려고 그러나
    이상하구만요
    비가 오네요^^

  11. BlogIcon Kay~
    2009.01.30 11:10 신고

    라이너스님은 음음.. 일본 공부하세요!
    어찌 그리도 일본의 문화에 대해서 잘 아시는지.. ㅎㅎ
    일본관련 포스팅 볼때마다 그 해박함에 혀를 내두른다는.. ㅎㅎ

  12. BlogIcon 세담
    2009.01.30 13:20 신고

    한쪽 발을 든 고양이~~ㅎㅎㅎ 재미있습니다....
    라이너스님~~ 곧 주말이니 또 어디로 날아가시나요? ㅎㅎㅎ
    건강하세요

  13. BlogIcon 빛이드는창
    2009.01.30 16:13 신고

    일본에는 왜 고양이캐릭터가 많은가 했는데 궁금증이 사라졌네요.

    좋은 하루 되세요^^

  14. BlogIcon 러블리앙뚜
    2009.01.31 02:16 신고

    재밌는 설화네요 일본에 그래서 고양이 인형같은게 많은거군요~~~~~
    추천 꾸욱 ^^

  15. BlogIcon 인디아나밥스
    2009.01.31 10:24 신고

    오호~ 그렇군요.^^
    아무튼 헬로키티도 그렇고 일본 사람들은 뭐든지
    캐릭터로 만들어서 돈 잘 버는것 같아요.ㅎㅎ

  16. BlogIcon 맛짱
    2009.01.31 13:06 신고

    아~ 그렇군요..
    라이너스님덕에 잘 배웠습니다.^^

  17. BlogIcon pennpenn
    2009.01.31 20:02 신고

    일본의 고양이 설화 잘 보았습니다.
    주말을 멋지게 보내세요~~

  18. jnr
    2009.01.31 20:58 신고

    휴! 오랜만에 방문했네요~
    잘 지내셨는지요^^

    사진속 마네키네코 보니까 집 부엌에 있는
    마네키네코가 생각나네요.
    일본에서 검정색으로 사왔던건데, 그때는 손이
    움직이는게 어찌나 사고 싶던지.. 가격이 비싸서
    못샀지만..
    요샌 일식집에 가면 저거 카운터에 꼭 하나씩 있죠ㅋㅋ

    • BlogIcon 라이너스™
      2009.02.01 09:33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오래간만입니다^^
      저야 잘 지냈죠.ㅎㅎ
      부엌에 마네키네코를 두셨나봐요.ㅎㅎ
      저도 정작 일본 갔을땐 안사가지고왔는데
      얼마전 아버지가 출장가셨다가 5개를 왕창
      사오셨더라구요.ㅎㅎ

  19. BlogIcon Bluiepango
    2009.01.31 22:39 신고

    아주 재미있는 설화군요.
    요새 전 새끼 고양이 세마리 때문에...
    집 온 사방에 오줌 똥 가리지 않고 해 대는 통에 냄새가 이만저만이 아닙니다.
    좀전에 식구들 다 재우고, 전 거실 대청소를 했습니다.
    그리고 새끼들을 밖으로 내 쫒았지요.^^
    이 설화를 듣고 다시 냐옹이들을 데리고 들어와야 하나 살짝 갈등도 느끼고...
    하지만 냄새가...^^

  20. BlogIcon 베쯔니
    2009.02.01 01:01 신고

    둘다 다 들고 있는 놈도 있지요 ^-^

  21. BlogIcon 라라 윈
    2009.02.03 02:07 신고

    라이너스님 덕분에 궁금증을 많이 풀고 갑니다~~
    충무김밥의 이유도 잼있고 신기했는데, 다양한 일본문화 속 숨은 이야기들을 해주시니 더더욱 재미있네요~~
    고양이를 좋아해서 저런 조그마한 상들 무척 좋아했는데, 왜 한 발을 들고 있는지는 몰랐어요~
    좋은 설명 감사합니다~~~ ^^

    • BlogIcon 라이너스™
      2009.02.03 08:24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사실 발을 들고 있는 고양이는 우리
      주변에서도 너무 쉽게 볼수있어서
      포스팅할까말까 망설였는데...
      유래는 의외로 모르시는 분들이 많아서
      써봤어요. 재미있게 보셨다니 기뻐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