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양의 사연,

약속 시간에 몇시간씩 늦어도 그 사람이 나타나기만하면 헤헤거리며 웃고, 기념일 나 혼자만 선물 들고와서 어색하게 기념일 챙겼었고, 그 사람이 갖고 싶다는 거 있으면 알바비 모아서 사주고, 통화하다가 그 사람이 보고싶으면 한밤중에 택시타고서라도 그 사람 집으로 달려가는 그런 못난 여자가 저였어요. 결국 떠나가버린 그였지만... 헤어지고 나서도 1년 동안을 못 잊고 바보같이 그 사람한테 찾아가 울면서 매달리고 그랬네요. 저 정말 못났죠?

그렇게 힘들고 아파하다가 얼마전부터 조심스러운 감정이 싹트는 사람을 만났어요. 정말 자상하고, 배려심도 있고 따뜻한 그 남자. 하지만 이번에도 또다시 상처받을까봐 두려워요. 그의 친절이, 자상함이 너무 따뜻하고 눈물날 정도로 고맙지만... 이런 설레이는 감정 다시 한번 느끼게해준 그에게 너무 감사하지만... 또 다시 상처받을까봐 언젠가부터 자꾸만 그에게 거리를 두게되는 바보같은 여자랍니다. 정말 다신 아프고 싶지 않고 저도 다른 사람들처럼 이쁜 사랑 해보고 싶은데... 아직까지 두렵기만합니다. 어떡하면 좋을까요? 정말 제겐 사랑따윈 사치인걸까요?


가슴 아픈 사랑에 상처받고 새로운 사랑의 시작을 두려워하는 이들이있다. 사랑이란 분명 가슴 설레이고 따뜻하고, 행복한 것이어야만하는데 그저 외롭고 쓸쓸하고 견디기 버거운 것이었다면... 그들에겐 연애란 두려운 것, 힘든 것이란 고정관념이 생길법도하다. 친구들은 "이 바보같은 여자야. 니가 그냥 나쁜놈을 만났을 뿐이라고! 모든 남자가 다 그런건 아니라고!"라고 충고해주지만... 마음을 열기엔 또다시 상처받게 될까봐 두렵고 그렇다고 마음을 접어버리기엔 사랑의 온기가 너무나 그립다.

이런 안타까운 심리를 표현하는 심리학 용어가 있으니 바로 고슴도치 딜레마(Hedgehog dilemma)라고 한다. 고슴도치들은 날씨가 추워지면 한곳에 모여 서로의 체온을 나누는 습성을 가지고있다. 하지만 고슴도치의 몸은 뾰족한 가시들로 둘러쌓여져있어 추워서 너무 가까이 붙으면 서로의 가시에 찔리게되고, 서로 너무 떨어져있으면 추위에 떨어야하는 묘한 딜레마에 빠지게된다. 

고슴도치만 그런거 아니냐고? 천만에 사람 또한 그리 다르지않다. 타인의 온기를 느끼려다 한번 따끔하게 찔린 고슴도치가 친구에게 다시는 가까이 다가가지 못하듯... 당신은 사랑이 두렵다. 믿었었던만큼, 사랑했었던만큼 더 컸던 배신감과 상처에 대한 두려움... 자신의 모든 것을 보여주고, 아낌없이 베풀었지만 결국 돌아오는건 눈물뿐이란걸 알았을때의 상실감... 그래서 당신은 정작 또 다른 인연이 당신 앞에 나타나도 또다시 상처받을게 두려워서 자신을 감추고 상대방과 일정한 거리를 둘수밖에 없다. 

 
물론 그동안 외롭고 힘들었던만큼 누군가의 친절과 온기가 눈물나게 고맙고 따뜻하긴하다. 그 온기를 느끼고, 그 친절에 감동하는 일... 다시는 움직이지 않을것같았던 당신의 차가운 마음이 어느덧 조금씩 녹아내리는일... 그렇게 조금씩 조심스레 내게 다가오는 그의 모습이 싫지만은 않다. 하지만 정작 상대가 더 적극적으로 한발짝 다가오면 놀라버린 당신은 그만 두세걸음 뒷걸음질쳐 버리고 만다. 사람 마음가지고 장난치지 말라고, 어장관리한거 아니냐고 욕도 많이 들었다. 하지만 겉으론 내 잘못이 아니라고 태연한척해봐도, 사랑따윈 내게 사치라고 애써 쿨한척 해보려해도... 결국 당신은 사랑이라는 감정을 두려워하고 있었던 것이다.

"제가 이상한걸까요. 제가 모자란걸까요... 남들은 그렇게 헤어지고도 다시 또다른 누군가를 만나 행복해보이던데... 왜 저는 옛사랑에서부터 도무지 벗어나지 못하는걸까요.ㅠㅠ"

물론 그런 당신의 안타까운 마음... 그 두려운 마음 충분히 이해한다. 그만큼 사랑의 상처란 다른 그 어떤 아픔보다도 큰 법이니까. 하지만 결코 당신이 어리석어서, 당신이 모자라서 그것을 극복하지 못하는게 아니다. 다만 상처가 아물 시간이 아직까지 충분하지 않았을뿐... 조금만 더 시간이 흐르면 아마 당신은 자연스럽게 깨닫게될것이다. 타인으로부터 전해오는 온기를 원하한다면 결국 타인으로부터 받을수있는 상처조차 감내해내야 한다는 것을... 그리고 받게되는 그 상처 이상으로 행복과 온기도 함께 찾아온다는 것을... 사랑하라. 한번도 상처받지않은것처럼. 비록 상대의 가시에 찔리고, 찔린 자리가 쓰라릴지라도 다시 한번 서로의 상처를 확인하고, 감싸안고 또 보듬는게 바로 사랑이다. 넘어지고 다쳐서 다시는 그 흉터가 낫지않을것같지만... 결국 자그마한 딱지 하나만을 남긴채 언제그랬나싶게 깨끗히 치유해주는게 또 바로 사랑이다. 누군가 그랬던가. 지나간 사랑의 아픔을 치유해주는건 새로운 사랑만이 가능하다고...^^

아픈 옛 사랑에 대한 기억 때문에, 사랑 앞에 초라해지는 마음 때문에, 오늘도 많은 사람들이 자신의 인연이 찾아왔음에도 잡지못하고 그냥 스쳐보내버리고만다. 하지만 사랑을 두려워해서는, 그리고 자기 자신을 사랑하지 않고서는 결코 진실한 사랑을 만날수없다. 지금, 멈춰버린줄만 알았던 심장을 다시금 뛰게하는 누군가가 다가왔는가? 그렇다면 걱정, 근심, 불안, 열등감... 모든 부정적인 감정은 지나가버린 옛 기억 속에 조용히 내려놓고, 당신의 사랑 앞에 당당하게 걸어 나가라. 그리고 붙잡아라. 아픔에도 불구하고 고슴도치가 서로를 껴안고 체온을 나누듯, 사랑도 다가가는 사람에게만 그 따스한 체온을 나누어주는 법이니까 말이다. 필자는 당신의 '용기있는' 사랑에 아낌없는 격려를 보낸다. 화이팅! ^^

추천 버튼 한번에 당신의  연애지수는 1%씩 올라갑니다.^^
<- 로긴? 필요없습니다. 눌러만 주세요^^

Daum 아이디가 있는분은 구독+해보세요, 연애에 관한 상큼한 팁을 드려요^^

+자매품: 운명같은 사랑? 정말 있는걸까?



[미즈넷칼럼]바로가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재미있으셨나요? 그렇다면 연애사용설명서를 '구독' 해보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마속
    2012.01.31 14:40 신고

    오늘도 좋은 글 잘 보고 갑니다.

  3. BlogIcon 심평원
    2012.01.31 16:59 신고

    고슴도치딜레마는 처음 들어보는 이야기이네요.
    신선하고 재미있께 잘 봤습니다.
    새로운 사랑을 시작하는 젊은 남녀들을 응원할께요. ^^

  4. BlogIcon Yujin Hwang
    2012.01.31 17:06 신고

    아무래도 자신을 보호하려는 본능이 있기에...
    이해할만합니다^^

  5. BlogIcon 핑구야 날자
    2012.01.31 17:47 신고

    사랑에 상처가 있다면 그럴수도 있겠죠

  6. BlogIcon 블로그토리
    2012.01.31 18:47 신고

    라이너스님 새해 복 많이 받았어요?
    비행기로 공수했는데...ㅎㅎ
    오늘도 마음에 와닿는 글이네요.
    잘 보고 갑니다.^^

  7. BlogIcon 이야기캐는광부
    2012.02.01 09:50 신고

    사랑을 시작하려고 하는 많은 사람들이 갖고 있는 고민 같아요.ㅜ
    공감하고 갑니다.ㅎㅎ

  8. BlogIcon 복돌이^^
    2012.02.01 12:42 신고

    아픈경험이 있던 사람들에게는 힘들수도 있겠어요.....
    잘보고 다녀갑니다.~
    행복한 하루 되세요~

  9. BlogIcon 감자꿈
    2012.02.01 13:29 신고

    상처...그게 생각처럼 극복이 잘 안 되는 거더라구요. ^^

  10. 여름이다
    2012.02.01 14:35 신고

    그렇죠? 아픈게 당연한건데
    요즘 은근슬쩍 따뜻한것만
    남친에게 바라고있었네요.
    아직 다가오지도 않은, 어쩌면
    생기지않을지도 모르는 속물적인
    걱정까지 미리 당겨서 끙끙거렸어요.

    따뜻한 글 감사드립니다. ^ㅡ^

  11. BlogIcon 검은괭이2
    2012.02.01 14:35 신고

    상처가 잘 극복되진 않지만... 노력을 안 하는 것보다는 하는 게 낫더라구요 ㅎㅎㅎ

  12. BlogIcon 보안세상
    2012.02.02 08:57 신고

    오랜만입니다.^^
    예전에 이동진 씨가 영화 엑스맨 감상평을
    고슴도치 딜레마와 연관지어 쓴 적이 있지요.
    찾아서 다시 읽어보고 싶어지네요.

  13. newbalance
    2012.02.02 11:29 신고

    딱 그 말이 맞는 것 같습니다. 라이너스님도 말씀하셨지만 사랑하라, 한 번도 상처받지 않은 것처럼.
    이별을 하고나면 항상 후회와 미련이 남기 마련이죠.
    그래서일까요? 전 이제 그런 후회와 미련 남기지 않으려고 지금 눈앞에 있는 사람에게 최선을 다하려고 합니다.
    아낌없는 애정과 관심과 할 수 있는만큼 최선을 다하려구요. 정말 내가 할만큼 했다, 싶을 정도로요.^^;

  14. BlogIcon 사랑퐁퐁
    2012.02.02 17:06 신고

    인연을 만나면..그동안의 상처도 어느정도는 치유되죠.
    힘내세요~^^

  15. BlogIcon ageratum
    2012.02.02 22:05 신고

    사랑에는 용기가 필요한거 같아요..^^

  16. BlogIcon 바람될래
    2012.02.03 01:13 신고

    잘지내시죠..?
    오랜만에 올려주신글
    잘읽고갑니다..
    차가운 겨울날씨
    감기조심하시구요


  17. 2012.02.03 16:28 신고

    고슴도치 딜레마...
    흠... 서로에게 상처를 주는것이겠군요.
    가시를 다 뽑아 버린다면 상처 주진 않겠지만...
    가시를 뽑는 고통을 감수해야겠군요.
    그리고 외부의 위협에도 대처하기 힘들고...
    서로 조심해야 될 것 같군요. 배를 맞대고...


  18. 2012.02.20 14:14

    비밀댓글입니다

  19. 구유미
    2012.03.31 13:06 신고

    항상 좋은 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_^)

  20. 뚜잔
    2012.06.28 10:31 신고

    라이너스님 글 읽는데 저거 완전 제 이야기 인줄 알았어요..ㅠㅠ 저도 2년전에 마음을 100이라면 200을 줘서 좋아한 사람이 있었는데... 결국 끔찍하게 차이고는 다시는 누군가를 좋아하지 않겠다고 결심했어요. 그러다가 최근에 다가온 사람이 있었는데, 너무 적극적으로 다가오니깐 2년전 그 끔찍한 사건이 다시 떠올라서, 결국 그 사람과 관계를 끊고 잠수타버리고 말았답니다. 또다시 상처받을까봐, 너무 무섭고 두려워서요.... 이글 읽으니깐 극복해야겠다는 생각은 드는데, 사람마음이 그리 쉽게 되는거라면, 이세상에 아파하지 않는 사람은, 없겠죠? ㅠㅠㅠ 글 읽으면서 문득, 그 다가온 사람한테 미안한 마음이 드네요.....

    • BlogIcon 라이너스™
      2012.06.28 14:25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한번 데여봤던 사람이라면, 한번 찔려봤던 사람이라면
      정말 새로운 사랑이 두렵고 어렵기만 하죠.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다른 누군가의 온기를 결국
      찾게되는게 사람이고, 또 사랑이랍니다. 화이팅^^

  21. 정생
    2013.04.16 09:39 신고

    너무제얘기라 ...ㅜㅜ 고슴도치딜레마란단어가잊혀지지않을듯 글잘보고가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