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 형이 좋아하는 사람 생기면 가려고 아직까지 안가고 있다는...^^; 특히 가을이 그렇게 좋다는 경남 수목원. 얼마나 좋은곳이길래 그렇게 아껴두고 안갈까? 드디어 오늘 그 궁금증을 풀수있는 날이다.^^ 토요일날 오전 근무를 마치고 일찌감치 김해로 향했다. 수목원이 김해에 있냐고? 사실 동행이 있어서^^; 늘상 혼자던 여행길에 동행이 하나 있어 든든하기만 하다.^^ 누구냐고? 아직까진 비밀^^; 자, 그럼 수목원을 향해 출발~

진주 이반성면에 위치하고 있는 경남 수목원은 1993년도에 반성수목원으로 개명하여 2000년도에 현재의 이름으로 개명하였다고 한다. 그래서 진주토박이들은 아직도 반성 수목원이라고 부르는 경우가 많다고... 무려 1500여종의 10만여 본의 식물들이 56Ha의 부지에 식재되어있다고 한다. 김해에서 1시간 20분쯤을 달렸을까 좁은 시골길로 접어드는가 싶더니 어느덧 수목원입구가 보인다. 차를 주차장에 대려니 꽤나 외진곳에 있음에도 빈 공간이 별로 없이 빼곡하다. 역시 유명하긴 유명한 곳인가보다. 


입구를 지나 전망대 가는 길로 접어들자... 새빨간 단풍나무들이 늘어서 있다. 그곳에선 회색 빌딩속에 갖혀 지냈기에 내게선 멀게만 느껴졌던 가을이 어느새 다가와 손짓하고 있었다.


동행인(?)이 찍어준 사진^^ 긴장했는지 꽉다문 입술에 차렷자세다^^; 이봐, 라이너스군. 좀더 릴렉스, 릴렉스... 가을을 즐겨야지^^


드디어(?) 밝혀진 동행인 H양.^^ 사진 찍어준다고 꼬셔서(?) 데리고 나왔는데 아직까지 어색해서 내가 리드를 잘 못하면 어쩌나 걱정했는데 마치 모델처럼 매력적인 미소를 지어보여준다.^^ 사진사의 기술은 미약하나 배경과 모델로써 커버해본다^^


반영... 물가에 단풍이 물들었다. 단풍인지 물인지... 아님 가을 그 자체인지... 너무나 조화로워 명확하게 구분하기 힘들다.


전망대로 가는 길... 멀리 끝 쪽을 보면 전망대가 희미하게 보인다. 주차장의 그많던 차들을 타고 왔던 사람들은 모두들 어디에 있는걸까... 넓은 수목원 구석구석에 마치 가을의 일부인양 녹아들었을까...


길... 분명 사람이 다니는 곳이지만 자연의 조화를 해치지않는다. 나도 그 길을 가을의 일부가 되어 걸어본다.


늦가을 속에서 미처 떨어져 내리지못한 낙엽들만 앙상한 나무가지에 붙어있다.


가을 하늘 공활한데... 갑자기 애국가가 떠오르는건 뭐지...^^; 전망대 옆쪽으론 작은 연못이 형성되어있고 단풍놀이를 나온 친구들, 가족들, 연인들이 연못을 따라 걷는 모습이 정겹기만하다. 이래서 아는형은 여자친구가 생길때까지 이곳에 오지않는걸까... 다행히 내곁에 있는 누군가 덕분에 내 마음도 그들마냥 따뜻하기만하다.^^


전망대위에서 내려다본 연못. 전망대라길래 산아래 전체가 내려다 보일줄 알았는데 언덕위에 작은 공원만이 보일뿐이다^^; 뭐 어때, 멋지기만하네..^^


낙엽 위의 H양...^^ 딱히 내가 포즈를 요청하지 않았지만 능숙하게 사진사를 리드(?)한다.^^ 어때요, 가을여자 같은가요? ^^


전망대를 지나 다시 아래쪽으로 내려가는 길...


이곳은... 마치 캔버스위에 그려진 한폭의 유화같다. 이 사진을 보여주며 느껴지는건 뭘까, 하고 물으면 바로 가을이란 말이 나오지않을까...^^


H양과 함께...^^ 원래 카메라 앞에 서면 어색한 미소만 짓는 나지만... 밝은 그녀 덕분에 조금은 인상이 부드럽지 않은가요? ^^


가을의 끝자락에서 마치 아기 손같은 바알간 단풍들이 고운 빛깔을 뽐내며 흔들리고 있었다.


동물원 가는 길로 접어드는 다리. 지세(?)가 마치 동물원쪽으로 어서 오라는듯, 빨려들어가고 있지않은가? ^^


말라서 떨어져버린 낙엽들 사이로 피어나는 파아란 기운... 힘들지? 그래그래, 우리 힘내보자구^^


단풍잎을 들고 어린아이처럼 좋아하는 그녀... 표정이 자연스러워 마음에 든다.^^


드디어 동물원으로... 입구쪽에서 다람쥐가 우리를 반긴다. 뭔가 조그만걸 손에 쥐고 갉아먹고있다. 혼자 먹으니 맛있니? 같이좀 먹자구.^^;


흰 사슴이다.. 먼저 온 꼬마가 사슴에게 길다란 파(?)같은걸 먹이고있었다. 우걱우걱 잘도 먹네. 호기심이 발동한 H양. 자자, 내꺼도 먹어...^^


훗? 꼬마가 주고간 파를 다 먹고나자 일견 관심을 보이는 듯한 흰사슴..


일단 먹어볼까. 챱챱챱... 웨...;; 맛없어...-_-a 결국 사슴은 입만 대곤 고개를 돌려버렸다.
이때 H양의 표정->    ㅠ.ㅠ
ㅋㅋ


얘가 꽃사슴이래... 아기 사슴 밤비에 나오는 그 꽃사슴? 사슴처럼 맑은 눈을 가지고 있다더니 정말 초롱초롱하고 맑다...^^


당나귀도 한컷..^^ 동물원에 와보는게 소원이었다던 H양, 당나귀와 기념촬영(?)을 하려했으니 당나귀가 급 도망가는 바람에 포기.^^;


타조도 보고...^^


낙엽위에 앉아서 가을을 배경으로 이런 사진 한장 정도 찍어보고 싶었다.^^ 아직은 어색하지만... 어때요? 이정도면 잘 어울리죠? ^^


불타는 듯 붉은 가을 나무... 불이야, 불났어요~


가을 메타콰세이아 앞에서...


은행나무와 교감(?)중인 H양...^^


수목원을 빠져나오려하는데 갑자기 진주에 사시는 이대리님 한테 전화가 왔다.

이대리: 재미있게 놀고있어? 나도 지금 수목원이다. 내가 니 차에 테러하고간다.ㅋ
라이너스: 안돼요, 이대리님..ㅠㅠ

주차장으로 가, 내차로 다가가자 사이드 미러를 접어두었다.ㅋㅋ 이정도 테러는 애교로 봐드리죠^^


수목원에서 빠져나오는길... 노랗게 물든 은행나무... 운전중인 내 대신 H양이 카메라를 잡았다.^^


이제 가을도 거의 막바지에 달했다. 마지막을 맞이하는 것은 아름답다고 했던가... 만추. 가득 차서 이제는 흘러넘칠 정도가 되어 버린 가을의 끝자락에서... 가족들, 연인들, 혹은 친구들과 함께... 가까운 수목원 나들이 한번 어떨까? ^^


Special thanks to H...^^


재미있게 보셨다면 추천 부탁드려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재미있으셨나요? 그렇다면 연애사용설명서를 '구독' 해보세요^^
            
     
  1. 야옹이
    2008.11.17 16:40 신고

    여자친구예요?ㅎㅎㅎ 넘넘 잘어울린다.ㅎㅎㅎㅎ아가씨 정말 이쁘네요 ㅎㅎ

  2. 빨간여우
    2008.11.17 17:44 신고

    와우와우~~
    쫓아와서 자랑할만 합니다.ㅎㅎ
    두분 아주 잘 어울리네요.
    처음만난 사이에 저정도 였다면..
    서로 아주 호의적인거 맞죠?
    잘되길 진심으로 바래요.^^

  3. BlogIcon 루비
    2008.11.17 18:10 신고

    와아....
    처음부터 끝까지....
    넘넘 호기심어린 눈으로 보았답니다..

    두 분 만난지도 얼마 안 되었는데
    너무 잘 어울리네요..
    단풍이 눈에 잘 안 들어오고 사람만 보인다는....ㅋ

    등을 마주 대고 앉은 샷...크아...
    정말 부럽기도 하고 멋지기도 하고...
    너무 귀엽고 이쁘신 H양과
    이쁜 사랑 잘 키워 가시길 바래요..

    근데 이대리님의 테러...
    넘 귀여우신거 아니에요?

    • BlogIcon 라이너스™
      2008.11.17 18:19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감사합니다^^;
      일단은 포스팅이기에
      사실은 수목원의 풍경과
      동물들... 단풍에 비중을
      두려고했으나 쓰다보니
      저도 모르게 그만..^^;

      등을 마주대고 찍은 샸은
      사실 H양이 제안한 거랍니다.
      어쩌면 사진 센스면에선
      저보다 나을지도..키워(?)볼만한
      인재랍니다.^^

      아직 사귀는건 아니구요..
      아직까진 조심스레 설래이는 마음으로
      다가서는 중..^^

      행복한 오후되세요^^

  4. BlogIcon monopiece
    2008.11.17 18:14 신고

    H님과 무척 잘 어울리시는걸요...^^ 풍경도 너무 좋으네요...저도 한 번 가봤으면 싶습니다. 사진기에서 손 놓은지..ㅜ.ㅜ

    • BlogIcon 라이너스™
      2008.11.17 18:20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감사합니다^^
      아직까진 가을의 끝자락이니
      한번쯤 시간을 내셔서 가족들과
      가까운 교외라도 함께 다녀오시는건
      어떨까요..^^
      행복한 저녁되세요^^

  5. BlogIcon 세미예
    2008.11.17 19:05 신고

    지역블로거의 꽃미남 라이너스님 보기 좋네요. 두 사람 잘 어울려요. 언제 지역블로거모임에 함께 오시면 안되나요.
    잘봤습니다. 좋은 소식 많이많이 들려 주세요.

  6. BlogIcon 오픈양
    2008.11.17 23:37 신고

    가을내음 물씬 풍기네요.때론 이국적이기도 하구요
    H양과 잘 어울려요. 한폭의 그림처럼요
    경남 수목원도 좋네요~~~

  7. BlogIcon Kay~
    2008.11.18 00:00 신고

    와! 멋지네요. 오랜만에 제대로 된 가을을 느끼고 오셨군요.
    그것아 아리따운 여인과 말이에요!
    여자분 인상 매우 좋습니다. 라이너스님! 꼭 잡으세요.
    그 말하려고 자려다고 뛰어왔습니다.

  8. BlogIcon 피앙새(fiancee)
    2008.11.18 08:49 신고

    H양? 데이트 하는 모습 보기 좋아요.
    마치 영화찍는 듯 하네요. 결혼까지 하실 분인가요?
    제가 왜 이리 궁금하지...ㅋㅋㅋㅋ

  9. BlogIcon 모피우스
    2008.11.18 10:01 신고

    예전에 가족 나들이로 수목원에 놀러갔었는데....

    내년 봄 되면 가보고 싶어집니다.

    잘 보고 갑니다... 잘 어울립니다...^^*

    • BlogIcon 라이너스™
      2008.11.18 11:17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아, 경남권에 사시나봐요^^
      참 좋은곳이죠..
      저도 시간 부족으로 반밖에
      보지못해서 내년봄에 다시
      방문해서 마저(?) 포스팅할까
      합니다^^

  10. BlogIcon 호박
    2008.11.18 12:19 신고

    따뜻한 미소의 라이너스님만큼 따뜻한 표정을 갖고 계시는 H양~
    함께 담아온 늦가을 정취가 너무 화사하네요. 이거 벌써 겨울지나 봄이 온겨???

  11. 온누리
    2008.11.18 13:20 신고

    역시 청춘은 아름답다는^^
    머 할말도 업소...
    그저 부러움이 가득한 눈으로 한참을 쏘아보았다는...ㅎㅎ

  12. BlogIcon 엔시스
    2008.11.18 14:09 신고

    경남 수목원에는 몇해전 여름에 아이들과 한번 다녀온적이 있는데 이렇게 가을 만추를 느낄수 있는 단풍이 든 수목원을 보니 느낌이 또 색다르네요..그리고 동행하신 분과의 포스팅은 무엇보다 아름다움이 느껴지는 것 같군요,,.두분 잘 이루어지시길 바랍니다..

  13. dream
    2008.11.18 21:20 신고

    멋지네요..ㅎㅎ

  14. BlogIcon 베이(BAY)
    2008.11.19 10:10 신고

    어머낫... 이런 부러운 광경이~ 정말 보기 좋습니다.
    꼭 잘 되시길 바랄게요!

    잘.됐.으.면.좋.겠.다 ㅋㅋㅋㅋ

  15. BlogIcon 따뜻한 카리스마
    2008.11.19 16:31 신고

    H양이 도대체 누굽니까? 현영입니까? 현숙입니까?^^ 테러하러 갑니다! 아이구, 배 아파라,,,ㅎㅎㅎ

  16. BlogIcon 비바리
    2008.11.19 20:51 신고

    어쿠~~저도 갑자기 배가 아프다는
    ㅋㅋ
    정말 두 분 잘 어울리시네요
    찰떡궁합?
    등 마주대고 찍은 작품 넘 멋있엉~~

  17. BlogIcon 러브네슬리
    2008.11.20 08:59 신고

    라이너스님 이렇게 바로 인증샷을 올려주시는 군요 ^^ㅋㅋㅋ
    모델들이 너무 S급이라 그런지 사진도 S급이 ㅎㅎ

  18. petty
    2008.11.20 17:07 신고

    가까운 곳에 수목원이 있는줄 몰랐네요.
    좋은 가을 속의 풍경을 즐겁게 감상하니 마음마저 따뜻하답니다.
    좋은 분 만나신 거 같으니 아름다운 결실 맺으세요


  19. 2008.11.21 09:00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라이너스™
      2008.11.21 18:10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아.. 그렇군요.
      불량주부시기는커녕 모범주부신데요? ^^
      저도 어릴때 어머니가 집에서 김장을하시면
      저는 배추 사이로 고춧가루 양념을 발랐던
      기억이 새록새록하네요.^^
      주말 즐겁게 보내세요^^

  20. 유재신
    2008.11.23 00:18 신고

    안녕하세요 ^^ 효주 남자친구 재신이에요
    두분 참 잘어울리시네요~ 저도 나름 R군이긴 합니다만...
    이름이 참 연관성이 많네요 ㅋㅋㅋ 자주 놀러올게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