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반응형
"나 정말 여기 계속 못다니겠다. 이번에 정말 회사 확 때려치우고 만다!"

우리는 술만 한 잔 들어가면 종종 이렇게 푸념하는 친구의 이야기를 듣곤 한다. 그들의 하소연에 힘내라고 어깨를 다독여주면서도 나 또한 그런 직장인의 한 사람일뿐이라는데서 괜히 서글픔도 밀려온다.

그렇다면 직장인들은 과연 어떨때 사표를 쓰고 싶어할까. 일이 적성에 안맞을때? 연봉이 적을때? 일이 너무 힘들때? 물론 그것도 이유가 될수 있겠지만 보다 피부에 와닿는 현실적인 이유는 다른 곳에 있다고 하는데... 오늘은 직장인이 사표를 쓰고 싶은 4가지 순간에 대해 이야기 해보도록 하겠다. 브라우저 창, 고정!


1. 잔업 특근 강요할때

뭐? 6시 땡치면 집에 가는 직장인들도 있다고? 자, 잠깐 이거 우리 나라가 아니라 선진화된(?) 외국 이야기인가? 물론 취업 규정에는 분명 하루 근무 시간은 오전 8시에서 오후 5시까지 점심시간 빼고 총 8시이건만... 실제 출근은 7시, 퇴근은 9시? 10시? 정해진 시간 없음...; 그렇다고 잔업한다고해서 돈을 더 주는 것도 아니고... 솔직히 수당만 더 챙겨주면 집에 가래도 자리에 앉아있고 주말에 나오지 말래도 나와서 일하겠다.

물론 일이 많으면 잔업, 특근? 당연하다. 하지만 일이 없어도 버티고 앉아서 스포츠 뉴스나 보고 만화나 보는 주제에 막상 내가 퇴근 한다면 무슨 특별한 일이 있냐느니, 고참 앉아있는거 안보이냐느니 눈치 주는 직장 상사들... 물론 집에 가서 애랑 놀아주기 싫고, 와이프 집안일 도와주기 싫은건 잘 알겠는데요... 집에 가기 싫으면 혼자 앉아 계세요, 괜히 엄한 사람까지 붙잡고 있지말고... 네?



2. 상사랑 의사소통이 안될때

무슨 폭포도 아닌데 말이 위에서 아래로만 내려오고 절대 위로 올라가지 못한다. 반론을 해봐도 의견을 내놔봐도 아랫 사람 얘기는 도무지 들을 생각이 없다.

업무 지시도 마찬가지... 두리뭉실하게 주제만 말해놓고 혼자서 알아서 하길 바란다. 세부적인 내용을 물어봐도 "그건 니가 알아서 고민해야할 문제 아니냐."란 식으로 핀잔을 준다. 그래서 혼자서 머리를 싸매고 애써 상사의 의도를 추론(응?)해서 만들어 가져가면 자기 의도랑 안맞다고 화낸다. 그리고 다시 처음부터 상사의 의도를 추론하는 재작업에 들어간다.

이건 마치 그리스 신화에서 언덕 위로 커다란 바위를 굴려 정상까지 올라가면 바위가 아래로 다시 떨어지고 다시 처음부터 바위를 밀어올리는것을 죽을때까지 반복하는 형벌을 받는 시지프스가 따로 없다. 시간 낭비, 인력 낭비... 대체 이 무슨 업무의 비효율화인가!



3. 잦은 회식

술을 좋아하는 사람이야 회식이 잦으면 그저 감사할 따름이겠지만 퇴근 후 개인의 시간이 소중하고 술을 잘못하는 사람에겐 회식은 고역일 뿐이다. 술자리에서 채워진 잔을 다 못비우고 내려놓기라도 하면 고참이 잔을 비웠는데 지금 술 남기는거냐고 얼른 원샷하라고 호통을 치질 않나. 술 하나 제대로 못마셔서 사회 생활 제대로 하겠냐고 빈정대질 않나... 급기야 회식자리는 업무의 연장이란 말까지 나오기 시작한다. 1차는 기본, 2차에 3차까지... 1,2차 정도만 하고 빠져 나가려해도...

"사회생활은 단체 생활이야, 빠져가지고..."

...하면서 윽박지른다. 시간이 늦어차가 끊긴다고 말을해도...

"차비 줄께, 얼마면 돼."

이래놓고 지가 먼저 뻗어서 지 택시비까지 택시기사한테 내가 들려서 보내준다. 결국 내 택시비가 없어서 새벽 3시에 편의점에서 견디셔(?) 하나 사고 편의점 ATM 기에서 돈을 뽑으려니 괜한 억울함에 눈물이 난다. 나, 이러려고 취업한거야? ㅠㅠ



4. 자기 취미 강요할때

주말에 밀린 잠도 자고 싶고, 데이트도 하고 싶고, 하고 싶은 취미 생활도 있는데... 상사의 취미가 등산... 내 취미는 안중에도 없다. 주말에 꼭두새벽부터 등산복 입고 산 앞으로 호출. 나의 모든 시간은 회사에 귀속된다. ㅠㅠ 헉헉대고 억지로 따라올라가려니...

"그 정도도 못해서 무슨 회사 생활을 하겠냐."

...고 비아냥 댄다. 억지로 끌려나온것도 억울한데 빈정대는 말까지 들으니 뚜껑이 열릴 지경이다. 저기요, 일하고 산 타는게 비례하면 저 말고 전문 산악인 고용해서 사무실에 앉혀놓으시죠?



직장에 다니는 이유? 뭐 적성을 발굴하느니 비전을 추구하느니... 화려한 미사여구들이 있지만 결론은 돈을 벌기 위해서다. 물론 사람마다 가치관이 틀리니만큼 일이 힘들어도 무조건 높은 연봉을 주는곳에 다니고 싶은 사람이 있을것이고, 연봉이 조금 낮아도 업무 강도가 조금 낮은 곳에 다니고 싶은 사람도 있을 것... 하지만 모든 일이 그러하듯 직장 생활에서도 가장 중요한건 인간관계고... 결국 원만하고 명랑한 직장 생활을 영위하기 위해 가장 필요한 요소는 결국 '좋은 사람들'을 만나는게 아닐까 하는 생각을 해본다. 대한민국 모든 직장인 여러분, 화이팅입니다!

추천 버튼 한번에 당신의  연애지수는 1%씩 올라갑니다.^^
<- 로긴? 필요없습니다. 눌러만 주세요^^

Daum아이디로 연애사용설명서구독+해보세요^^


+자매품: 직장인이 술자리에서 도망가고싶은순간 TOP4
+최신글: 결정적 순간, 남자를 착각하게 만드는말 3가지

반응형
댓글
  • 이전 댓글 더보기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