흔히들 여자의 언어는 '감성'이라 하고, 남자의 언어는 '논리'라 한다. 그 언어가 다르기 때문에 상대를 이해하기 힘든 것이고, 그래서 연애가 어려운 것이다. 물론 그래서 재미있는게 또 연애지만^^; 다 같다면 무슨 재미로? ㅋ 오늘은 서로 다른 '언어' 때문에 연애의 장벽에 부딪히고 있는 두 남녀를 만나봤다.

사귄지 반년 정도 지난 A군과 B양 커플. 약간 무뚝뚝하고 말수가 적은 A군이었지만 말만 번지르르한 남자보다 과묵하고 상대방의 말을 잘들어주는 남자를 더 좋아하는 B양 덕분에 둘의 궁합(?)은 꽤나 괜찮은 편이었다. 이것저것 물어보고, 끝없이 말을 건내는 B양 때문에 살짝 피곤할 때도 있었지만 푱소 말수가 없어 여자들에게 그닥 인기가 없었던 A군으로써는 그마저도 큰 행복이었다. 그러던 어느날, B양이 길고 탐스럽던 머리를 싹뚝 자르고 마치 '푸들'처럼 곱슬거리는 파마 머리를 하고 나타났다.


B양: 오빠, 나 어제 머리 했따~ 나 이쁘지? ^^

A군: 더헉... 뭐... 그런가...ㄷㄷㄷ;

B양: 괜찮으니까 솔직하게 말해봐. 나 오빠한테 잘보이려고 한건데 오빠가 마음에 안들면 고민 좀 해봐야하잖아.

A군:(슬그머니 눈치를 보며) 그래? 그럼 나 솔직하게 말한다. 솔직히 좀 안어울린다. 남자의 로망은 긴 생머리인데... 머리 자르고 파마하니까 나이 들어보여, 게다가 7부 기지바지라니... 아줌마 같아...;

B양: (시무룩한 표정으로) 그래?

A군: (왠지 미안해져서) 내가 너무 솔직하게 말했나? 난 니가 물어보길래. 기분 상했다면 사과할께.

B양: 아냐. 뭐 내가 물어봤는데 뭘...


여전히 시무룩한 B양의 태도가 약간 마음에 걸렸지만 괜찮다니 괜찮겠지 싶어 그냥 넘겼다. 그리고 둘은 오래간만에 영화를 보러갔다. 영화를 보고 나서 근처 페스트푸드점에 들러 햄버거와 콜라를 시켰다.


B양: 터미네이터 재미있었지~ 마커스 너무 머찌더라~ 완전 훈남. 게다가 한국계 누구지? 문 블러드굿? 어찌나 날씬하고 이쁘던지... 나 그런 애들 보면 너무 부러워. 나 요즘 살쪘는데 비교 되더라... 오빠 나 요즘 살찐거 같지?

A군: 응, 그러고보니 조금 그런것도 같네. 근데 솔직히 걔하고 비교하면 안돼지. 걔는 연예인이잖아. 살좀 찌면 어때... 뭐... 다이어트하면되지, 안그래?


갑자기 B양 표정이 변하며 말이 없다. 


A군: 왜 말이 없어?

B양: ...

A군: 왜 그러는데? 뭐 내가 말 실수했니?


B양: 몰라. 아까 전엔 촌스럽다고 하고, 이제 뚱뚱하다고 하고... 오빠 사귄지 오래되더니 변한거야? 예전엔 예쁘고 날씬하다고 해놓고 요즘엔 맨날 구박만 하고. 나 더 뚱뚱해지고 못나지면 쳐다보지도 않을꺼네?

A군: 그게 아니라... 니가 물어보길래... 난 그냥 대답만 한거잖아. 뭐 그런걸 가지고 그러냐.

B양: 몰라. 너무해... 나 오빠하고 얘기하기 싫어.


B양은 갑자기 자리를 박차고 일어나더니 매장을 나가버렸다. A군은 황당하기도 하고 화가 나기도해서 그런 그녀를 굳이 붙잡지 않고 혼자 앉아 남은 햄버거와 콜라까지 모조리 다 먹어치우고 자리에서 일어났다.

뭐가 문제였을까. A군은 나름 솔직하게 대답을 해줬다. 심한 말을 한 것도 아니고 그냥 묻는 말에 대답만 했을뿐이었다. 하지만 여자친구는 그런 그에게 오히려 화를 냈다. 자기가 물어봐놓고, 대답해주니까 화를 내... 도대체 어쩌란 말이야? 이 역시 남자와 여자의 '언어'가 다르기 때문에 벌어지는 현상이다. 아마 여러분들도 많이 본 장면이리라. 일상 속에서도 흔히 볼수 있는 광경인데... 여자들끼리는 분명히 며칠 전에도 만났으면서 우연히 마주치게 되면 손을 흔들고, 소리를 지르고, 끌어안고 그야말로 난리가 난다.^^; 마치 이산 가족이 상봉한 듯하다. 이때 의례적으로 나오는 말.

"이야~ B양~ 이뻐졌네. 피부가 왜 그렇게 좋아졌어?"

"왜 이렇게 살이 빠졌어? 너 요새 운동하니. 날씬해서 좋겠다~"

그래서 유심히 그 사람들을 관찰해보면... 도대체 뭐가 변했단 말이지? -_-; 남자들이 보기엔 그때나 지금이나 솔직히 똑같다.-_-a 하지만 여자들은 대부분 조금이라도 못봤다가 만난 사람이라면 서로 격려해주고 칭찬해주며 우정을 표현한다. 여자들끼리는 여자들끼리의 '언어'를 아는 것이다. 여자들은 다른 사람들에게 자신의 모습이 늘 사랑스럽고 아름답게 비춰지길 원한다. 그래서 상대방에게 그렇게 말하며, 자신에게도 그렇게 말해주길 은근히 기대하는 것이다. 친구 사이에도 그럴지언데 사랑하는 사람이라면 어떨까. 여자들은 자기가 사랑하는 사람에게 늘 아름다운 존재이고 싶어한다. 이쁘냐고 물어본다면? ...그냥 이쁘다고 대답해줘라. 그녀는 당신에게 그녀가 정말 이쁜지 안이쁜지를 물어보는게 아니다. 평소와는 다른 자신의 변한 모습에 대한 자신감이 없을 때, 그래도 사랑하는 연인만은 변함없이 언제나 자기의 편이 되어주길, 그리고 이쁘다고 말해주길 바라는 것이다.^^

"오빠 나 요즘 살쪘지? 뚱뚱해 보여?"

"응. 뚱뚱해보여. 다이어트 해야겠다."


이건 10년 지난 부부 사이에서도 나오면 욕먹을 최악의 패턴이다.^^; 차라리 그럴땐,

"살짝 통통해진거 같은데 그래도 내 눈엔 귀여워. 난 너무 마른 여자보단 살짝 통통한 사람이 더 이쁘더라. 알잖아^^ 지금까지는 딱 좋은데 그래도 체중이 조금 더 나가면 건강에 무리가 올수도 있대. 우리 같이 운동할까? ^^"

...이런 식으로 말해준다면... 같은 말이라도 상대를 예뻐하는, 배려심 많은 남자친구로 비춰질 수 있을 것이다. 말 한마디로 천냥빛도 갚는다는데 좋아하는 사람 마음 하나 못 잡겠는가? ^^ 물론 키 작은 애보고 키가 자란거 같다느니, 뚱뚱한 애보고 뼈 밖에 없느니 하는 지나치게 뻔한 아부(?)는 삼가해야겠지만. 적절하게 상대방이 자신 있어하는 포인트를 캐치해서 칭찬해주는 건 둘 사이의 관계를 보다 원만하고 부드럽게 해준다. 칭찬은 돌고래도 춤추게 한다는데... 사람이야 오죽하겠는가? ^^ 오늘 너무나도 사랑스러운 그녀에게 이렇게 말해보자.

"역시 우리 OOO, 니가 세상에서 제일 이뻐^^"

...라고 말이다^^

공감가신다면 View On의 손가락을 꾸욱 눌러주세요, 여러분의 추천이 제게는 큰 힘이 된답니다^^


Daum 아이디가 있는분은 구독+해보세요, 연애에 관한 상큼한 팁을 드려요^^

+자매품: 오빤 내가 왜 화났는지 모르겠어?


[교보문고]
 [YES24] [알라딘] [리브로] [인터파크 도서] [11번가 도서] [반디앤루니스] 책 보러가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재미있으셨나요? 그렇다면 연애사용설명서를 '구독' 해보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ㅋㅋㅋ
    2009.06.27 21:53 신고

    예쁘다는 말을 듣고싶어서 그러는 경우도 있지만 다른 경우도 있잖아요..
    예를 들어 갖고싶은 화장품이 있는데 가격이 약간 부담된다 싶을 때..
    일단 얼굴에 뭐가 났느니 어쩌느니 주름이 늘었느니 합니다..
    아니라고 하면 화를 내면서 자세히 보라고 하죠..
    그래서 당황해서 "어.. 그..그러고보니 그런 것도 같네.."라고 하면 삐집니다..
    (정확히는 삐진 척을 하는 거죠..)
    그래서 그런걸 관리하는 뭔가를 사주겠다고 하면 바로 풀어집니다..
    그런 패턴도 있더군요.. ㅋㅋㅋ

  3. 쏘쿨녀
    2009.06.27 22:20 신고

    어우... 나는 오글 거려서 저런말 못하겟던데... 저같은 경우는 남친이
    맨날 자기 멋지냐고 물어봄.... 솔직히 완전 예쁘지 않은이상 예쁘냐고 물어보는
    것은 진짜 이해 못하겠음....

  4. 남성독자
    2009.06.28 01:56 신고

    비열하고 음험한 커플이 되느니 정직한 솔로로 살아가겠습니다.

    근데 이렇게 사는 것도 사는 걸까...

  5. 해결사
    2009.06.29 06:59 신고

    저런 질문 안 받는 좋은 방법... 질문 받기 전에 먼저 예쁘다고 매일 해 주는 검다. 제 첫 남친이 그랬슴다... 너무 그래서 제가 챙피할 지경이었슴다.... 저 객관적으로 볼 때 절~~때 이쁜 여자 아님다. 아주 잘 봐줘봤자 귀여운 정도? 그런데 진짜 뻑간 얼굴로 매일 '니가 젤이뻐' 해 주니까 (콩깍지가 눈에 앉았던지 타고난 거짓말장인지...) 요상한 질문으로 남친 테스트할 일이 없더군여... 지금은 헤어졌지만 제게 매일 예쁘다고 해 준 그 남친한테는 정말 고마운 생각 뿐... 근데 남자분들 여자들도 남친 기분좋게 하려고 거짓말 많이 한다는 사실 모르시져?

  6. 만성피로
    2009.06.30 10:41 신고

    연애는 피곤하다.. 고로 혼자 살자.

  7. 맞아요맞아ㅋㅋ
    2009.06.30 14:03 신고

    저런걸 물어볼 때는 어떤게 사실인가가 궁금한 게 아니고 내게 좀 더 위로가 되는 답변을 해주기를 바라는거예요. 고민같은거 말할때도 해결책을 원하는 게 아니라(내놔봤자 여자들은 그말에 안따릅니다.) 그냥 내 말을 들어주고 내가 정말 힘들다는걸 알아주기만 하면 되요. 근데 남자들의 입장도 이해됩니다. 사실을 말해야 한다고 생각하는거죠. 남자들에게 거짓말로 비유를 맞추는건 마음편한일이 아닌거겠죠. 하지만 상처받았거나 자신이 없는 상대방을 위로하는 일이라는 걸 알고 몇번 하다보면 나중에는 오히려 거기에 더 익숙해질거라고 생각해요.

    • BlogIcon 라이너스™
      2009.06.30 14:35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포인트를 정확히 짚어주시네요^^
      힘이들때 옆에서 해결책을 말해주기보다
      조용히 들어주는것만으로도 도움이 되는것과
      같은 이치지요^^


  8. 2009.07.01 12:32 신고

    여성의 언어는 감성이 아니라 감정이죠. 수번의 연애 경험이나 라이너스님 같은 고수님들의 충고들을 종합해서 내린 저만의 결론은, 여성심리를 이해하고 싶으면 아동심리학을 공부하면 도움이 많이 되겠더군요. 심리적 기전은 좀 다르겠지만 일단 겉으로 보이는 행동 패턴은 비슷하니까요. ㅎㅎㅎ

    • BlogIcon 라이너스™
      2009.07.01 17:16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그렇죠. 저도 사실 심리학 공부를 좀 했었다는^^;
      인간관계는 친구, 연인, 부부 사이에
      기본적으로 공통점들이 많아서... 하나를
      알면 열을 깨우치게되죠.ㅎ

  9. 날개
    2009.07.01 20:01 신고

    저도 그렇긴 하지만, 남편도 그렇답니다..^^;;
    저나 남편이나 서로 말도 안되는 칭찬을 해줍니다.
    툼레이더를 안젤리나 졸리가 하면 안되는거였어. 당신이 했어야 했어. 당신 팔뚝보면..
    이런식으로..욕인지 칭찬인지 구분 못하게..ㅋㅋㅋ
    저도 화답하죠.
    아휴~ 우리 남편 뱃살과 허벅지 섹시 하다~ 그 뱃살 빼면 적응 안될거 같네..
    하면서 운동하게끔 유도 하죠..ㅋ
    같은 말이라도 기분좋게 해주면 낫죠..^^

  10. BB
    2009.07.01 23:25 신고

    댓글 보니까, 이쁘단 말 듣고싶어하는 여자의 심리를 이해해 달라는데,
    그럼 못생긴 여자에게 억지로 이쁘다고 내뱉는 남자의 마음은 무시해도 된다는건가?
    어째서 이해받기만을 원하고 이해하려고 하지는 않는거지?
    남자의 양심을 짓밟든 말든 자기가 이쁘단 말 한마디만 들으면 만족해?
    여자들이 이쁘다는 말 듣고싶어하는거 이해하기를 바란다면, 남자들이 마음에도 없는 말 하는거 싫어하는 것도 이해해야 한다.
    한쪽만 이해해주고 희생하는 거 강요하지마라. 너무 이기적이다.

    • BB
      2009.07.01 23:38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이 글 보고 아마 이렇게 생각할거다. 여자가 이쁘단 말 듣고싶은게 뭐가 나쁘냐. 그럼 남자가 마음에도 없는말 하기 싫어하는게 뭐가 나쁘냐. 그까짓거 그냥 남자가 한번만 이해해주면 안되냐고? 그럼 그까짓거 그냥 여자가 한번만 이해해줄 수는 없나?

    • BlogIcon 라이너스™
      2009.07.06 17:43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그럼 BB님은 예쁘지도 않은 애인이랑 사귀시나요.
      자기가 정말 사랑하는 사람이라면 왜 이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해보게 되네요^^

  11. walpurga
    2009.07.04 11:19 신고

    너무 여자만 가지고 얘기 하신듯...
    저런식이라면...남자 여자 할거 없이 다 기분 나빠요...

  12. 알샤
    2009.07.06 17:04 신고

    너무 딱딱 맞아 덜어져서 댓글까지 다 읽어버렸네요ㅋㅋ
    앞으로 자주자주 올듯ㅋㅋ
    아래 파란 글씨도 눌러드리고 ㅎㅎ

  13. 깡이
    2009.07.06 19:08 신고

    대략 몇년 전에 부부클리닉? 아침마당? 암튼 그런 프로에서
    한 60대 정도로 보이시는 교수 같은 분위기의 한 남자분이 강연을 하셨는데요.
    저의 어머니께서 보시고 계시더라구요. 저도 같이 봤죠.
    근데 그 내용이 참 맞구나 싶었어요...

    그 분이 말씀하시기를, 흔히들 남자는 시각에 민감하고, 여자는 청각에 민감하다잖아요.
    그래서 남자들이 예쁜 여자 섹시한 여자를 볼 때 눈이 돌아가는 건 지극히 자연스러운 거지
    그걸 가지고 어떻게 해보겠다가 아니라는 것과
    여자들은 아닌 줄 알면서도 좋은 소리를 듣기를 좋아한다는 거예요.
    이를 테면 정말 막~ 불타오르는 사랑을 하는 게 아니라도, 오래 사귀고, 결혼한 부부는 오래 한 집에서 살다보면
    사실 사랑이란 건 거의 없고 대부분이 정인데 설령 그럴 지라도 부인에게 사랑한다고 말을 해야 된대요.
    그게 정말 사랑해서 사랑하는게 아닐 지라도 여자들은 거기에서 힘을 얻고 그 말을 믿는다구요.
    그러면서 없던 사랑도 생기고 남편이건 애인이건 더 이뻐보인다네요.^^

    제가 그걸 시험해봤어요..(-_-;;)
    제 남친에게 똑같이 얘기해줬죠.
    정말 예쁘지 않아도 예쁘다고 해주고, 설령 좀 밉더라도 사랑한다 해주면 여자들은 정말 거기에 감동받고
    없던 사랑도 생긴다 그러니 내가 화낼 때, 토라질 때 사랑해 라고 수시로 말해 달라구요.
    으흐흐흐.. 좋긴 좋습디다.ㅋㅋㅋ

    뭐랄까 정말 밉다가도 사랑해~ 이러는데 답이 없더군요.
    뭐 미리 답을 다 알려줘서 흥~ 써먹기는! 싶다가도
    미워할 수 없겠더라구요~!
    남자분들 참고 하시고 너무 남발하진 마세요..^^;;

  14. 정말
    2009.07.09 12:35 신고

    아 흰소를 타고에서 빵.. ㅋㅋㅋㅋㅋㅋ

  15. 난 왜ㅠㅠ
    2009.07.14 02:00 신고

    ..저는 솔직히 왠만하면 예쁘다는 말 듣는 얼굴인데요...
    남자친구한테 한 번도 나 예쁘냐고 물어본 적도 없는데, 가만히 있는데도 왜 제 남친은 못생겼다고 그러는지 모르겠어요ㅠㅠ
    남자친구 부대에 면회갔다가 외모로 top까지 먹었는데 말이죠ㅠㅠ
    뭐.. 그제서야 예쁜 거 인정해주겠다고 하더라구요...
    예쁜 게 아니고, '인정'....... 이건 무슨 경우죠?ㅠㅠ
    휴.. 고무신되어서 열심히 기다려주고 있는데 정말 너무 섭섭해요ㅠㅠ

  16. 나영
    2009.07.17 19:16 신고

    재밌게 읽고 있었는데,
    갑자기 눈물이 핑 도네요.. 한번만 저 말, 듣고 싶어요.

  17. Hammer
    2009.07.17 23:14 신고

    전 왠만하면 저런 말 못해 줄 거같고 해주고 싶지도 않네요. 그래서 제가 연애를 못했던 것 같고 앞으로도 못할 것 같습니다.

  18. 불리
    2010.04.14 20:12 신고

    ㅎㅎ 연예시절엔니가 더 이뻐 로끝나죠? 결혼하면 이뻐에서 어디가 이쁘냐로 봐뀝니다 그때는 단 한번의 대답을 정성스럽고 최대한 이곳이곳이 그런것 같다 라고말해줘야 만족하고 외출을 할수있습니다

  19. 여름이다
    2011.12.10 18:56 신고

    다시읽어두 너무 좋아요.
    남친에게 라이너스님 글 좋다구
    메모까지 해서줬는데
    들어와봤는지 모르겠네요.
    ^ㅡ^

  20. BlogIcon 럭키
    2013.12.27 01:35 신고

    잘읽고갑니다.

  21. BlogIcon 럭키
    2013.12.27 01:35 신고

    잘읽고갑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