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라카(Malaka)에서도 지도 한장 달랑 들고 돌아다니던 우리는 부킷 차이나(Bukit China) 쪽으로 향했다. Bukit은 언덕, China는 중국이니까 중국인의 언덕이란 뜻. 그렇담 중국도 아닌 말레이시아에 왜 이런 지명이 있는걸까? 명나라 시대의 장군인 정화의 원정 이후, 말라카의 술탄이었던 만수르 사(Mansur Shah)는 명나라 황제의 딸 항리포(Hang Li Poh)를 왕비로 맞았다. 중국의 힘을 빌려 북방에 있던 아유타야(옛 태국의 나라)를 견제하려 한 것이다. 항리포가 500명의 시녀를 데리고 이 언덕 위에 살게 된 이후로 이곳은 중국인의 언덕(Bukit China)이라고 불리게 되었다고한다. 또한 이때 정화 장군의 원정길에 따라 나선 상인들이 동남아 각지에 정착하여 그 후손들이 지금까지 살고있다. 화교의 동남아 진출이 1400년대에 이미 이루어졌다고 하니 꽤나 놀라운 일이다.

한참을 걷다 보니 건너편에 뭔가 탑 같은게 보인다. 혹시 저건가 싶어서 길을 건너자 비석이 하나 보인다. 내용을 읽어보니 그곳은 일본에 의해 억울하게 죽음을 당한 중국인들의 혼을 기리는 충혼탑 같은 거였다. 지나간 일이지만.. 일본이 일으켰던 전쟁의 흔적이 전세계 곳곳에 아직까지 남아있구나. 반성하시길...

그리고 그 바로 왼쪽 편에 하얀 벽의 테두리로 가로막혀있는 무언가가 보이길래 다가가보니 중국 관광객들이 바글바글하다. 그곳이 바로 중국 공주인 항리포가 시녀를 대동하고 목욕을 했었다는 Hang Li Poh’s Well(항리포의 우물)이란다.

 
근데 가만히 보면 우물 뒤쪽편에 있는 벽에 조그마한 구멍들이 보인다. 저게 뭘까, 이곳은 더운 지방인데 사방이 벽으로 막혀있으니 답답할까봐 통풍구를 낸걸까? 아님 문화재 보호 차원에서? 한참을 궁리해봤으나 결론이 나지않는다... 한동안의 진지한(?) 토론끝에 우리가 낸 결론은...

"형, 이 우물에서 공주가 목욕을 했었으니까..."

"그거군! 훔쳐보는 구멍..."

^^; 공주님이 목욕하는데 훔쳐보기라도 했다간 술탄한테 혼이 나지않았을까... 혼만 났을까.. 개작두를 대령해라 이러지 않았을까...ㄷㄷ; 어쨌든 이 우물에는 동전을 던져서 가라앉을 때까지 동전이 반짝거리면 다시 말라카에 오게 된다는 전설이있다고 한다. 오호... 그렇군. 부랴부랴 동전을 찾으니 마침 하나도 없는 것이 아닌가! 가까운 가게에 들러 지폐를 깨서라도 동전을 넣자고 사촌을 꼬드기자, 사촌은 시큰둥하게 대답한다.

“형, 안그래도 말라카에 온 이후로 며칠동안 걷기만 하느라 힘들어 죽겠는데 여기 또 오고 싶어?”

컥... 이런 젊은이의 낭만과 청춘도 모르는 놈 같으니라고...-_-;; 하여간 남자는 군대를 갔다와야 정신을 차린다는... 갑자기 왠 군대 얘기...-_;;; 그리고 가만보니 우물 위에는 동전을 넣지 말라는 이유인지, 물에 빠지지 말라고 그러는지,아님 밤중에 누가 몰래 와서 동전을 수거(?)해 갈까 두려워서인지 촘촘한 철망이 둘러져 있다. 철망 사이를 비집고 동전을 던져봤자 반짝이기는 글렀다고 애써 위로하며 발걸음을 옮겼다.

 
항리포의 우물 근처에 있던 수많은 중국 관관객들은 과연 항리포의 우물을 보고 어떤 기분이 들었을까. 이곳에 중국인의 언덕이 있다는 신기함과 반가움? 아니면 정략 결혼의 희생양이 된 공주에 대한 연민? 어쨌거나 세월이 흐르고, 옛사람은 간데 없지만 중국인의 언덕과 우물은 여전히 남아 옛 중국과 말레이시아의 교류의 상징으로 남아있다.^^

재미있게 보셨다면 추천부탁드릴께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재미있으셨나요? 그렇다면 연애사용설명서를 '구독' 해보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온누리
    2009.03.12 10:11 신고

    아니 이렇게 사람을 현혹해서 우짜자는 것이여 증말로
    떠나고 싶소 여행이...ㅎ

  3. BlogIcon 로카르노
    2009.03.12 11:29 신고

    하하~진지한 토론끝에 내리신 결론이ㅎㅎ재밌어요^^
    목욕을 하는 공주의 표정이 시원해 죽겠다는 아저씨 표정이네요~
    뒤에 시녀가 등을 빡빡 밀어주고 있는 듯;;

  4. BlogIcon 행우니
    2009.03.12 12:16 신고

    잼나는 글 잘 보았습니다..ㅎㅎ
    항상 행복하시고, 활짝 *^____^* 웃으세요!!

  5. BlogIcon PLUSTWO
    2009.03.12 13:20 신고

    그림을 보니 공주님께서 옷을 입고 목욕을 하시는군요...ㅎㅎ
    공주님이 목욕탕이 보존되는걸 보니 물도 좋을듯 합니다...^^

  6. BlogIcon 빛이드는창
    2009.03.12 13:27 신고

    옛 흔적을 보면서 이야기를 들으니 넘 재미있네요...
    즐거운 여행들이 언제나 부럽습니다.^^

  7. BlogIcon 도꾸리
    2009.03.12 13:55 신고

    말라카 소식 오랜 만에 보는 것 같아요~
    공주가 목욕하던 곳도 있었군요~
    \신기신기~~
    다음에 가면 도전을~~

  8. BlogIcon 파르르 
    2009.03.12 14:22 신고

    나도 쫌 데려가 주소~~~ㅋㅋ
    좋은데 혼자 다니지 말구....
    올만에 포스팅이네요..
    오늘도 홧팅하시구요^^

  9. BlogIcon 머니야 머니야
    2009.03.12 15:15 신고

    하핫..공주가 목욕하기에 생각보다는 검소한 우물같은걸요? ^^

  10. BlogIcon 민시오
    2009.03.12 16:07 신고

    항리포의 우물 뒤에 있는 구멍 실체의 해석이 재미있습니다^^
    훔쳐보는 구멍치곤 너무 큰데요? ㅎㅎ

  11. BlogIcon 세담
    2009.03.12 16:11 신고

    ㅎㅎ라이너스님은 여행 중간중간에 이렇게 재미있는 소재들을 많이 잡아오셨네요!
    봄맞이 추천 들어갑니다~~~꾸우욱!!! ㅋ

  12. BlogIcon ageratum
    2009.03.12 21:18 신고

    공주가 목욕 한 곳이라고 하기엔 너무 평범한거 같은데요?^^:
    일본의 전쟁때문에 피해본곳이 한두나라가 아니네요..
    그런데 반성은 안하고 있으니.. 쩝..

  13. BlogIcon 라라 윈
    2009.03.13 02:54 신고

    공주가 목욕하고 있는 모습이 정말 궁금했을거 같아요...
    전 여자지만.. 공주가 어떻게 생겼나 보고 싶은 마음에라도 구멍으로 넘어다 봤을거 같은데요~~ ^^
    라이너스님 이야기를 읽다보니... 저 곳에 가면 동전을 꼭 던져보고 싶어집니다...
    하지 말라면 더 하고 싶어지는 걸까요...^^;;;

  14. BlogIcon femke
    2009.03.13 04:21 신고

    공주가 목욕했다는것보다 난 저 작은구멍에 더 호기심이 나는걸요...ㅎㅎ
    정말 재미있는 여행기였어요.

  15. BlogIcon 집앞카페
    2009.03.13 04:23 신고

    공주가 목욕을 했다.. 예뻤나부죠~ 구멍이 저리 많으니~ ㅋㅋ
    그리고.. 일본인들은 정말 반성좀 했음 좋곘네요~

  16. BlogIcon 장웅진
    2009.03.13 06:52 신고

    항리포 공주가 조선인이었을 경우, 한국인이었다면 이런 소리까지 해댈 사람이 있었겠지요. -ㅅ-
    "이곳도 조선이 다스리던 곳이다!!! 우리는 고토를 수복해야 한다!!!"

  17. BlogIcon 소천*KA
    2009.03.13 07:29 신고

    공주가 목욕을 하던 주변으로 비단 가리개가 병풍처럼 쭉 쳐있지 않았을까요?
    그 구멍은 바람 통하라고 뚫어놓은 거공...
    말레이시아로 시집간 중국 공주라니 생각해본 적이 없었는데 재밌어요.

  18. BlogIcon 소나기♪
    2009.03.13 12:27 신고

    ㅎㅎ 훔쳐보고 싶은 마음은 진리인가요. 세월이 지나고 시대가 바껴도 존재하는 만보불변의 이치..ㅋ

  19. BlogIcon 해나스
    2009.03.14 15:01 신고

    목욕과 훔쳐보기...목욕탕이 존재하는 한 계속되는 이슈인가봅니다 ㅎ
    공주의 목욕탕이 주는 유혹은 최고레벨이겠죠 ㅋㅋㅋ

  20. BlogIcon 하록킴
    2009.03.14 15:50 신고

    매번 좋은곳만 다녀오시는군요^^ 저는 우리나라도 제대로 다녀보지 못했는데...부럽네요^^;

  21. 중국은
    2010.04.15 23:18 신고

    중국에 대해서 통 모르시네요 중국은 그렇게 우리처럼 감추고 그러는 나라가 아닙니다 화장실을 봐도 아시겠죠? 침실조차도 개방형이었다고 합니다 님들 너무 재밌으시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