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레이시아에 있는 페낭 힐을 오르기 위해선 산 아래에 있는 기차역으로 가야 한다. 산을 오르는데 왠 기차역? 하고 생각하실 분들도 있겠으나 이곳이 바로 산을 오르는 기차, 후니쿨라 열차가 있는 곳이다.


입구에서 왕복티켓(4RM)을 끊어서 안으로 들어가니 멀리서 정말 산을 타고 내려오는 열차가 두 개 보인다. 이런 광경은 태어나서 처음이군... 신기신기...ㅎㅎ 해발 820m인 페낭 힐은 이 열차를 타면 30분만에 오를 수 있지만 걸어서는 4시간이 넘게 걸린다고 한다. 체력에 자신이 있으신 분들이야 걸어가는것도 나쁘진 않지만... 산위로 올라가는 케이블카도 아니고 기차라니... 한번 정도는 경험해보는것도 좋을 듯^^


잠시 후 기차가 칙칙거리면서... 정말 산위에서 내려온다! 희한하게도 기차 모양 역시 산의 경사에 따라 평면이 아니라 경사가 져있다. 잠시 후 기차가 정차하자 필자는 두근거리는 마음으로 기차에 올라탔다. 마치 놀이동산으로 가는 마차를 탄 피노키오의 심정이랄까.ㅎㅎ 산 위로 가는 열차는 세계에서 스위스 알프스와 이 곳, 이렇게 두 곳이 유명하다고 하는데 과연 열차에 탑승해보니 메이드 인 스위스라고 적혀있다. 자기네 나라에서 쌓은 노하우를 외국에 수출한듯.^^ 페낭힐을 오르는 기차인 후니쿨라는 1923년에 만들어졌는데. 당시 말레이시아를 점령하고 있던 영국군에 의해 만들어졌다고 한다. 내심 영국은 말레이를 점령해도 이런 걸 만들어줘서 얘네들이 나중에 관광자원으로도 활용하는구나, 하고 철없이 부러워(?)했는데 알고보니 이건 옛날 영국이 말레이시아를 점령했을 때 페낭 힐에 있는 탄광을 캐기위한 목적으로 말레이인들을 혹사시켜 놓아진 기차라고 한다. 하여간에 이놈이나 저놈이나…-_-;;;

잠시 후 안내 방송과 함께 기차가 산 위를 향해 움직이기 시작했다. 처음에는 산을 바싹 타고 올라갔는데 점점 기차가 땅에서 떨어지더니 나중에는 숫제 공중에서 철로 하나를 두고 줄타기하는 격이다. 알고보니 산에선 지면이  고르지 못하므로 철근으로 밑을 받쳐 올리고 그 위에 철로를 깐 것이다. 기차가 옆으로 넘어지기라도 하면 꼼짝없이 세상이여 이젠 안녕, 할 판이다. 어쩌면 고소공포증이 있는 필자만 그렇게 느낀걸지도…-_-;; 어쨌든 덕분에 필자는 또다시 자신의 고질병(?)을 원망해야만 했다.

 

그러나 공포증도 잠시, 비가 보슬보슬 내리는 안개 낀 산을 기차를 타고 오르는 기분은 정말 말로 표현못할 정도였다. 정말 온몸에 전율이 일다 못해 닭살이 일 정도였으니…^^;; 왠지 기분이 좋아져 노래를 흥얼거려본다... 기차길로 오막살이~  아기자기 잘도잔다~  ♪

 

15분 정도가 지났을까. 기차는 중간 역에 섰고 거기서 더 위로 올라가는 기차로 갈아탔다. 다시 15분 정도 더 올라가노라니 조그마한 터널을 하나 통과하며 기차는 산 정상에 닿았다. 사촌과 필자는 기차에서 내려 우산을 받쳐 쓰고 산 위의 산책로를 걷기 시작했다. 조금 걷다 보니 전망대가 있었는데 비가 내리고 안개까지 껴서 안타깝게도 그 전망 좋다던 페낭 힐의 전경을 감상할 수 없었다. 그러나 언젠가는 개이겠지 하는 긍정적인 생각으로 안을 더 둘러보기로 했다. 산책로를 따라 걷다 보니 힌두 사원과 이슬람 사원, 호텔, 음식점등 조그만 산 정상에 그래도 갖출 건 다 갖추고 있었다.


산 정상에 있는 힌두 사원... 각양각색의 신들이 지붕이며 기둥을 장식하고있다.


바로 옆에 서있는 이슬람 사원... 역시 다양한 종교의 나라답게 하나의 산 위에도 두 개의 사원이 있다. 필자 혼자만의 생각일까... 사이좋게 나란히 자리를 차지하고 있는 두 사원을 보며... 왠지 이해인 수녀님과 법정 스님의 우정어린 편지가 떠오른다. 서로 다른 종교 간의 화합... 그리고 어울림...^^ 사원 주변을 걷기도하고 사진도 찍고 하다보니 어느샌가 비가 그치며 거짓말처럼 햇살이 비치기 시작했다. 잠시 눈빛을 교환한 필자와 사촌은 아까 그 전망대 쪽으로 죽어라 뛰기 시작했다.


 

 

헐떡이며 전망대에 도착하자 과연 안개가 조금씩 걷히더니 아름다운 페낭 섬의 전경과 바다, 본토를 연결하는 페낭 대교가 드러났다.  어찌나 아름답던지! 우리는 한동안 그곳을 떠날 줄 몰랐다. 한참을 아름다운 경치에  취해있다가 아쉬운 발걸음을 뒤로하고 다시 내려가는 기차를 타고 내려왔다.

산위를 올라가는 기차. 후니쿨라. 이런 열차가 있으리라고는 지금까지 상상도 못해봤기에 매우 흥미진진했고, 또 레일이 바닥위에서 떠 있는 형태라 살짝 무섭기도 했지만... 지금 생각해봐도 꽤나 그럴싸한 추억이다. 우리나라에도 산 아래에 이런 기차역을 하나 만들면 어떨까? ^^; 어쨌거나 여러분, 페낭에 가시면 꼭 후니쿨라를 타보세요~ ^^

재미있게 보셨다면 추천부탁드립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재미있으셨나요? 그렇다면 연애사용설명서를 '구독' 해보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길손
    2009.02.20 10:14 신고

    멋지네요, 그러면서 참 부럽다는..^^

  3. BlogIcon ageratum
    2009.02.20 10:42 신고

    산을 오르는 기차라.. 색다른데요?^^
    스위스에만 있는줄 알았더니..^^:

  4. BlogIcon 나이트엘프
    2009.02.20 10:51 신고

    ^^ 운치있는 여행이군요
    부럽습니다. 올해는 저도 여행 가고싶네요
    현실은 저의 발목을 잡습니다만 ㅠㅠ

  5. 비바리
    2009.02.20 11:04 신고

    참 신기하네요..
    산으로 가는 기차라~~~

  6. BlogIcon Kay~
    2009.02.20 11:05 신고

    일본에도 이런 비슷한곳이 있다고 들었던것 같은데.. ㅎㅎㅎ
    그런데 이 기차 타면 정말 재미 있을것 같아요! ㅎㅎ
    잊혀지지 않는 추억! ㅋㅋ 여행을 많이 다니시는 라이너스님~~ 부럽습니다.

  7. BlogIcon 민시오
    2009.02.20 11:20 신고

    와우.. 산을 기차 타고 올라가는 맛이 쏠쏠하겠는걸요..
    산위에 흰두사원이 있다는 것도 매우 놀랐습니다.
    보는 내내 입이 딱~ ㅎㅎ

  8. BlogIcon pennpenn
    2009.02.20 11:33 신고

    멋진 곳에서
    멋진 기차를 타면 기분이 업(up) 되겠어요~

  9. BlogIcon 레이딘
    2009.02.20 11:49 신고

    케이블 카(Cable Car), 또는 케이블 철도(Cable Railway)라고 부르는 방식의 열차입니다. 우리에게 케이블 카라고 알려진 줄에 매달려 가는 건 에어리얼 트램웨이(Aerial Tramway) 또는 로프 웨이(Rope Way)라는 다른 명칭이 있죠. 우리나라에는 없는 방식이지만 외국의 산악철도나 일부 도시의 노면전차에서 많이 볼 수 있는 방식입니다.

    진귀한 경험을 하시고 오셨네요. 저도 나중에 꼭 타 보고 싶습니다.

  10. BlogIcon 세미예
    2009.02.20 11:51 신고

    재밌는 곳이군요. 저곳에 가고 싶어요. 마음은 이미 저곳에 가 있습니다. 여름이 그리워지네요. 언제 저곳에 가보나. 부럽습니다. 좋은 꿈을 꿔 보겠습니다. 즐겁게 보내시고 즐거운 하루 되세요.

  11. BlogIcon *저녁노을*
    2009.02.20 12:07 신고

    허걱...
    신기하네요.ㅎㅎㅎ

    즐거운 주말 되세요.

  12. BlogIcon 온누리
    2009.02.20 16:30 신고

    잘보고 갑니다
    출장지에서 잠시^^

  13. BlogIcon 집앞카페
    2009.02.20 19:49 신고

    말레이시아 꼭 가보고 싶어요~ 케이블카 타는거 너무 좋아해서요~ ㅋㅋ 케이블카를 프라하에서 타봤지 뭐에요 호텔에 올라가느라고 ㅋㅋ 좋은 주말 되세요~

  14. BlogIcon 루비
    2009.02.20 22:19 신고

    오...타보고 싶은데요...
    산을 오르는 열차라...^^
    전 높은거와 빠른거를 무지 좋아해요.
    제가 저 열차를 탔다면
    아마 "푸니쿨리 푸니쿨라"노래를 소리 높여 불렀을 듯...

    그리고 베스트도 축하...
    올리는 족족 시선을 한 몸에 모으시는 라이너스님...^^

  15. BlogIcon webito
    2009.02.20 22:30 신고

    산으로 가는 기차가 여기도 있었네요.

    일본 하코네에도 로프웨이, 등산열차가 있어요.

    사진, 글 잘 보고 갑니다..

    • BlogIcon 라이너스™
      2009.02.21 08:25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아.. 윗분이 일본에도 있다고 하시던데
      하코네란 곳이군요. 한번 가보고싶다^^

    • 영웅마미
      2009.02.22 15:47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저희 신혼여행이 생각나네요..
      하코네 다녀왔었는데 산으로 가는 기차? 타고 산으로 올라갔 었어요.
      기억으론 꽤나 마니 올라간기억이..
      또 가고싶은 마음 간절.,.
      일본 여행 넘흐 좋은거 같아요

  16. BlogIcon 바람나그네
    2009.02.20 23:07 신고

    으미 정말 여행가고 싶어졌어요.. 사진에 훔뻑취하고 글에 감동하고 흑

  17. BlogIcon 하록킴
    2009.02.21 04:22 신고

    좋은 풍경들 잘보았습니다. 부럽네요 ㅜ.ㅡ

  18. 어신려울
    2009.02.21 11:14 신고

    시원한바람가르면 달려보고 싶네요..

  19. jnr
    2009.02.21 14:47 신고

    음 저런 경사진 산으로 올라가는게..
    우리나라에도 있었던것 같은데..
    어디더라..정선가는길에 있었던가..
    뭐 아무튼 유명한 동굴이 있는데 거기를
    가기 위해서 타는 저런 케이블카 같은게 있었어요.
    마찬가지로 걸어서 갈 수도 있는데 꽤 시간이 걸리는
    그런..^^

  20. BlogIcon 수우º
    2009.02.21 18:21 신고

    우.. 우와.. 나두 여행 ㅠㅠ 여행 가고 싶어지는데요 ?... 부럽 부럽

  21. BlogIcon 세담
    2009.02.23 13:11 신고

    라이너스님 산으로 가는 기차 정말 멋지구리해요~~~~ㅎㅎ
    4링깃으로 즐기는 청룡열차나 다름없군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