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녀와의 데이트 순간에 내려야하는 결정 중에 가장 난감한게 뭘까. 그렇다. 바로 뭘먹을까 하는 것이다. 아닌게 아니라 식욕은 인간의 3대 욕구중에 하나라는데 왜 중요하지 않겠는가. 하지만 뭘 먹어야할까 결정하는 건 갓 시작한 커플이든, 사귄지 조금 지난 커플이든 쉬운 노릇이 아니다. 오늘은 바로 그 선택권(?) 때문에 냉전까지 가게 된 불우한 커플을 만나보자^^;

사귄지 한 달 정도된 캠퍼스 커플, A군과 B양. 평소땐 주로 학교 안(?)에서 데이트를 하다가 오래간만에 쇼핑도 하고, 영화도 볼 겸 시내로 나갔는데... 평소 때야 거의 학교 식당이나 학교 주변 저렴하고 맛있는 식당에서 식사를 하곤했지만 시내에 나온 김에 B양에게 특별히 맛있는 거라도 사주고싶은 마음에 A군이 물었다.

A군: 오늘 내가 특별히 맛있는 거 사줄께. 뭐먹을래?

B양: (잠시 생각하는 기색이더니)음... 아무거나...

A군: 그러지말고, 아무거나 다 말해봐. 뭐든지 다 사줄께.^^

B양: 정말 아무거나 다 괜찮아.

A군: 아무거나란 음식이 어딨어.ㅋ 말해봐.

B양: 오빤 뭐 먹고 싶은데, 오빠 먹고 싶은거면 나도 좋아.

A군: (잠시 망설이더니) 음... 그럼 우리 불닭 먹으러갈까?

B양: 아니, 그건 너무 매워.

A군: 매워? 그럼... 음... 중국 음식 먹으러갈까?

B양: 아니, 어제 밤에 짜장면 먹었는데...

A군: 그럼, 우리 햄버거, 햄버거 어때?

B양: 그걸로 밥이 될까... 밥되는 걸로 먹고 싶은데...

A군: (갑자기 버럭 화를 내며) 그러게! 너보고 먹고 싶은거 말해랬잖아.내가 벌써 세가지나 말했는데 넌 번번히 싫다고 하고, 나보고 대체 어쩌란거야. 아무거나 내가 먹고싶은거면 괜찮다며?

B양: 오빠 이상하다. 왜 화를 내고 그래? 내가 아무거나 괜찮다고해도 먹고 싶지도 않은걸 먹어야할 이유는 없잖아.

A군: 몰라. 그럼 그냥 '아무' 식당 들어가서, '아무'거나 먹어. 나 간다.


A군은 답답하기도하고 화도 난 나머지 B양을 거리에 버려둔채로 집으로 돌아와버렸고 B양은 그런 그에게 실망해 그가 나중에 후회를 하고 전화를 걸었지만 전화기를 꺼버리고 받지않았다. 물론 나중에 다시 A군이 B양을 찾아가 싹싹 빌고 다시 화해를 하긴 했지만, A군으로썬 억울할 법도했다. 생각해줘서 먹고 싶은걸 말하라고 했는데... 왜, 그녀는 아무거나라는 대답만을 하는걸까? ^^; 그리고 이럴땐 도대체 남자는 어떻게 해야하는걸까?


첫째, 때론 과감하게 결단을 내려라!
남자들이 물었을때, 여자들이 '아무거나'라고 대답하더라도 너무 고민하지말자.

'아무거나가 무슨 말일까... 정말 먹고 싶은게 없는걸까, 아님 생각이 안나는걸까. 이럴땐 아무거나 내가 먼저 답을 내려줘야하나?'

땡! 그녀의 대답의 의미에  대해 너무 고민하지마라. 그녀는 그냥 뭘 먹어야할지 딱히 생각이 안나는 것 뿐이다. 여자가 특별히 먹고 싶은것에 대해 의견을 내세우지 않는다면 오히려 그럴땐 남자쪽에서 결정을 해주는게 좋다. 아무거나란 대답이 처음 나왔을때, 길게 시간을 끌지말고 오히려 당신이 먹고 싶은곳으로 가보자. 물론 붉닭이니, 보신탕이니, 족발이니 하는 지나치게 개인적 성향이 많이 반영된것 말고 무난한걸로... 꼭 특별한 음식이어야만 한다는 고정관념을 버려라...^^ 어쩌면 그녀는 당신이 준 선택권이라는 배려보다 당신이 선택한 결단력에 더 반할지도 모른다.^^


둘째, 그녀에게 결정을 강요하지말자.
여자들이 '아무거나'라고 대답했을때, 남자들은 답답해 하는 경향이있다. "내가 분명히 선택권을 줬고, 원하는걸 다 사준다고했는데. 왜 결정을 못내리는거지."하고 말이다. 게다가 결정을 못내려서 "불닭은 어때? 짜장면은 어때?" ...하고 지원사격까지 했는데... 정작 대답은 '그건 이래서 싫고, 저래서 싫다란'란 김빠지게 하는 대답. 이 정도 상황까지 되면 남자들은 슬슬 짜증이 나기 시작한다. "분명히 아무거나라고 해놓고, 정작 이거 먹재도 싫다. 저거 먹재도 싫다. 나보고 어쩌란말야?" 하지만 이때, 어떤걸 선택할건지 확실하게 하라고 짜증을 내서는 절대 안된다. 여자들은 선택의 갈림길에서 사랑하는 사람이 자신의 마음을 헤어려 최선의 선택을 도와주길 기대하는 경향이있다. 이때는 차라리 그녀의 말에서 힌트를 얻어보자. 예를 들어 위의 대화에서...

A군: 그럼, 우리 스파게띠, 스파게띠 어때?

B양: 그걸로 밥이 될까... 밥되는걸로 먹고 싶은데...

A군: 밥되는거... 음... 그러면 김치찌개, 삼계탕, 보쌈, 닭갈비볶음밥... 뭐 이런건 어때?

B양: 아. 닭갈비 볶음밥 맛있겠다 .그거 먹어요^^


이런 식으로? ^^


셋째, 지나친 배려는 오히려 독이다.
착한 남자의 최대 장점이자 단점은, 바로 지나친 배려다. 그런 사람들은 배려가 지나치다보니 지나치게 상대방에게 모든걸 맡기려는 경향이 있다. 심지어는 어느곳에 갈건지, 무슨 영화를 볼건지, 무엇을 먹어야할지 조차도... 당신은 선택권이라고 그녀에게 던져줬지만 그녀는 오히려 그걸 부담이라고 생각할수도있다.

"나 만나러 오면서, 그 정도도 미리 생각 안해왔나. 왜 매번 결정을 나한테 미루는거지? 우유부단해!"

...라고 그녀가 생각한다면... 오히려 난감할 일 아니겠는가^^; 여자들은 기본적으로 믿음직하고 계획성 있는 남자를 좋아하는 경향이있다. 선택권을 그녀에게만 미루지말고, 미리미리 검색을 통해 맛집도 알아보고, 네티즌 영화평을 통해 재미있는 영화도 미리 알아보며, 다음뷰에 올라온 주옥같은 여행기들을 통해 데이트 장소도 결정해보자. 미리미리 잘 알아서 준비하고, 결정을 해주는 당신에게서 그녀는 전에 없던 믿음직함을 느낄것이다.^^


이상으로 그녀의 '아무거나'란 말에 대한 무려(?) 세가지나 되는 대처법을 알아보았다.^^; 기껏 생각해서 먹고싶은걸 말해보라고 했는데... 그녀가 '아무거나'라고 대답한다고 너무 실망하지마라. 그녀는 당신의 호의를 무시해서도, 당신을 미워해서도 아닌... 그냥 고민에 빠져있을뿐이다. 이때 위의 세가지중 한가지 방법으로 그녀를 도와(?)준다면, 당신은 밥 먹을때조차 센스있는 남친으로 거듭날수 있을것이다. 고작 밥하나 먹으면서 그런것까지 하나하나 고민하고 맞춰줘야해? 하고 반론할지도 모르겠지만. 어쨌거나 너무나도 사랑하는 당신의 그녀 아니겠는가. 당신이 그녀를 사랑하는 크기에 비하면 이 정도 노력쯤은 아무것도 아닐지도 모른다. 센스라는거... 알고 보면 별거 아니다.^^ 그럼 오늘도 그녀와 함께 맛있는(?) 하루 되길^^

공감가신다면 View On의 손가락을 꾸욱 눌러주세요, 여러분의 추천이 제게는 글을 써나가는 큰 힘이 된답니다^^




▲ 알라딘 창작 블로그에도 연재중입니다. 그냥 꾸욱 눌러만 주세요. 추천은 공짜^^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재미있으셨나요? 그렇다면 연애사용설명서를 '구독' 해보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은이
    2009.07.04 13:23 신고

    여성 심리를 어쩜 이리도 잘 아실까요^^ ..라이너스님 짝꿍은 좋겠따요~^^* 라이너스님 글 오늘 첨 접했는데 공감가는글 깔끔하고 잼나게 잘 쓰시는군요... 팬도 많으실것같아요... 휴일 잘 보내세요^^*

  3. BlogIcon 이름이동기
    2009.07.04 14:59 신고

    참말로 환장하는 말이죠.

    아.무.거.나 ....

    아오 ... ㅋㅋㅋ 그리고 몇가지 이야기하면 그건 좀... 아오 .... ㅋㅋㅋㅋㅋ

  4. 깡이
    2009.07.04 15:50 신고

    안녕하세요 라이너스님..
    오늘 무한님 블로그에서 추천해 왔는데 사실 그 전에도 몇 번 왔다가 눈팅만 하다 갔다는...(글도 남겼었나?? 그 땐 시험기간이어서 가물가물...^^a)

    암튼 라이너스님도 연애에 일가견이 있으시네요.. ㅎㅎㅎ

    자기야 뭐 먹고 싶어? 랍스타^^ 죽을래!?
    이거 넘 웃겼어요.. ㅎㅎㅎㅎㅎㅎ

    다들 그렇겠지만 저 같은 경우에는 "아무거나" 정말 싫어 합니다..
    그래서 상대방에게 미리 경고(!)를 합니다.
    아무거나 라고 할 거면 내가 고른다. 대신 내가 고른 것에 찍소리 하지 말고 따라오든지, 아니면 고르든지...
    그러면 거의 메뉴가 나오더라구요..;;;
    만약에 불닭 어때~? 이랬는데 너무 맵고 어쩌고 싫다고 하면..
    그러게 내가 고르라고 할 때 안 골랐으니 무조껀 따라 와! 이러면 다음부터는 불닭 먹기 싫어서라도 생각을 해내더라구요.

    혹은 부대찌개도 먹고 싶고 삼겹살도 먹고 싶고 이럼서 갈팡질팡하면서 저더러 찍으라고 하는 경우도 마찬가지.
    내가 무슨 선택을 하든 따라 오삼~ 이렇게 하구요.

    만약 상대방이 오히려 뭐 먹고 싶어? 이렇게 물을 때도 미리 경고를 합니다.
    내가 무얼 선택하든지 결정권이 나한테 있으니까 따라 오라구요. 안그럼 묻지를 말든가~ 하면서.ㅋㅋㅋ

    먹거리를 선택하는 건 참 어렵지만 둘다 미적미적하다가 싸운 적이 많아서 나름 머리를 굴렸어요...
    덕분에 "뭐 먹고 싶어?" 하는 기회를 가졌을 땐 평소 잘 못 가는 비싼 곳을 부른다는.. 푸하하하하...
    그럼 잘 안 물어요..ㅋㅋㅋㅋㅋㅋㅋ

    • BlogIcon 라이너스™
      2009.07.06 16:23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아... 무한님으로부터..^^
      ㅋㅋㅋ 나름의 멋진 해결책을 가지고계시는군요.
      깡이 님이야말로 연애의 고수? ^^
      이렇게 방문해주시고 글까지 남겨주셔서
      감사드리구요. 좋은 한주되세요^^

  5. ggus
    2009.07.04 16:45 신고

    어쩜 저랑 똑같나요+ㅁ+
    다만 다른 건..
    제 남자친구가 아무거나.. 이런 식이지요 ㅠ
    그런면서 입은 또 까탈스럽고.. 에휴..
    매번 식당 고르는 것도 일이예요. 흑흑 ㅠ

  6. 들레
    2009.07.05 01:26 신고

    우하하하^^ 저도 저런모습이 있었는데~
    직접 글로 보니까 좀 짜증날거 같기도 하네요 ㅋㅋ 재밌게 보고 갑니다 :)

  7. parawan
    2009.07.05 22:48 신고

    "뭐 먹을래?"
    ".... 아무거나"

    저만 그러는게 아니였군요. 저도 항상 그랬거든요. 남자친구랑 있을때 뿐만이 아니라,
    누구를 만나든 항상 그랬어요.
    그런 질문을 받고도 "아무거나" 라고 말하는 저의 심리를 말씀드리면요,
    그냥 "배려"라고나 해야 될까요.

    저 같은 경우도 물론 속으로는 먹고 싶은 음식이 있는데요 , 막상 질문에
    " ** 가 먹고 싶어" 라고 대답했을경우, 남친이 (혹은 상대방이) 싫어하면 어떻게 할까... 하는 생각에 "아무거나" 라고 할때가 많아요...

    그래서 저는 일방적으로 남친한테 많이 맡기는 편이죠. 확실히 남자가 이끌어줄때가 전 편한것 같아요

    • BlogIcon 라이너스™
      2009.07.06 16:25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원래 남자가 그래서 고달플때가 많죠.
      주도적이고, 진취적이야 하기때문에^^
      그러고보니 배려로 받아들일수도있겠군요.
      그럴땐 남자가 눈치껏 잘 받아줘야하는데^^
      주말 즐거우셨나요? ^^

  8. BlogIcon eun˚
    2009.07.06 04:29 신고

    대박공감하고 다른글도 읽고 갑니다아~ 연애심리에 도통하신것 같은데요ㅎ

  9. 재롱쨩♡
    2009.07.07 10:49 신고

    굉장히 찔리네요ㅎㅎㅎ
    제가 하도 저래서 제 남자친구는 '어제 뭐먹었어?'하고 먼저 물어봅니다.^^;;
    그리고 저도 이젠 한식, 중식, 양식 중에서 골라주는 수준까진 갔어요ㅋㅋㅋ
    미안하지만 먹고싶은게 생각이 안나는걸요>ㅇ<
    라이너스님 글을 읽고 남자친구한테 조금 더 폭을 좁혀줘야겠다고 생각했어요~ㅋㅋ ㄳㄳ*^^*

  10. BlogIcon 소나기♪
    2009.07.07 12:41 신고

    확실히 여자들은 남자가 머하자고 결정해주는 걸 좋아하더군요.
    어중간하게 걸치며 서로 피곤해져서..
    맛없어서 욕먹어도 일단 고고싱 ㅎㅎㅎ

  11. sempe
    2009.07.07 13:09 신고

    사무실 직원 중에 한명이 날마다 그러네요.
    점심 뭐 먹을까요? 물어보면, 항상 "아무거나"라고 대답을 해요.
    그래서 그럼 이거 먹을까요? 그럼..이건 싫다. 어제 먹었다. 느끼하다..뭐 이런 대답들만 합니다.
    정말 속 터집니다. 날마다 그러니, 그분이랑 둘이서만 식사를 하게 되면, 차라리 굶고 싶어요..
    회사에서 점심 메뉴 정하기가 참 어렵긴 하지만, 그 사람때문에 점심 시간이 즐겁지가 않아요.
    남자가 너무 우유부단하니 노총각이 된 거 같기도 하구요.
    얼른 좋은 여자 사귀어서 성격개조 좀 했으면 좋겠어요..^^..

  12. BlogIcon ★바바라
    2009.07.07 14:01 신고

    저도 왠지 찔리는 군요 ㅎㅎㅎ

  13. 저런여자들
    2009.07.08 00:23 신고

    라이너스님께 태클은 아니구요. 저런 것도 한 두번 정도 맞춰 주면 남자도 덜 피곤하지 만날 때마다 저렇게 나오는 여자들..
    (그리고 100에 98은 저렇게 나오죠). 제대로 짜증입니다. 여자는 배려 받기를 바라는 족속이며, 남자에게 기대지 않고는 살아가지 못하는 족속이라는걸 인정한다면 저렇게 해주는게 당연하지만... 웃기지도 않게 자기네들 자존심은 다 내세우면서, 꼭 남자의 능력을 운운하는 98명의 여자들에게 이 한마디 해주고 싶네요. "너네나 잘하세요"라고요. 라이너스님 글은 잘읽었습니다. 여자라는 족속이 남자의 배려가 없다면 살지 못하는 족속이라는 걸 빨리 인정하는 날이 왔으면 좋겠네요

  14. BlogIcon 해피아름드리
    2009.07.09 08:54 신고

    요글..오늘 지하철 안에서 모 무가지 신문에 실린 걸 읽었답니다.^^

  15. helo
    2009.07.09 13:16 신고

    대화 보고 엄청 웃었네요~ ㅎㅎ 완전 B양이 저 같아서 ㅋㅋ
    저도 남자친구가 제 아무거나란 대답에 엄청 힘들어하고 ㅋㅋ 그건 싫어, 그건 좀 아니야 란 대답에 화를 내곤 했었는데 ㅋㅋ
    전 뭐 이런거 가지고 화를 내나 싶어서 둘 다 꽁해져서 ㅋㅋㅋㅋ 뭐 이제는 저도 최대한 음식을 하나 정해보려 노력하고 남자친구도 심각하게 받아들이지 않으려고 노력하는 중이지요 ㅎㅎ

  16. Sarah
    2009.07.27 13:52 신고

    저의 전 남자친구는 매번 데이트 할때마다 '뭐 먹을래?'라고 물어봐서 답답했던 기억이 나네요.
    1년반정도를 사겼었는데, 어찌 단 한번을 뭐 먹자라고를 안하더라구요. 처음만난 날부터 헤어진날까지 쟤가 다 먹자는것만 먹어서 ;;
    처음에는 배려인가 싶었지만,나중에는 '아니 무슨 남자가 이래'라는 생각이 들더군요 ㅋㅋ
    한번은 남친이 저한테 "뭐 먹을래?" 하고 물어보길래
    진짜 생각나는게 없어서 "너는 뭐 먹고 싶은거 없어? 오늘은 너가 먹고싶은걸로 먹자"
    라고 했더니 "너가 좋아하는거는 다 괜찮은데"라고 해서
    완전 열받았었다는 ;;
    글 내용에 매우 공감합니다 ㅠㅠ

  17. BlogIcon 유리날개
    2009.08.12 21:55 신고

    저희는 만날러 가는길에 스스로 밥먹을 것에 대한 고민을 합니다
    남친이 퇴근하고 저희집 근처에서 만나는데 밥먹을만한 곳이 한정 되어 있어서 (동네가 좁아서)
    만족했던 곳을 하나씩 물어보는 방법을 쓰고 있어요
    주말 데이트할때는 인터넷에서 미리 알아놓고 맛집투어를 해보기도 하면서
    주로 데이트하는 지역은 한정되어 있으니까 저희같은 방법두 괜찮을 것 같아요

  18. 지난여름
    2010.04.23 14:30 신고

    그냥..지금 땡기는 거 없으니 좀만 생각해보자고하면 되는거지
    왜 남자가 계획도 없고 주관도 없다고 트집인지..
    그럼 여자는 아무생각없이 데이트 나오는 것임?
    꾸미고 나왔으니 끝? 아니죠. 남자도 나름 꾸미고 나오는 겁니다.
    그냥 친구들 만나는 거라면 최악의 경우 씻지도 않고 나옵니다.ㅋ

    서로 부담줄꺼라면 그냥 다른 인연 찾길 권합니다.
    그렇게 힘들게 연애하면서 스트레스 받는다면 남자도 금방 시들어 버립니다. 밀땅해도 그냥 귀찮아집니다.
    서로가 좀더 배려하고 신경 쓰고 편할 수 있으면 좋겠네요.

  19. camo
    2011.03.12 12:41 신고

    내 남자친구가 이글을 좀 봤으면 ㅋ

  20. 실망이네..이글
    2012.07.10 19:21 신고

    여자가 믿음직한남자를 좋아한다..고요?
    얼마나 믿음직 해져야 하나 모든걸 왜 한국남자들이 일방적으로 여자에 맞추구 신경써야하나요
    한국여자가 무엇인데?
    데이트는 남자가늘 미리미리 알아서 준비하고 다 해야함?
    글쓴분 한국남자아님? 한국남자들 힘들게 하지마세요. 한국여자들 데이트에 대한 기대심리가 너무 높아져 남자들 연애하기 힘들어요..무한경쟁시대 먹고살기도 힘든데..
    여자 비유맞춰 주기 얼마나힘든지 아심? 왜 한국여잔 베풀고 동등하게 나누기보단 일방적으로 대우받고 받기만 원하는지? 이런 연애서를 쓰시는 저자분 같은 사람덕분에 남자들은 더욱 힘들어져요
    이러지마세요..남자들위한 글좀 쓰세요

  21. BlogIcon 럭키
    2013.12.27 01:11 신고

    잘읽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