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반응형

얼마전 갓 입사한 회사원 B양. 무려 2년이나 되는 백수 기간에는 집에서 눈치도 보이고, 왠지 스스로도 무력감도 들고해서 어디든 취업만 시켜주면 정말 회사를위해 목숨바쳐 일하겠다고 결심했는데... 막상 직장에 들어가보니 그것도 아니었다.^^; 게다가 노처녀 히스테리가 있는 과장은 어찌나 땍땍거리고 자기를 못잡아 먹어 안달인지... 그러던 어느날, 여느때처럼 노처녀 과장이 시킨 일을 바쁘게 하고 있는데 때마침 부장과 차장의 오더까지 동시에 걸려서 그야말로 눈코뜰새없이 일을 해나가고 있었다. 거의 퇴근 시간은 가까워오고... 과장이 B양에게 말했다.

과장: 아까 시킨거 다했어요? 가지고 와봐요.

B양: 그게... 아직 다 못했습니다.

과장: 시킨지가 언젠데 아직 다 못해요! 일을 하겠다는거예요, 말겠다는거예요!

B양: 그게 아니라... 부장님하고 차장님이...

과장: 변명은 필요 없어요. B씨. 정말 그정도 밖에 못해요? 그런식으로 할꺼면 때려치워요. B씨말고도 일하고 싶은 사람 많으니까.


B양은 과장에게 된통 욕을 들어먹고 화장실에 몰래 앉아 서러운 울음을 삼켰다. 내가 경력만 쌓이면 이깟 회사 붙어있나봐라, 하면서^^; 퇴근 후 B양은 남자친구인 A군을 만났다.


A군: 오늘 하루 어땠어? 잘보냈어?

B양: 오빠... 나 오늘 우울해... 나 술사주라.

A군: 왜? 무슨일인데...

B양: 글쎄, 있지...



B양은 서러운 마음에 A군에게 노처녀 과장에 대해 있는 욕 없는 욕을 다하며 하소연하다시피 털어놓았다.


A군: 그럼 과장한테 확실하게 말했어야지. 부장님하고 차장님하고 시킨 일이있다고... 그 사람들이 더 상급자잖아.

B양: 설명하려고하는데... 변명할 기회를 안주잖아. 그리고 옆에 부장님 차장님 듣고 있는데 그 얘기하기도 좀 그렇기도하고...

A군: 그래도 그런건 확실히 해야지. 게다가 원래 회사일이란 그래. 일이 많으면 시간을 적당히 배분을 해서 효율적으로 사용해야지, 하나 마무리 다 못하고 이거하다가 저거하다가 하면 결국 하나도 제대로 못해.

B양: 다 같이 시키는데 나보고 어떻게 하라고. 오빠가 그 상황이 안되봐서 모르는거지, 얼마나 난처하고 당황스러운줄 알아?

A군: 내가 너보다 2년은 빨리 입사했다. 그런 상황 다 겪어봤어. 직장 생황에서 원래 그런건 어쩔수 없는 거야. 돈받고 일하는 입장인데, 아랫 사람이 맞춰야지 어쩌겠어?


B양: 오빠 지금 누구 편을 드는거야? 나보다 회사가 더 중요하단 거야 뭐야?


A군: 그런게 아니라. 그런건 원래 니가 맞춰야한다는 거지. 내가 틀린 말 했어? 아니잖아? 다 널위해서 하는 말이잖아.

B양: 몰라. 그래 좋겠다. 잘나서. 나 집에 갈래.


B양이 갑자기 자리를 박차고 나가자. 왠지 황당해진 A군, '내가 뭘 잘못한거지. 내가 틀린 말을 한것도 아니고, 그럼 지가 잘못했는데도 무조건 편들어달란 거야 뭐야, 말을 말던가. 도대체 여자들은 왜 그런거지?' 분명히 A군 입장에선 옳은 말만 했을뿐인데... 왜 B양은 더 화를 내는 것일까? 정말 여자친구가 잘못해도 무조건 편을 들어줘야하는걸까? 그게 옳은걸까? 물론 사회 선배의 말로써는 A군의 말도 틀리지는 않았다. 하지만 남자친구로써의 대답으로는 틀렸다.^^; 그럴때는 차라리 이렇게 말해보자.

"그래, 그건 정말 아닌거같다. 사람이 감당할수 있을만큼만 일을 시켜야지. 우리 B, 많이 속상했지? 누가 우리 B보고 뭐라고 그래. 오빠가 그 과장님 차 몰래 긁어줄까?" -> 이봐 그건 범죌세...-_-;


...라고 말이다.^^; 혹자는 이렇게 말할것이다. '틀린건 틀리다고 해야지. 무조건 편들어 주다간 버릇(?) 나빠져요.' 하지만 말이다. 당신의 여자친구가 어린애도 아니고, 자기도 자기의 잘못은 안다. 업무처리에 미숙한 점도 많고, 직장 생활에서 대응하는 법을 몰라 실수투성이인 자신의 모습을 말이다. 그래서 더 스트레스를 받는거고... 자기 자신에게만 돌리기엔 너무 억울하니까 다른 사람 흉도 조금씩 보면서, 자기가 가장 사랑하는 사람에게는 그래도 위로받고 싶은 것이다. 여담이지만 어린시절, 필자는 동생만 있을뿐 형이 없었다. 어느날 사촌형집에 놀러 갔는데... 놀이터에서 놀던 둘째 사촌형이 어떤 동네 애한테 맞고 들어오자, 이유여하를 막론하고 첫째 사촌형은 바로 씩씩거리면서 그 동네 애에게 달려가서 혼을 내줬다. 어린 마음에도 그게 너무 부러웠고 그래서 형이 있었으면 할때도 있었다. 무조건적이고 절대적인 자신의 편이 있다는거... 얼마나 행복하고 든든한 일인가? ^^

솔직히 당신이 그 과장의 직장 상사가 아닌 이상, 당신이 실질적으로 그녀를 위해 해줄수있는 일은 없다. 하지만 일단은 그녀의 편을 들어주라는 거다. 그녀가 잘못했던 잘했던을 떠나서 말이다. 문제를 논리적으로 해결한답시고 상황을 분석하며 따지다간 오히려 그녀로부터 너 지금 누구 편드는거야?,라는 원망섞인 대답이 돌아올지도 모른다. 당신이 할수있는 일은 그녀의 말에 맞장구쳐주고, 그녀가 털어놓는 하소연에 귀를 기울여 주는 일뿐일 것이다.


알고있다. 그건 사태 해결에 아무 도움이 되지않는다는것을... 하지만 원래 사람이란 꼭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남에게 하소연을 하는것만은 아니다. 심리치료 기법에도 있다. 그냥 남에게 자신의 불안하고 불편한 마음 상태를 이야기 함으로써 스스로 마음의 정리를 하고 치유하는 방법이 말이다. 그때는 그냥 그녀의 말에 귀기울여 주는것만으로도 그녀의 마음은 마법처럼 풀릴것이다. 덤으로 그녀는 '아마 믿을 사람은 세상에 이 사람밖에 없고, 정말 이사람이야 말로 진정한 내편이구나' 하고 생각하게 될것이다. 그런 기막힌 찬스를 기껏 설교하느라 놓쳐버릴 셈인가? 충고는 그녀가 화가 풀리고 나서 조용한 어조로 살짝 건내줘도 늦지않다.

기억하라. 그녀는 당신에게 문제를 해결해주길 바라는게 아니다. 단지 지치고 아픈 마음을 기댈 듬직한 누군가의 어깨가 필요할 뿐이다.^^

재미있게 보셨다면, View On의 손가락을 꾸욱 눌러주세요, 제 포스팅 힘의 원천입니다! 으쌰!^^ 



▲ 알라딘 창작 블로그에도 연재중입니다. 그냥 꾸욱 눌러만 주세요. 추천은 공짜^^
반응형
댓글
  • 이전 댓글 더보기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