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 인근 계곡, 물놀이 장소를 찾다보니... 예전에는 막연히 진주와 가까운 경남사천의 용소계곡(40분 소요)이나 남일대 해수욕장(50분소요)을 선택했었는데... 얼마전 산청 동의보감촌 숲속수영장(50분 소요)에 다녀오고 나서 생각이 약간 바뀌었다. 그래, 이젠 사천은 볼만큼 봤으니(응?) 사천만큼 가까운 산청으로 가보는거야!

 

경남지역 대표적인 여름 휴가지인 산청. 그런만큼 산청에는 강이나 계곡이나 캠핑장이 많기도한데... 래프팅으로도 유명한 경호강을 필두로, 오봉계곡, 선유동계곡, 대원사계곡, 백운동계곡, 송정숲, 대포숲... 맙소사, 도대체 어디를 골라야할지 모르겠다. 일단 그중에서 제일 많이 들어본곳을 꼽자니 경호강과 대원사계곡, 백운동계곡인데... 고민과 고민끝에 결국 가장 단순한 선택기준... 거리순으로 백운계곡(40분소요)을 선택했다. 거참, 그놈의 여름 휴가지 선택 복잡하기도 하다.-_-a

 

계곡물의 특성상 오전중에는 좀 추울것이란 판단하에, 점심식사까지 배부르게 먹고 오후 1시쯤 되어서야 느릿느릿 진주에서 출발했다. 네비에서 산청 지리산 백운동계곡을 찍으니 이놈의 나쁜 네비는 자꾸만 고속도로를 타라고 권유하지만, 과감하게 거절하고 통행료없는 국도를 이용하기로 했다. 한참을 신나게 달렸으나 성철스님 생가로 진입하는 도로에서부터 막히기 시작한다. 요리조리 잘 피해다녀 여름휴가 동안 한번도 느껴보지 못했던 교통체증을 여기서 맞닥들이다니.ㅠㅠ 결국 40분거리의 길을 1시간10분 정도 소요하여 지리산 백운계곡에 도착했다.

 

 

 

 지리산 둘레길을 오르는 등산객들과 계곡을 찾은 방문객들 때문일까, 올라가는 중에도 갓길에 주차해둔 차들이 많이보인다. 차를 달려 더 올라가보니 정자 옆에 공영주차장이 나오는데... 주차료는 무료! 일단 차부터 주차하고, 돋자리, 과일, 과자, 음료수, 그늘막용 텐트 등을 챙겨 괜찮은 장소를 물색하러 돌아다니기 시작했다. 다리 위에서 내려다본 백운동 계곡의 모습. 인근 펜션과 맛집에서 쳐놓은듯한 그늘막과 대여해주는 평상들이 즐비하다. 고기를 구워먹는 사람도 보이고, 취사도 가능한듯. 물론 꼭 자리세를 낼 필요는 없고 괜찮은 장소를 골라 돋자리를 깔고 놀아도 좋다.

 

 

 

이쪽에 자리를 잡을까? 하고 내려다본 계곡 아래에선 어떤 아저씨가 아이와 함께 물고기를 잡고있었다.


 

 

오오~ 물고기도 잡힌다 말이지? 신이나서 짐을 챙겨 계곡으로 내려왔다.

 

 

 

바위틈 사이로 이리저리 헤엄치는 송사리들의 모습. 손가락 길이만하다. 이참에 낚시나 해봐? ^^;

 

 

 

신나게 물놀이중인 아이들의 모습. 한 아이는 물안에 코를 박고 둥둥떠서 잠수중이다. 녀석, 시원하겠다.^^

 

 

 

멋진 계곡의 모습. 물살이 시원하다. 백운동 계곡은 크고작은 계곡과 소로 이루어져있다.

 

 

 

갑자기 든 단상, 산 꼭대기의 물이 더 맑을까? 아니면 돌들을 거쳐 내려온 물이 더 맑을까? ^^;

 

 

 

지리산 중에서도 남명 조식 선생의 흔적이 가장 많이 남아있는 계곡이 바로 백운동 계곡이다. 조식 선생은 이 백운계곡을보고 '푸르른 산에 올라보니 온 세상이 쪽빛과 같은데, 사람의 욕심은 그칠 줄을 몰라 아름다운 경치를 보면서도 세상사를 탐한다.'라는 글을 짓기도 했다고한다.

 

 

 

평상도 좋고, 돋자리도 좋다. 푸르른 신록의 그림자를 받으며 기암괴석 위에 앉아 흘러가는 계곡물을 보며 신선놀음을 즐긴다.

 

 

 

계곡 양 옆으로는 텐트를 칠수있는 캠핑장과 민박, 펜션, 맛집들이 즐비하다. 다 좋은데, 길을 따라 산을 올라가 옆으로 내려올 수 있는게 아니라 밑에서부터 거친 바위와 물살을 거슬러 올라가야 한다는 점이 불편하다. 계곡 옆쪽으로 내려오는 길들이 있지만 펜션들이 자리를 선점하고 '외부인 출입금지'라는 푯말을 붙여놓아 자기 펜션 옆쪽으로 내려오는 길을 이용하지 못하게 막고있다. 자연은 만인에게 평등하나, 인간은 그렇지 않다는 말이 실감난다. 거참, 인심한번 야박하다.

 

 

 

잠깐 기분이 상했지만... 어쨌거나 자연은 공평하다. 좋다~

 

 

 

어느정도 위로 거슬러 올라가다보면 좀 더 깊은 계곡물이 나온다. 가족들과 아이들, 귀여운 아기도 보인다. 근데 아기한텐 좀 추워보이기도...^^; 사진에서 보이는 계곡 물가 쪽은 가슴 아래 정도 깊이지만(필자의 키는 178cm) 저 파란 모자를 쓰신분 있는 곳으로부터 갑자기 물이 발이 쑥빠진다. 무섭.ㄷㄷㄷ; 맥주병인 필자, 구명조끼에 튜브로 중무장을 했다.ㅋ

 

 

 

쏟아지는 계곡물을 맞으며 면벽(?) 수련중인 한 아저씨. 가족들이 주변에서 튜브를 끼고 떠서 그의 수련(?)을 응원하고있다.

 

 

 

바위와 계곡을 거쳐 흘러내려오는 물... 정말 시원하고 깨끗하다. 자연이란 필터에 걸러진 천연 정수기인가.^^;

 

 

 

콸콸 쏟아져 내리는 계곡물의 모습. 보기만 해도 시원~하다.^^

 

 

작년은 그렇게까지 덥지않았는데, 올해는 정말 기록적인 더위인듯. 때마침 에어컨도 고장나서 평일에는 열대야에 시달리고, 주말마다 바다야 계곡이야 집을 떠나 살고(?)있다. 일상에 지치고, 더위에 지친 당신에게... 경남 산청 지리산 백운동 계곡을 추천합니다.^^

 

 

+자매품: 바다보다 계곡! 경남 하동 지리산 쌍계사 계곡!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남도 산청군 단성면 | 백운동계곡
도움말 Daum 지도
재미있으셨나요? 그렇다면 연애사용설명서를 '구독' 해보세요^^
            
     
  1. BlogIcon kangdante
    2015.08.11 08:03 신고

    보기만해도 시원시원한 계곡입니다..
    여름피서는 그저 계곡이 최고인 것 같아요.. ^^

  2. BlogIcon 금정산
    2015.08.11 08:56 신고

    산청 백운동 게곡 험하지 않고 정말 좋은 곳이죠
    오랜만에 잘 보고 갑니다.

  3. BlogIcon 짚시인생
    2015.08.11 09:39 신고

    지리산 계곡은 어느 계곡이나 피서지로 알아주지요.
    깊은 계곡일수록 하늘이 좁게 보이겠죠. 그런곳에서의 피서 최고죠~

  4. BlogIcon 봉리브르
    2015.08.11 09:44 신고

    포스팅을 보고 있노라니
    저 계곡물에 발이라도 담그고 싶은 마음이 굴뚝 같습니다..ㅎㅎ

  5. BlogIcon 핑구야 날자
    2015.08.11 12:40 신고

    백운계곡도 가본지 오래 되었네요 잘보고 갑니다

  6. BlogIcon 뷸꽃남자+
    2015.08.11 14:08 신고

    크아~ 여름계곡 정말 알아주죠 ㅋㅋ

  7. BlogIcon 헬로끙이
    2015.08.11 15:27 신고

    워터파트나 수영장에만 갔지 계곡은 안가본지 오래된것 같아요
    사진만 봐도 시원해 보이네요 ^^

  8. BlogIcon 뚜둑이
    2015.08.11 16:00 신고

    자녀와 함께 가족피서지로 그만인 곳이네요.
    잘보고갑니다.

  9. BlogIcon 도느로
    2015.08.11 18:45 신고

    서서히 더위가 한풀꺾이니 계곡물도 차가워지겠네요 ^^
    여름철 계곡만큼 시원한곳은 없죠? ㅎㅎ

  10. BlogIcon 한량이
    2015.08.11 20:09 신고

    캬.. 10년전 산청에 가보고 지금 다시 보니 새롭네요..
    저 물줄기 아래에서 앉아 있음 부러울 것이 없겠습니다.

  11. BlogIcon 천추
    2015.08.11 21:57 신고

    잘 알려지지 않은 절경지 같습니다.
    덕분에 잘알고 참고하지요! 감사합니다

  12. BlogIcon 저녁노을
    2015.08.12 06:06 신고

    ㅎㅎ백운계곡...좋지요.
    시원함이 느껴집니다.

  13. BlogIcon 원당컴퓨터학원
    2015.08.12 07:20 신고

    지리산의 정기가 느껴 지는데요^^ 너무 아름답고... 정말 시원할것 같아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