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능수능란한 화술, 넘치는 매너, 자신이 가진 매력을 절대 감추지않는 그 남자, 바.람.둥.이. 어쩌면 바람둥이라는 사실을 제외하곤 당신이 지금까지 만났던 그 어떤 남자들보다 더 매력적인 남자일지도 모른다.

"여자가 바람둥이를 더 좋아한다고? 웃기지 말라구요!"

물론 이렇게 반응하실분들도 많으실 것이다. 사실 여자들이 바람둥이를 좋아한다고(?) 말하기는 어폐가 있을지도 모른다. 당신도 그가 처음부터 바람둥이란 사실을 알고서 좋아했던건 아니니까. 당신이 좋아했던건 그 남자의 있어보이고, 여유있고, 매너있는 태도였을뿐. 바람기까지 좋아하는건 당연히 아니겠지? ^^; 즉, 그의 겉으로만 보이는 모습은 사귀고 싶은 남자 베스트에 꼽힐만한 모습이었을지도 모른다는말. 그렇게... 전혀 모르고 시작했지만 어느 순간 정신을 차리고보니 상대방은 바람둥이었고, 이미 그에게 푹 빠져버린 당신은 헤어나기 힘들게 되어버렸다는게 문제지만 말이다.

그렇다면 왜 여자들은 알면서도(때론 모르면서) 바람둥이에게 끌리는걸까? 오늘은 '저는 왜 바람둥이에게만 끌리는걸까요', '왜 바람둥이만 만나게되는걸가요'라고 하소연하는 그녀들을 위해 당신이 바람둥이에게 끌리는 이유와 알면서도 그런 그에게서 헤어나지 못하는 이유에 대해 알아보도록하겠다. 브라우저 창 고정!


 1. 그들은 연애에 능수능란하다.

연애 전문가(?) VS 쑥맥. 당신의 선택은?

"저는 가식없는 순수한 사람이 좋아요."

당신은 평소 이렇게 말하곤한다. 하.지.만. 여자의 마음을 쥐뿔도 모르는 쑥맥과 여자의 마음을 알아서 척척 헤아려 배려해주는 남자. 과연 둘 중 누구와 연애를 하는게 더 편하겠는가? 가식없는 순수한(응?) 김밥 한줄이냐, 가식 가득한 스테이크 칼질이냐만큼 대답은 뻔하지 않은가?

기본적으로 그들은 능수능란하다. 연애 한번 제대로 못해본 쑥맥들과는 차원이 다르다. 살살 녹이고, 어르고 달래고, 치고 빠지고, 여자의 마음을 너무나도 잘 알고있다. 어떻게 하면 당신이 웃고, 웃을지, 어떻게하면 당신이 오늘은 달달함에 확 빠져들었다가 내일은 애간장이 탈지, 고급(?) 연애 기술들을 그는 속속들이 알고있다. 어떤 의미에선 당신 연애 최고의 남자와 바람둥이는 종이 한장 차이일지도 모른다. 물론 그 종이가 하드보드지처럼 손으론 찢기 힘들정도로 제법 두꺼운 종이긴하지만.;

그를 만나기 전엔 스스로가 예쁘고 매력적이라고 느꼈던 당신이지만... 그가 당신에게 베푸는 배려와 매너들이 당신에게 반했기 때문에, 당신에게만 주어지는 것이라고 느꼈겠지만. 천만에, 결국 그의 손바닥위에서 놀고있었던건 당신 혼자였을뿐이었다. 당신에게 베풀어지는 매력과 친절... 그게 당신만을 위한 것이라면 더할나위 없겠지만, 누구에게나 베풀어지는것이라면?




 2. 집착하지않는 그에게 오히려 당신이 집착하게 된다.

사람은 원래 누워서 떠먹여주는것에 크게 달가워하지않는다. 아니 보다 정확하게 말하면 너무 쉽게 오면 그것을 오히려 당연한 것으로 여기는 경향이있다. 자신에게 베풀어지는 배려, 친절, 매너... 이 모든 것들이 자기가 생각했던대로 척척 주어지면 오히려 대수롭지않게 받아들여버린다는말.

사람은 오히려 잡힐듯 잡히지 않는 것에 더욱 안달하고 애걸복걸하게 되어있다. 그는 당신에게 집착하지 않는다. 당신을 구속하지도 않고 때론 그가 당신을 좋아하는게 맞는게 의심스러울 정도로 당신을 자유롭게 방목(응?)해두는 모습을 보인다. 뭐 굳이 일부러 밀고당기기를 하는것도 아니다. 주변에 당신말고도 널려있는(?) 수많은 여자들 덕분에 굳이 당신에게 집착할 필요가 없는것일뿐. 그들은 많이 '가지고'있기에 더욱 여유로울수있다.

하지만 그럴수록 당신은 더 애가 타고 그에게 매달리게된다. 그의 주변에 맴도는 여자들에 질투를 느끼기 시작하고, 연락없는 그의 전화와 문자에 더욱 집착하게되고, 더 애태워하게되고... 그래서 연애는 더 좋아하는 사람이 지는 게임이라고 하는것일까. 그런 의미에서 아이러니하지만 가장 쿨하게, 멋지게 연애를 잘 할수있는 방법은, 자신이 별로 좋아하지않는 사람이랑 연애를 하는것이라는 말이 나오는걸지도 모르지만...



 3. 내 남자만은 아닐꺼야.

이미 당신은 그의 능수능란한 연애 스킬에 빠져들었다. 그가 너무나도 좋고, 멋져보인다. 그래서 그가 바람둥이란 그런 기미가 보여도 애써 덮어두려한다. 뻔히 보이는 그의 거짓말도 애써 믿으려하고, 그의 곁을 맴도는 수많은 여자들도 그저 친구일뿐이라고 애써 생각하려한다.

하지만 솔직히 말해서 대놓고 자기가 바람둥이라는걸 광고하는 사람도 있나? -_-; 오히려 능숙한 바람둥이들은 평소 만나는 사람들에게 암시를 걸곤한다.

"사람 마음가지고 장난치는 사람은 딱 질색이야. 바람둥이? 그런 사람이 제일 싫어."
"너같은 애를 만난건 행운이야. 난 그동안 잊고있던 순수한 감정을 너 덕분에 찾았어."


그들은 오히려 진짜 순정남보다 더 순정남인척한다. 뭐라고? 절대로 그럴리가 없다고? 천만에, 순정남이 바람둥이 흉내 내는게 그럴싸할까, 바람둥이가 순정남 흉내 내는게 그럴싸할까? 당신은 결국 그에게 당.한.것.이다.

물론 가끔은 너무나도 명백하게 드러나는 증거들에 그의 바람기가 의심되기도하지만 그가 당신에게 보여준 자상함과 매너와 달콤함들에 취해, 그 좋았던 순간들의 기억때문에... 그래도 내 사랑만은, 내 남자만은 아닐꺼라고 생각한다. 하지만 감추고 덮어봤자 그동안 쌓이고 쌓인 문제점들이 한번에 드러나는 순간, 당신이 입게되는 상처는 더욱 커질수있다. 물론 무조건 의심하는건 의부증(?)의 지름길이지만 명백한 증거가있는데도 그냥 넘어가는건 당신 자신을 위해 결코 좋은 방법이아니다.


 4. 설사 알고있을지라도...

이건 솔직히 중증이라 답이 없는 경우이긴한데... 심지어 당신은 이미 그가 바람둥이라는 사실을 알고있을수도있다. 당신 아닌 다른 여자들에게 날아온 수많은 문자 메세지들, 그의 미니홈피 방명록에 '비밀이야'로 남겨지는 무수한 댓글들... 심지어 지난 주말에는 다른 여자와 데이트한 사실마저 당신은 이미 알고있다.

당신도 처음에는 분노하지만... 그를 너무나도 사랑하기에 그것마저도 사랑의 힘으로 극복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차가운 도시의 남자. 다른 여자에겐 쿨하고 차갑지만 내게만 따뜻한 매력을 내뿜는 남자'의 환상에 젖어 진실로 그를 사랑하기에 극복할수있고 그를 사랑으로 바꿀수있을꺼라 생각한다. 그가 바람을 핀걸 들켜도 진심으로 반성하는(것같은) 모습을 보이면,
 
"그래, 사랑한다면 이 정돈 감싸줘야지. 그런 그를 사랑의 힘으로 변화시키는거야."

...라고 생각한다. 하지만... 결국 변화하는건 그가 아닌, 시커멓게 멍들어가는 당신 가슴뿐이다.



바람둥이... 사실 겉모습만 봐서는 충분히 매력적이다. 하지만 처음에는 자신감있고 당당한 그의 모습에 매력을 느끼고, 그를 사랑하는 마음에 그가 바람을 피더라도 그저 실수일뿐이라고, 당신의 사랑으로 그를 변화시키겠다고 애써 위로하겠지만. 그건 그저 시작일뿐이다. 그의 바람기는 예정된 수순처럼 끝없이 되풀이 될것이고, 반복되는 그의 행동에 사랑이란 이름으로 모든걸 싸안으려했던 당신은 결국 더 그를 사랑했던 사랑의 크기만큼이나 더 크게 상처 받게될것이다.

그는 불량식품이다. 우선은 달콤하고 손이 가더라도... 당장 없으면 안될것 같더라도 결국 오래 먹으면 입맛을 버리고 건강을 해친다. 사랑의 힘? 천만에~ 불량식품을 비싼 그릇에 담으면 일급 요리가 되는가? 세상에는 그만큼 변하기 힘든것도 있다. 그런 의미에서 바람둥이는 도박, 주사만큼이나 불치의 병이다. 식중독에 걸려 배를 움켜잡고 쓰러지기 전에, 상한 음식은 빨리 쓰레기통으로 던져버려라. 사랑은 그 사랑을 받을 자격이 있는 사람에게만, 그 사랑을 소중히 생각하는 사람에게만 베풀어져야한다는 사실을 명심하라. 바람둥이에게 휘둘리고, 괴로워하고, 힘들어했던 지난 기억은 던져버려라. 그런 못쓸 남자에게 더이상 당신의 소중한 사랑과 감정을 소모하기는 너무 아까우니까. 당신만의 진가를 알아봐줄, 당신만을 바라봐줄 그런 멋진 남자는 어딘가에 반드시 있기 마련이니까.^^

공감하셨다면 view on의 손가락 버튼을 꾸욱 눌러주세요.^^ 
<- 로긴? 필요없습니다. 눌러만 주세요^^

Daum 아이디가 있는분은 구독+해보세요, 연애에 관한 상큼한 팁을 드려요^^

+자매품: 툭하면 바람피는 남자들의 심리는?



 
[☞미즈넷 칼럼 보기]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