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라카의 중국인의 언덕(Bukit China)에는 항리포의 우물 외에도 삼포공 사원이 있다. 이슬람은 분명히 유일신을 믿는 나라로 알고있는데 물고기를 위한 사원도 있나? 했더니... 명나라 시절 옛중국에서 건너온 화교들이 세운 사원이라고 한다. 삼포공이 뭐냐고? ‘삼포’는 물고기의 이름이고 ‘공’은 관우 공(公), 장비 공(公) 할 때 존칭 ‘공’이다. 이쯤되면 왜 물고기에게 공이라는 칭호가 붙어 사원까지 지어졌는지 궁금할 법도 한데^^a

명시대, 대외 원정에 적극적이었던 영락제는 환관인 쳉호(Cheng ho:정화)에게 7회에 걸쳐서 원양 항해를 명했다고한다. 이때 정화의 함대는 2천 5백톤 정도로 추정되어 지는데, 이는 콜럼버스가 '소위' 신대륙을 발견하러 출발하던 당시 함대의 10여배에 달하는 크기라고한다. 어쨌거나 이 대규모 함대에 교역품과 상인들을 태우고 때마침 말라카를 통과하는데 폭풍우를 만났다. 게다가 엎친 데 덮친 격으로 배에 구멍이 나버려 침몰할 위기에 처했다. 그런데 이게 왠일인가! 갑자기 삼포라는 물고기가 나타나더니 배의 구멍을 처억하고 막아서 침몰을 막아주는게 아닌가! 이에 쳉호가 얼마나 감격했겠어. “삼포공, 띵호아!, 쉐쉐!” 하면서 만들어준게 바로 이 삼포공 사원이라 이 말씀이다. 에헴!

터무니없다고? 뭐... 하지만 우리 나라에도 그런 설화가 있다. 고구려 주몽이 추격을 받아 위수 강까지 쫓겼는데 자라와 물고기들이 다리를 만들어 주더라 하는...^^

아니면 좀더 현실적인(?) 감각으로 각색하면 이러하다. 쳉호 장군이 배를 타고 말라카로 오는데 방향감각을 잃어 헤매게 되었다. 그러다 결국 식량이 다 떨어졌다. 하도 배를 곯아 굶어 죽기 일보직전 갑자기 삼포라는 물고기가 실수로 뱃전으로 뛰어올랐다 이거지. 그래서 이게 왠 떡, 아니 물고기냐 하고 낼름 먹어치운 쳉호 장군은 간신히 목숨을 건질 수 있었고 “삼포야, 너의 그 살어성인(殺漁成仁)의 정신을 잊지 않으마, 흑흑..."하며 말라카에 삼포공 사원을 세웠다는... 우르르... 켁, 돌 날라온다...-_-;;; 아하하, 썰렁한 농담은 이쯤해두고(알긴 아냐…;;;) 삼포공 사원 안으로 들어가보자.


용머리에 사슴 몸통을 가진 기린이라는 전설의 짐승이 그려진 제단 위에 삼포공에게 기원했던 사람들의 염원이 담긴 수많은 향들이 꽂혀있다.


그앞에서 이곳을 방문한 중국인들은 중국식으로 향을 사르며 경건하게 소원을 빌고있었다. 왠지 그럴싸해보여 필자도 한번 해보고싶긴 했지만 사이비인게 들통나면 왠지 혼날것 같아서 그만뒀다.^^;


물고기의 신뿐 아니라 여러 신령들도 함께 모시고 있는듯 하다. 그나저나 왼쪽 끝 제단쪽에 터억 기대어 계속 카메라를 의식하는 아주머니.ㅎㅎ;


드디어 그 모습을 드러낸 삼포공! 위에는 대백공(大伯公)이라고 적혀있다. 앞에있는 조그마한 신하들은 관복을 입고있으나 다리가 없고 꼬리부분이 뒤로 말려있는 걸로보아 물고기를 사람으로 의인화하여 나타낸듯하다. 물고기가 관작까지 받고 몇백년에 이어 길이길이 추앙받고 있다니... 왠지 부러운걸? ^^


오래간만에 뒷모습이나마 등장한 필자^^; 우리나라 제사상에는 고기, 과일,떡, 밥 등 다양하게 올라오는데 이곳은 주로 바나나, 파인애플, 용과등 열대과일이 올라오는구나... 하며 호시탐탐 잿밥에 군침을 흘리고있다.ㅎㅎ


원양 항해의 목적은 명나라의 국위를 타국에 과시하고 명나라를 종주국으로 받들게 하려는데 있었고, 정화가 들른 대부분의 나라는 정화에게 설득되어 명나라와의 교역에 찬성하였다고한다. 요즘으로 따지면 정화는 상당히 능력있는 외교관이었던듯. 실제로 삼포공이라는 물고기가 배의 구멍을 막아 정화를 구했는지, 아님 먹거리를 제공(?)하여 정화를 구했는지는 여러분들의 상상에 맡긴다. 하지만 원양 항해의 목적이 명나라의 국위와 위상을 타국에 과시하기 위한 부분이 컸다는걸 감안하면... 이를 정당화하기위한 신화 하나쯤은 필요했을지 모른다. 마치 주몽의 경우처럼...^^

재미있게 보셨다면 추천 한번 꾸욱 눌러주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재미있으셨나요? 그렇다면 연애사용설명서를 '구독' 해보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소나기♪
    2009.03.13 12:25 신고

    오 물고기를 위한 사원이라니.. 정말 재미있군요..

  3. BlogIcon 도꾸리
    2009.03.13 13:19 신고

    부킷이 언덕이란 뜻이었군요~
    '부킷팅~'라고 인도네시아 지명 이름이 있었는데...
    고릴라가 집단 서직하는 곳이요...
    아마도 부킷이란 단어가 높은 곳과 연관이 있는 것 같군요.

  4. petty
    2009.03.13 13:56 신고

    라이너스님의 글솜씨는 재미있고 즐거워요. 물고기를 위한 사원이라.. 음.. 물 속 용왕님께서는
    즐거워하실까나? 별 생각을 다 하네요. 봄비 촉촉하니 내리니 공기마저 훈훈합니다.
    오늘은 13일의 금요일이고 내일은 화이트데이 ~ 절묘한 요일 궁합입니다.
    좋은 날 되세요^^

  5. BlogIcon login
    2009.03.13 14:15 신고

    회로 먹었을까..음..

  6. BlogIcon okgosu
    2009.03.13 14:48 신고

    말레이시아 물고기는 전부 천국 가겠네요....
    말레이시아...태국 사원이 좀 비슷하네욧....

    with okgosu

  7. BlogIcon *저녁노을*
    2009.03.13 14:54 신고

    에고고...문화가 참 많이 ㄷㅏ르다는 걸 느낍니다.

    비가 오네요. ㅎㅎ

    건강하세요

  8. BlogIcon 민시오
    2009.03.13 15:49 신고

    세계는 각양각색 신기한 것들이 참 많은 것 같습니다.
    늘 놀러올때마다 다양한 문화를 체험하는 것 같아 좋네요 ㅎㅎㅎㅎ

  9. BlogIcon 왕비
    2009.03.13 17:08 신고

    별게 다 있네요..ㅎㅎ
    미리 주말 잘 보내세요...

  10. BlogIcon 머니야 머니야
    2009.03.13 21:59 신고

    물고기를 위한 사원...혹시 후담이 있진 않을까요^^


  11. 2009.03.14 04:04

    비밀댓글입니다

  12. BlogIcon 해나스
    2009.03.14 15:04 신고

    물고기 이야기도 재미있지만
    호시탐탐 잿밥에 눈독을 드리고 계시는
    라이너스님의 모습도 재미있는 걸요 ㅎ

  13. BlogIcon 수우º
    2009.03.14 21:31 신고

    물고기 사원?! 좋은데요 ? ㅎㅎ 세상에는 참 다양한 문화가 있는듯 하옵니다 ^ ^

  14. BlogIcon 밥먹자
    2009.03.14 23:19 신고

    물고기 사원이라... 재미있네요. 물고기가 배에 구멍을 막았다니...ㅎㅎ

  15. BlogIcon ageratum
    2009.03.15 09:54 신고

    물고기를 위한 사원이라..
    세상엔 별별 사원이 다 있네요..^^:;;

  16. BlogIcon 멜로요우
    2009.03.15 10:42 신고

    ㅋㅋㅋ이거 정말 독특한 문화네요 ㅎㅎ
    말레이시아 인들이 우리나라의 횟집들을 보면 어떤 생각을 할지;;ㅋㅋ

  17. BlogIcon 장대군
    2009.03.15 13:19 신고

    신기하네요. 문화적으로 다양한 경험을 한 것 같아요...^^
    주말 잘 보내세요~~

  18. BlogIcon Kay~
    2009.03.15 20:00 신고

    삼포공을 보는데 삼포로 가는길이 생각이 나네요! ㅎㅎ
    요즘 여윳시간이 좀 있으신가봐요! ㅋㅋ
    글도 자주 올리시고 말입니다.
    여기오면 세계일주를 하는 느낌이어요. ㅋㅋ

  19. BlogIcon 따뜻한 카리스마
    2009.03.16 07:58 신고

    나라마다 독특한 문화와 역사와 신화들이 있나봐요.
    잘 캐치하셨네용^^ㅎ
    행복한 한 주 출발하세용^^

  20. BlogIcon 마음의꿀단지
    2009.03.16 11:08 신고

    사원의 문화가 나라마다 조금 달라서 좀 재밌네요 ^^
    마음이 피곤할때 사찰에 간혹 들리는 편인데 ..아직 외국의 사원은 못 가봤습니다.
    라이너스님 덕택에 외국의 사찰문화를 잘 배웁니다

  21. BlogIcon 집앞카페
    2009.03.17 05:26 신고

    말레지아 꼭 가보고 싶어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