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위를 보면 물고기도 아닌데 소위 어장관리라는 것에 걸려들어 파닥거리는 불쌍한 솔로들이 가득하다. 생일, 발렌타인데이, 크리스마스만 가까워오면 연락이 와서 마치 연인마냥 온갖 교태와 애교를 다부리다가 받을것만(응?) 받고는 다음날부터 연락이 싹 두절된다는 노골적 어장관리 유형에서부터,

딱히 달라고(뭘?) 요구하는건 없는데 마음을 주는 것도 아니고 안주는 것도 아니며, 연락을 하는것도 아니고 안하는 것도 아니고... 내가 다가가면 그녀가 멀어지고, 내가 멀어지면 그녀가 다가오는... 그러면서 자기가 기대고싶을때, 외로울때만 연락하는 소극적 어장관리 유형까지...

물론 당사자는 꿈에도 모르고 있겠지만... 원래 장기는 훈수두는 사람이 더 잘보이는법. 몇몇 친구들은 이미 그의 상태를 알아보고

"이 멍충아. 너 지금 어장관리 당하는거야. 정신차려."

...라는 제법 따뜻한(?) 조언을 아끼지 않는다. 하지만 그런 그들의 충고에도 불구하고 정작 어장관리를 당하고있는 사람들의 열에 아홉은,

"아니야. 겉으론 그래도 그녀가 나를 얼마나 생각하는데..."

...라는 팬심(?)돋는 대답을하기 마련... 뭐 그래 모르고 당하는건 그렇다치자. 하지만 때론

"나 혹시 어장관리 당하고 있는건 아닐까?"

...란 의구심을 무럭무럭 피어올리면서도 쳇바퀴도는 다람쥐처럼 벗어나지 못하는 불우한 솔로들도 제법 많다고 하는데... 그렇다면 그들은 대체 왜! 어장관리라는걸 알면서도 얼른 벗어나지않고 그 바닥없는 늪에 빠져 허우적대는 걸까? 이유를 알아야 처방도 가능한법! 지금부터 필자와 함께 알면서도 어장관리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솔로들의 유형을 하나하나 짚어보도록하자. 브라우저 창 고정!


1. 떡밥을 관심이라 착각!

S양의 항변,

어장관리? 천만예요! 물론 그가 인기가 많은건 사실이예요. 하지만 그렇다고 다 바람둥이는 아니잖아요? 그리고 그와 저 사이는 남들과는 달라요. 학교에서도 가끔 마주치면 너무나도 반갑게 인사를해주고, 가끔 제게 문자메세지를 보내주기도해요. 먼저 전화를 하기도하고... 제가 정말 좋은 사람이란 말을 한적도 있어요. 정말 마음이 없는거라면 왜 그런 행동을 하겠어요?

남들은 다들 바람둥이라고 뜯어말리는데도... 미련을 못버리는 불쌍한 S양. 어쩌면 그녀는 그에게서 온 문자메세지, 전화, 그의 미소가 그의 관심 내지는 마음의 표시라고 받아들일지는 모르겠다. 바로 그것 때문에 속.은.거.다.

아예 떡밥(관심)을 안줬더라면 스스로 어망을 뚫고 나갔겠지만 굶주릴만하면 모이가 한번씩은 주어졌기때문 어장관리가 아닐까 생각하다가도, 한번씩 주어지는 모이에 다시 마음이 돌아서는것. 결국 당신이 어망을 탈출하지 못하는건 기대감 때문이다. 당신은 사랑이라고 생각했지만... 당신은 그저 수많은 그의 관심 물고기중에 한마리였을뿐인데 말이다.


 

2. 그렇다고 뭔가 요구한건 없어요.

K군의 고백,

한 여자와 3년동안 플라토닉 러브. 만나면서 손도 안잡아봤고, 그녀에게 남자친구가 생긴적도 있었지만 잊지못해 연락하고 만나고 이 짓을 3년간을 했네요. 친구들은 물론 우리 사이를 이해 못하더라구요.

어장관리가 아니냐고 하지만 제가 별로 해준게 없어서요. 비싼 음식 한번 먹어본적없고 밥도 설렁탕, 갈비탕, 백반 이런거나 길거리에서 떡볶이나 먹고... 물론 제가 생일이나 크리스마스 선물 같은건 챙겨줘봤지만 그렇다고 그녀가 먼저 뭘 사달라고 한적도없고, 아무튼 개념있는 여자였습니다. 요즘은 연락이 끊겼지만... 지금도 그녀가 보고싶네요. 

딱히 요구한게없고, 해준게 없으니 어장관리가 아니다? 당신은 뭔가 크게 착각하고있다. 관심과 애정, 노력을 요구한거는 요구한거아닌가? 당신이 지난 3년동안 포기한 다른 좋은 사람을 만날수있는 기회와 시간을 돈으로 환산하면... 당신이 그녀에게 쓴 돈은 어쩌면 문제도 아닐것이다. 바라지않는 더 큰사랑, 아가페적인 사랑을 이야기하는거라면... 당신 자유지만 솔직히 말해보라. 그냥 그걸로 만족하는가? 왜 자신을 속이는거지?

 
3. 내 사랑만은 다를꺼야!

정말 어장관리라고 꿈에도 생각못하는 경우도 있겠지만 어장관리라는걸 뻔히 알면서도 포기못하는 경우도있다.

"그녀는 잘생긴 K도 좋아하고, 능력있는 S도 좋아해. 그녀의 관심대상은 나 혼자만은 아니야. 나도 그건 알아. 하지만 지성이면 감천이라지 않았던가. 나에게도 그녀만이 보는 장점이 있기에 나도 그녀의 관심대상 중에 한 명 인거잖아. 언젠가 그녀도 이런 나의 마음을 알아줄꺼야."

당신은 아마 당신 스스로가 슬픈 멜로 영화의 주인공 같을꺼고, 플라토닉 사랑을 추구하는 이 시대 마지막 로맨티스트처럼 느껴질지도 모른다. 하지만 현실은 배고프면 밥사주고, 심심하면 영화보여주고, 기분꿀꿀할땐 술사주는 그저 그녀의 어장속의 우럭 4호 내지는 광어 5호일뿐이라면? 플라토닉 러브도좋고, 로맨티스트도 좋지만 이 남자, 저 남자 사이에서 당신을 저울질 하고있다는것만으로도 그녀는 결코 좋은 사람이아니다.

깨어나라, 눈을 뜨는 순간 현실이 펼쳐지리니...
당신은 지금껏 매트릭스 속에 있었다.-_-;



그럼에도 불구하고 왜 당신은 포기하지 못하는걸까? 어장관리인걸 알면서도 대체 왜 포기하지못할까? 그녀가 날 사랑하지않는다는걸 알면서도... 그녀의 수많은 연락하고 지내는 남자 중에 한명일뿐이란걸 알면서도... 심지어 그녀에게 이미 남자친구가 있다는걸 알고있으면서도...

원래 이루지 못하는게 더 애틋한법이니까. 가질수있을듯, 조금만 더하면 될것같은데... 결국 안되는거니까. 물이 말라버린 어항안에서 뻐끔거리는 물고기처럼 그만큼 더 애타고, 목마른게 바로 어장관리다. 잔인하다.

어장관리... 옆에서 보고있기엔 참 답답하고, 어리석어보이고, 불쌍해보이지만... 사실 그들이라고 바보라서 거기에 당하는게 아니다. 될꺼같으니까, 그래도 노력하면 될꺼같으니까 엎어지고 넘어지면서도 또 시도하고, 시도하는거지... 그들은 열정은 있으나, 뜨거운 심장은 있으나 그냥 제대로된 인연을 못만났을뿐이다.

부끄러워하지마라.
노여워하지도마라.
당신이 어리석어서, 모자라서 그런게 아니다.

그저 제대로된 표지판이 없어서 잘못된 길을 가다 아니란걸 알아차리고 다시 돌아온거라 생각해라. 그래도 얼마나 다행인가. 더 멀리가기전에 지금이라도 아니란걸 알아차린 사실이 말이다. 당신이 놓쳐버린 순간들이, 날려버린 시간들이 아깝고, 억울하겠지만 결국 당신의 인생에 있어서는 극히 짧은 한순간일뿐이다. 당신의 진심이, 노력이 통하는 그런 상대를만날 때 행복과 설레임에 젖어 지금의 서러움과 억울함은 "그땐그랬지."하는 멋쩍음만 남은 미소만으로 잊게될테니... 결국 아픈만큼 성숙하는거니까.^^ 필자는 언제나 당신의 사랑을 응원한다. 당신이 되는 날까지! 필자의 연애사용설명서는 계속된다!

추천 버튼 한번에 당신의  연애지수는 1%씩 올라갑니다.^^
<- 로긴? 필요없습니다. 눌러만 주세요^^

Daum 아이디가 있는분은 구독+해보세요, 연애에 관한 상큼한 팁을 드려요^^

+자매품: 나를 어장관리하는 그녀, 나는 호구다?


[교보문고]
 [YES24] [알라딘] [리브로] [인터파크 도서] [11번가 도서] [반디앤루니스] 책 보러가기~*

[미즈넷 연재칼럼]바로가기
재미있으셨나요? 그렇다면 연애사용설명서를 '구독' 해보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심평원
    2011.11.30 16:46 신고

    아구... 2번의 K군 물질적으로는 아니지만 정신적으로 당한(?) 느낌이 드네요.
    암튼 라이너스님~ 사진도 재밌으셔용~ ㅋㅋㅋ
    재밌게 잘 봤습니다!

  3. BlogIcon 리브Oh
    2011.11.30 19:26 신고

    제 주위에 진짜 안타까운 경우는 그걸 사랑이라고, 연애라고 믿고 지난 사랑을 못 잊더라구요.
    어장관리 당햇음에도 진짜 사랑이라고 착각하는 경우는 더 애석한거 같아요 >.<

  4. BlogIcon ageratum
    2011.12.01 22:10 신고

    콩깍지가 씌이면 모를테니까요..ㅋㅋ

  5. L
    2011.12.02 08:34 신고

    어장관리라는거 알면서도 계속 연락하는건.. 그것만으로도 좋고 괜찮다고 생각하기 때문일지도.
    그러나 가슴은 썩어서 부패한 냄새를 풍기죠. 남들은 다 아는데, 자신만 그 냄새를 못맡아요.

    라이너스님 즐거운 매일되세요.

  6. BlogIcon 도꾸리
    2011.12.02 09:55 신고

    연애지수 업을 위해!!
    아자아자~

  7. BlogIcon 직딩H
    2011.12.02 10:19 신고


    결혼하면 어장 관리고 뭐고 ㅋㅋㅋ
    근데 그 순간 그 상황 그 사람만큼은 말씀하신데로 아닌 것 같다는 ㅋㅋ

    • 꼭그렇지만도
      2011.12.02 21:46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사르코지 보세외 결혼하고도 수많은 여자들을 건들죠 어장관리해서 걸린게 브루니 아닌가요

    • 꼭그렇지만도
      2011.12.02 21:46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사르코지 보세요 결혼하고도 수많은 여자들을 건들죠 어장관리해서 걸린게 브루니 아닌가요

  8. 꼬마악마
    2011.12.02 16:24 신고

    어장으로 들어가는 경우도 많져~~
    애인도 있는데.... 괜히 이것저것 챙겨주고~
    딱히 바라지도 않는데... 알아서 해주고~
    쩝~~ 어장관리 좀 해줘~~~ 하는 >.<

  9. 인생테크트리
    2011.12.02 16:32 신고

    어장관리하다가 인생테크트리 탄경우를 못봤나 보군요... 어장관리하다가 인생 망친 사람들이요...

  10. BlogIcon 이름이동기
    2011.12.06 03:00 신고

    어장관리는 정말 알면서도 당하는 경우도 많죠 ~ ㅋㅋ
    특히 옆에서는 너무 잘 보이는데 ~
    당하는 사람도 알고 있으면서도 자꾸 부정해요 ㅋㅋ

  11. BlogIcon 8월7일
    2011.12.06 10:42 신고

    관리좀 당하고 싶습니다 ㅋㅋㅋ

  12. BlogIcon 잉여토기
    2011.12.10 00:37 신고

    어장관리...
    이거 이거 글로만 봤으니 이 정도지
    실지로는
    혹하고 넘어갈 수 있겠네요.


  13. 2011.12.18 19:03 신고

    휴 지금 당하고 있는데 빠져나와야겠어요 이제...

  14. BlogIcon MC에스티
    2011.12.20 20:10 신고

    정말 무서운거, 내가 어장관리를 당하고 있는데 그 사실을 나는 전혀 모른다는거..,

    근데 그거보다 더 무서운 거, 나중에 그 사실을 알게 되었어도 끝까지 그아이를 믿고 싶어지는 거...

    사람마음은 장난감이 아닙니다. 어장관리, 하지도 말고 받지도(?) 맙시다!^^ 좋은글 잘봤습니다~

  15. sdw
    2011.12.28 23:40 신고

    어장관리하는 여자애들이 예쁘거나 능력이 좋아서 남자들을 어장관리하는 줄 아냐? 천만의 만만의 콩떡이다. 자기가 조절 가능하다고 싶은 남자만 상대로 오래 욹어 먹는거다. 좀 눈치가 빠르고 여러 여자 상대해 본 놈은 2~3번 만나보면 이 여자가 어장관리인지 바로 눈치채고 오히려 가지고 놀다가 버린다. 하지만 여자한테 관심을 한 번도 받아보지 못했거나 여자한테 별로 인기가 있는 타입이 아니거나 여자 경험이 없는 남자가 어장관리녀들의 물고기로서의 0순위다. 이런 남자애들은 떡밥만 던지면 바로 물고 여자가 원하는 대로 밑도 끝도 없이 그 여자의 환심을 사기 위해서 있는거 없는 거 긁어서 다 퍼준다. 그 여자는 심심할 틈이 없는 거다. 이런 애들 2~3만 있으면 얼마든 자기가 골라가면서 심심할 때 시간 때우기 편하기 때문이다. 눈치 없는 놈들은 여자가 하는 말은 다 믿어버리기 때문에 석연치 않은 핑계도 다 이해해 준다. 그러니 여자는 밀고 당기기가 쉬울 수 밖에 없다. 이런 여자들은 남자를 만나는건 이성적 매력에 빠져서가 아니라 그냥 심심할 때 만나서 이것 저것 받아내는 재미로 만나는 거다. 한마디로 어장관리 당하는 남자들이 눈치 없고 속 없는 바보인 것이다. 여자에게 눈이 멀어서 사리판단이 흐려지는 바보.

  16. BlogIcon LcMPark
    2012.01.08 13:05 신고

    사귀는게 아니면 모두 어장이네요 아오

  17. mama
    2012.10.23 17:26 신고

    애휴~ 어장속 친구한테 옆에서 보고 답답해서 그건 어장이라 그러면, 아니라고 그 여자는 다르다고 진심이라고, 결국 저만 욕다먹구 ㅋㅋ 애휴, 걍 냅둬야죠 뭐~ 나중에 어장녀가 다른 애인인증 하면 좀 정신좀 차리려냐~? ㅋ

  18. BlogIcon 줌닷컴
    2013.03.27 09:15 신고

    안녕하세요.
    개방형 포털 "줌(zum.com)" 입니다.

    본 포스트가 zum.com의 여성허브 베스트 인기토크 영역에 03월 27일 09시부터
    소개되어 알려 드립니다.

    운영 정책 상 해당 포스트의 노출 시간이 단축되거나 연장될 수 있음을
    양해 부탁드립니다.
    만약, 노출을 원하지 않으시거나, 저작권 문제 등이 우려되신다면 아래 고객센터로 문의 바랍니다.

       zum 고객센터 - http://help.zum.com/inquiry/hub_zum

    오늘도 좋은 하루 되세요.
    감사합니다.


  19. 2013.12.01 14:08 신고

    어장관리 당하는 사람도 멍청하지만. 어장관리하는 사람도 좋게 보이진 않는다.

    비유가 적당하지 않을지 모르지만.......
    사채업자에게 돈을 빌리는 사람과 사채업자를 보는 듯한 느낌이다.

    그들은 싸구려 연애를 하거나, 운이 좋아 좋은 사람을 만나다해도 끝이 안 좋은 경우가 많다.

    드라마를 현실과 착각하지 말 것.

  20. 솜이불
    2013.12.01 17:03 신고

    나도 좀 당해보자 어장관리 하 진짜

  21. BlogIcon 노란별
    2013.12.02 09:40 신고

    빈지노가 부릅니다 아쿠아맨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