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여름, 처음으로 해본 일본 여행... 우리를 태운 비행기는 간사이 국제 공항에 착륙하였다. 그 유명한(?) 지문을 찍고 얼굴을 인식하는 다소 독특한 입국 수속을 밟고 출입국 관리국을 통과한 내가 제일 먼저 향한 곳은 화장실... 아시다시피 이륙시에는 화장실 사용에 제약을 받기에 다소 급했던터라...^^;

화장실 안으로 들어가자, 공공 기관 화장실은 더럽다는 편견과는 달리 무척이나 깔끔하고 잘 정돈된 느낌. 공항이라서 그런거지. 라고 반박할수도 있겠지만 이는 내가 일본에 머무는 동안 방문한 거의 모든 화장실에서 동일하게 받을수있는 느낌이었다. 심지어는 관광지의 줄을 서서 기다려야만할 정도로 좁은 한칸짜리 수세식 변기마저도 엄청나게 깔끔하단 느낌을 받을수있었다. 우리나라 군대에서처럼 화장실에 밥풀이 떨어지면 냉큼 주워먹을 수 있을정도로 깔끔하게 청소해, 라는 명령이라도 하는걸까? ^^; 게다가 일본에선 우리나라와는 달리 물에 100% 녹는 수용성 화장지를 사용하기에 화장실 바닥에 떨어져있는 휴지라던가 변기 옆에 놓인 휴지통도 보이지않는다. 그래서 매우 위생적으로 보이고 화장실을 청소하시는 분들의 수고도 훨씬 덜 할듯하다.

어라, 근데 이게 뭘까? 화장실 벽에 붙어있는 이것은?

그림을 보니 이해가간다. 아하. 한장씩 뽑아서 세정액을 묻히고 그걸로 변기 커버 부위를 닦으라는거구나! 꼭 변기에 앉지않아도되는 남자들은 크게 신경 안쓸수도 있겠지만 여자들은 작은 일이라고 할지라도 변기에 앉아야만 하기에 심지어는 더러운 변기가 있는 화장실의 경우 사용하지않고 그냥 참는 경우도 종종 봐왔다. 그런 점에서 작은 아이디어지만 큰 도움이 되는 발명(?)인듯하다.^^


그리고, 이것! 재미있게도 일본말, 한자, 영어, 그리고 한국말로 설명이 적혀있다.

오물넣어, 센서.

ㅋㅋ 뭐 틀린 말은 아니네. 이 제품(?)은 여자 화장실에만 설치되어있다고 한다. 필자만큼이나 호기심이 왕성한 여동생이 찍어 온것.ㅋ 그래서 사실 필자도 직접 본적은 없다. 앞서 이야기했듯 일본의 화장실에는 휴지통이 없다. 남자의 경우야 휴지로 슥삭하고 변기에 넣어 흘려보내면 그만이지만, 여자의 경우는 생리대를 사용하기에 휴지통이 없으면 곤란할 법도 하다. 그래서 생리대를 교환하고나서 센서에 손을 갖다대어 손도 깨끗하게 씻고 열리는 통안에 오물(?)도 넣으란 말이다. 남자인 필자가 보기에도 참 편리할듯 하다.^^

이밖에도 이제는 한국에서도 많이 보편화되었지만 화장실 한줄 서기 문화(예전부터 생각한거지만 참 민주적인 문화 아닌가? ^^)라던가 화장지를 뽑아 쓰고나서 뒷사람이 편하게 뽑아 쓸수있도록 휴지 끝을 살짝 뽑아 접어두는 거라던가, 하는 일본 나름의 화장실 문화를 느낄수있었다. 화장실, 가장 원초적이면서도 본능적 욕구의 해소 공간... 화장실 갈때 마음이랑, 나올때 마음이 다르단 말이 나올정도로 인간의 가장 솔직한 면을 볼수있는 곳. 이곳에서 느끼는 작은 예의와 친절함이 그 나라 문화에 대한 친근감을 한층 높여주는 계기가 되는건 아닐까.


재미있게 보셨으면 추천부탁드려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재미있으셨나요? 그렇다면 연애사용설명서를 '구독' 해보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대따오/불면증
    2009.01.20 14:03 신고

    이런건..좀 본받았음..하네요..
    본받을것은 본 받고.. 우리도 한층 더 발전해야 되지 않을까..싶어요

  3. BlogIcon 빛이드는창
    2009.01.20 14:36 신고

    일본은 깔끔이 떠오르던데..역시 화장실에서도 깔끔한 문화가 엿볼수있네요.

  4. BlogIcon 세담
    2009.01.20 15:49 신고

    비단 화장실 뿐 만이 아니라~
    일본의 공공성 문화는 정말 대단하지요~~ㅎ

  5. BlogIcon 저녁노을
    2009.01.20 16:28 신고

    재밌네요.ㅎㅎ

    잘 보고 갑니다.

  6. BlogIcon pennpenn
    2009.01.20 18:09 신고

    독도때문에 일본이 미워도
    이런 것은 배워야 합니다.

  7. BlogIcon PLUSTWO
    2009.01.20 18:48 신고

    배울건 배워야겠지요..
    사실 우리나라사람은 다 그런건 아니지만 공중화장실 막 쓰는 사람이 너무 많아요..
    모두가 내집에서 사용할때처럼만 하면 되는데 그게 뭐가 그리 어려운지 말입니다...
    또 하루가 저무네요..좋은하루 되셨는지요..^^

  8. BlogIcon 밥먹자
    2009.01.20 19:01 신고

    변기 커버 닦는 것도 있다니, 신기합니다.

  9. BlogIcon 루비
    2009.01.20 21:48 신고

    미국의 화장실에는 종이로 된 변기 커버가 있어서
    그 종이를 변기에 깔고 볼 일을 본 후 변기 속에 넣고 물을 내리게 되어 있지요.

    우리 나라도 KTX에 항공기 기내와 마찬가지로 종이 변기 커버가 비치되어 있어
    더러운 느낌 없이 화장실을 사용할 수 있어 좋지만
    그 외에는...심지어 특급 호텔에서마져도...
    변기 커버가 없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그래서 여자들은 더러운 변기 뚜껑에 자기 살이 닿지 않도록
    더러 자기 고유의 필살기(?)를 발휘하는 경우가 많은데
    그런 행동으로 인해 뒷사람에게는 더 피해를 입히게 되지요...^^

    많은 종이를 소비해야 하는 종이 커버 대신에
    세정액을 종이에 묻혀서 닦는 저런 시스템은 정말 맘에 드네요.
    그리고 휴지통에 직접 손을 대지 않아도 된다는 건 더욱 아이디어 굿이구요.

    역시 라이너스님의 포스팅은 언제나 정곡을 찌릅니다!

  10. BlogIcon 파르르™
    2009.01.20 22:48 신고

    변좌 닦는 세정제....정말 깨끗해서 좋아요..
    저는 늘 사용하는데요...회사에서..
    설치되어 있거든요....
    멋진 포스트 잘보고 갑니다^^

  11. BlogIcon 학인
    2009.01.20 23:11 신고

    일본문화를 우리가 좀 배웠으면 좋겠네요.. 특히 이런 문화 선진국다운 면모는..

  12. BlogIcon 해피아름드리
    2009.01.20 23:25 신고

    별의별....것이 다있네요^^
    편리한 세상~~
    문명에 우리가 구속되지는 말고...행복하게 살아야죠^^
    평안한 밤 보내세요~~

  13. 온누리
    2009.01.21 08:22 신고

    좋은 것은 배우고
    나쁜 것은 버려야하는데
    나쁜 것만 배우고 있다니 원...
    잘 보고 갑니다. 화장실 문화는 잘 배워야하는데

  14. BlogIcon 따뜻한 카리스마
    2009.01.21 08:53 신고

    사진 정말 많이 찍어두셨군요. 이렇게 모두 활용할 수 있다니 놀랍습니다.
    저는 해외나가도 아무 생각없이 우리 가족들만 찍다가 왔는데 이젠 구석구석 찍어둬야겠습니다^^ㅎ
    행복한 출발하세요^^*

  15. BlogIcon 돌이아빠
    2009.01.21 10:03 신고

    니가 찍어온 사진이잖아! 에 뒤집어 졌습니다 ㅋㅋㅋ
    저런 작은 아이디어들 참 일본답다라는 생각을 해봅니다.
    일본만큼 다른 사람에게 피해주기 싫어하는 사람들도 없을듯 해요.

    왜 이런 좋은 것들은 배워오질 않을까요 ㅡ.ㅡ?

  16. BlogIcon 베이(BAY)
    2009.01.21 10:05 신고

    우리나라 화장실에도 일회용 변기커버를 씌울 수 있게 되어있는 곳이 있던거 같은데...
    물론 사람들이 귀찮아서 그런지 잘 사용하는거 같지는 않았습니다.
    화장실 관리하는 분이 많이 신경써야 하는 문제도 있겠구요... ㅎㅎ
    일본에는 신기한게 참 많네요... 지난번 여자 때밀이도 그렇고... 아하핫!

    • BlogIcon 라이너스™
      2009.01.21 12:01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네. 변기커버는 종이로 되어있어서
      아래에 물기가 묻어있다면 그대로 타고
      올라와서 찝찝하죠. 역시 닦는게 좀 귀찮아서
      그렇지 최고인듯해요^^;

  17. BlogIcon 호박
    2009.01.21 13:37 신고

    오물넣어!
    2초간은 엉? 헷갈리겠다능^^

    "씩씩한 한주 시작하세요~"라고 인사돈지, 1초지난것 같구만 벌써 중간턱 수욜(--^)
    설이 껴서 그런가효? 왤케 시간이 잘가는겨.. 털썩~
    1월도 벌써 막바지를 향해 달려가고 있어요~ 새해계획! 작심3일 안되고, 잘 보내고 계신가욜^^?

    모쪼록 맘과맘이 넉넉한 대명절 설 맞으시길 바랄께요~ 아잣^^v

  18. jnr
    2009.01.31 21:15 신고

    화장실하니까 생각나는게..
    작년에 필리핀을 다녀왔었는데요~
    거기 화장실 특이한게..
    변기는 있는데 변기 커버가 없는...?
    마닐라 시내쪽의 좋은 건물들 화장실엔
    다 변기커버가 설치되어 있는데
    마닐라에서 살짝 벗어난 지역에 백화점 같은곳의
    화장실엔 변기커버가 없는..
    처음에는 엄청난 충격을 먹고.. 그냥 앉으면
    통이 너무커서 엉덩이가 빠지지 않을까..
    앉지는 못하고 일은 봐야하니 다리만 부들부들 떨었지요..;;ㅠㅠ

    • BlogIcon 라이너스™
      2009.02.01 09:35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ㅋㅋㅋㅋ
      엉덩이가 빠지면 세상에 이런일인데요.^^;
      저도 인도네시아에서 커버없는 변기를
      많이 봤답니다. 위에 올라가서 요가자세로
      볼일을 보란건지.^^;

  19. kr
    2009.02.22 05:01 신고

    작은 국제공항에서 비행기가 도착하고 일본에 내려서 첨으로 간 화장실. 한국 비행기 도착후라서 화장실은 한국인들로 꽉 차있었는데..
    저 오물넣어 통 센서 옆 구석구석에 휴지를 쑤셔박아 놓았더라구요.
    휴지는 귀신머리 처럼 바닥까지 풀어져 있고.. 세면대는 수영장이 되고.
    화장실에서 누구야! 누구야! 어찌나 불러대던지
    ㅜㅜ 정말 어찌나 챙피하던지.


  20. 2009.02.22 19:01 신고

    저는 깨끗한 화장실에 유난히 집착하는 편인데;;;;;; 이 글을 읽으니 해외 여행을 간다면 일본이 괜찮겠다 하는 생각이 드네요.^^ 좋은 정보 잘 보고 갑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