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니엘 해니를 닮은 서구적인 외모에, 운동으로 다져진 든든한 몸매, 몸에 배인 매너까지... 동아리 최고의 인기남 K군. 그의 준비된 매너(?)는 동아리 MT에서 그 빛을 발했는데...

직접 고기를 구워 여자 후배들에게 먹여주는가 하면, 추워하는 S양에게 겉옷을 벗어 걸쳐주기도하고, 설거지하느라 어깨가 아프다는 Y양의 어깨를 주물러주기도 하는 등 다채로운 매너 3종 세트(응?)를 선보였는데... 물론 그의 그런 행동이 친절하고 자상해서 좋다는 여자들도 있었지만 바람둥이 같다는 여자들도 있었는데... K군은 왠지 억울하다는 반응이었다.

"주변 모든 사람에게(특히 여자한테) 잘해주는게 원래 제 성격인데...  바람둥이 같다니... 그럼 일부러 못해주기라도 해야한다는 건가요? 저 정말 억울한데요?"

자신의 친절이 바람기로 오해받는게 억울하다는 K군. 과연 타고난 매너인걸까 아니면 타고난 어장관리남인걸까.^^; 오늘은 모든 여자에게 베풀어지는 매너의 문제점에 대해 이야기해보고 K군이 간과하고 있는 점이 과연 어떤점인지, 그가 대체 왜 바람둥이로 오해를 받는지에 대해서도 한번 이야기 해보도록 하겠다. 브라우저 창, 고정!


1. 누구에게나 베풀어지는 친절?

발렌타인 데이에 회사에 출근했는데 누군가 책상 위에 초컬릿을 올려놓았다. 서른 평생을 살면서 초컬릿 한번 받아본적 없는 나인데... 감격의 눈물을 흘리며 냉동시켜놓고 내년 발렌타인데이까지 아껴먹을지 혹은 가보로 남겨 후손으로 하여금 진품명품에 출연할수있는 기회를 줘야할지 허무맹랑한 고민을 하고있는데... 문득 고개를 돌리니 다른 사람 책상 위에도 초컬릿이 한개씩 다 올려져있다. 이, 이것이 말로만 듣던 우정의 초컬릿, 털썩! 그렇다고 초컬릿의 값이 떨어진다던가 맛이 간다던가 하는건 아니겠지만 확실히 김은 팍 새겠지?

누구나 친절하고 매너있는 남자를 좋아한다. 하지만 그게 나에게만 베풀어지는게 아니라면 어떻겠는가? 기분이 썩 좋지만은 않겠지? 설혹 당신이 친절이 몸에 배인 남자일지라도 친구 이상의 감정을 품고 있는 상대나 연인이 아니라면 어느 정도는 그 호의의 정도를 조절할 필요는 있다. 그렇지 않으면 정말 좋아하는 여자에게 조금 더 특별한 친절을 베풀지라도 상대방은 "나를 좋아해서 그런게 아니라 원래 그런 사람이니까..."하고 생각할지도 모른다. 그렇다면 정말 너무 억울하지 않겠는가? 명심하라. '누구에게나' 친절한건 '누구에게도' 친절한게 아니란것을...

 

 


2. 그럴 의도가 없었을지라도...

잘해주고 친절하게 대해주니 상대방은 아마도 당신에게 호감을 느낄것이다. 심지어... '얘가 날 좋아하나?'하고 생각하며 당신에 대한 호감을 조금씩 키워나갈지도 모른다. 그리고... 어느 정도 분위기가 무르익었다 싶을때 그녀는 어쩌면 당신에게 이렇게 슬쩍 물을지도 모른다.

"너 나 좋아하니? 나한테 왜 잘해줘?"

이때 머리를 긁적이며 대답하는 당신,

"우린 그저 좋은 친구일뿐이지~ 나는 원래 친구들에게 누구나 잘해주는건데? 그게 잘못된건가?"

아마도 당신의 이런 대답에 상대방은 멘붕에 빠질지도 모른다. 그럴 의도가 없었으니 어장관리는 아니라고? 우리 까놓고 얘기해보자. 정말 그럴 의도가 1mg도 없었는가? 그럼 당신은 동성 친구들에게도 그렇게 친절을 베푸는가? 관심없는 사람에게 관심있는것처럼 행동하는건 가벼운 범죄(응?)다.

"그래도 제 성격이 원래 그런줄 알고있어서 괜찮을지 알았는데요..."

원래 성격이 그런 사람인줄 알고 있어도 친절하게 대해주고 관심있게 봐주면 흔들릴수밖에 없는게 또 여자다. 매너란 이름으로, 친절이란 명목으로 상대방의 마음을 뒤흔들어놓고 정작 상대방이 한걸음 다가오면 뒤로 두걸음 물러나는 행동은 반칙이다.



3. 심지어 사귀고 나서도...

그래, 백 번 양보해서 사귀기 전엔 그렇다 치자. 사귀고 나서도 같은 문제로 트러블이 생길수도있다. 사귀기 전엔 매너있고 친절한 남자라 마냥 좋기만 했는데 사귀고 나서도 다른 여자들에게 계속 그러고 다닌다면? 나 아닌 모든 여자에게 친절한 남자친구? 그건 차라리 재앙이다. 어떤 여자라도 상대가 자신만의 연인이 되길 바라지 만인의 연인이 되길 바라지 않는다.

모든 이에게 친절하다는건 좋은 일이다. 하지만 연애를 한다는건 상대방을 남들과 다른 특별한 존재로 받아들이는 일이다. 그리고 진짜 매너 좋은 남자는 모두에게 친절한 남자가 아니라 자기 여자친구에게만 잘해주는 남자란 사실 또한 기억해 주시길 바란다.



호의래도 좋고, 타고난 매너라도 좋고, 주변 사람들의 평판 때문이래도 좋다. 하지만 모든 일에는 정도라는게 있는 법이다. 모두의 것은 내 것이 아니고, 만인의 연인은 나의 연인이 아니다. 당신이 상대에게 특별한 사람이길 바란다고? 그렇다면 당신 또한 상대방만 특별한 존재로 대해주는 노력이 필요할것이다. 그런 노력만으로 당신은 어장관리남이라는 억울한 누명에서 벗어나 '내 여자에게만 따뜻한' 진짜 매너남으로 거듭날수 있을지니... 필자는 언제나 당신의 연애를 응원한다. 당신의 보다 현명한 연애를 응원하며... 라이너스의 연애사용설명서는 계속된다. 쭈욱~


+자매품: 좋은 친구 VS 어장관리 그 경계는?

카카오스토리에서 연애사용설명서 [소식받기]

 

재미있으셨나요? 그렇다면 연애사용설명서를 '구독' 해보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어듀이트
    2013.11.24 12:12 신고

    한사람에게만 매너남이 되면 좋죠.ㅎ

  3. BlogIcon Deborah
    2013.11.24 18:43 신고

    외국에 살다보면 매너남 넘치고 넘치죠. 아마도 어떻게 받아 드리느냐가 관건이 아닌가해요. 원래 매너가 몸에 벤 사람이라면 어쩔수 없는건지도 모르죠. 그런걸 가지고 질투한다면 여자쪽에서 문제가 있는것 같습니다. 매너도 어느정도의 차이가 있어야겠지요. 뭐든 너무 지나치면 탈이 나는것 같습니다.

  4. BlogIcon 하늬바람
    2013.11.24 21:33 신고

    과잉친절도 문제가 되는군요
    고운 주말 밤 되십시오

  5. BlogIcon 별이~
    2013.11.25 00:33 신고

    별이 주말인사드리고갑니다^^
    오후부터 비가 내리네요~ 내일부터 많이 쌀쌀해다네요^^
    감기 걸리지 않게 따듯하게 입고 다니시고, 건강유의하세요^^
    주말 마무리 잘하시고, 좋은꿈 꾸세요^^


  6. 2013.11.25 09:07

    비밀댓글입니다

  7. BlogIcon 티통
    2013.11.25 09:29 신고

    잘보고갑니다..
    즐거운 한주시작하세요~~ ^^*

  8. BlogIcon 리브Oh
    2013.11.25 10:38 신고

    이런 애매모호한 태도가 정말 여자 여럿 울리죠.
    이런 남자 본 적이 있는데 여자들 끼리 한 남자를 두고
    다툼이 생기기도 하더라구요 >.<

  9. BlogIcon 국민건강보험공단
    2013.11.25 10:49 신고

    누구에게나 모호한 과잉친절은 좀 아닐 것 같습니다. ^^;

  10. BlogIcon 풀칠아비
    2013.11.25 11:38 신고

    "모든 일에는 정도라는 것이 있다."라는 말씀이 정답이네요. ^^

  11. BlogIcon Zorro
    2013.11.25 11:55 신고

    사람마다 다 다르겠죠.
    하지만 정도는 지키는게 좋을거 같아요^^

  12. BlogIcon 천추
    2013.11.25 12:37 신고

    개인차가 심한 문제로군요...
    천성이 그런 사람이면 어쩔 수 없는 문제죠...
    좋은 하루 되세요

  13. BlogIcon 태자
    2013.11.25 13:21 신고

    늘 따뜻하게 보내세요...~~~

  14. BlogIcon 토기장이
    2013.11.25 20:09 신고

    재미나게잘보고갑니다

  15. BlogIcon 신선함!
    2013.11.25 20:38 신고

    좋은 이야기 잘 보구 갈께요 ~ ^^

  16. BlogIcon 별이~
    2013.11.26 00:03 신고

    흥미로운 포스팅 잘보고갑니다^^
    하루 마무리 잘하시고, 좋은 저녁되세요^^

  17. 우스워서
    2013.11.30 19:32 신고

    사실 내가 그러는데 ... 난 여자나 남자나 외국인이나 모두 동일하게 잘해주는데 ... 필리핀 오지에 가서도 그리 했는데 옆에 있던 옆 상사가(2개월을 지켜보고서는) 내게 하는 말이, 신기하다고.... 남이 나를 신기하게 보거나 말거나 ....

  18. BlogIcon 노란별
    2013.12.02 09:45 신고

    모든여자에게 잘 할 정도로 아는 여자 많았으면 좋겠다 ㅠㅠ


  19. 2013.12.09 13:05 신고

    그냥 본인이 객관적이지 못한게 문제 아닐런지...전 여자지만 남자나 여자나 전부 똑같이 친절하게 행동하거든요. 그게 예의라고 생각해요. 오히려 여자친구들한테 더 잘하기도 하고요. 남한테 신세지는걸 싫어하는 성격이고 세세한걸 잘 챙기는 성격이에요. 그래서 여자친구들 생일이나 소소한 행사 중요한 시험 본다던가..뭔가 사은품이 3개인데 사람이 4명이면 그냥 제가 먼저 난 괜찮다고 빠지거나..남들이 하기 싫어하는일 있으면 친구가 비호감스탈이 아닌 이상 걍 제가 나서서 하는 성격요.

    남자한테는 사귀는 사람이면 오히려 제가 챙김을 받고 호감이 없는 남자면 절대 안얻어먹어요. 남자들 성격 알거든요. 본인이랑 사귈거란 전제하에 주는 선물이 대부분이죠. 안사귀면 첫만남 밥값낸거부터 들먹이며 욕하는거. 그래서 오히려 두번 볼거 아니면 선물 받지도 않고 얻어먹지도 않아요. 근데 이걸 개념녀라 착각하는 찌질남들이 파닥이며 낚이더라고요? 낚을 생각도 없는데 ㅋ 고백도 안한 상태에서 저 그쪽한테 관심없어요라 할수도 없는 노릇이고. 상대가 자신에게 관심 있는지 없는지 정도는 주변의 객관적 친구에게 있는사실 그대로 말하고 물어만 봐도 알수 있는것인데..보통 자기들이 믿고 싶은대로 믿더라고요. 그리고나서 나중에 어장관리 당했다고 ㅋㅋㅋㅋㅋㅋ 전 당하는 사람이 못난거 같아요.

  20. zyzl
    2014.03.19 21:06 신고

    친절한남자는좋아요 만나면그보다조금못할수도잇어요 근데그런남자를 두려워하지않는자세가중요한것같아요

  21. 쏘쏘
    2017.02.08 20:48 신고

    어장관리남 성향은 절대 못버리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