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반응형

연애를 시작할 때 친구들로부터 흔히 듣는 말이 있다.

"그래, 니가 우정을 버리고, 애정을 찾겠다 이거지?"

일반적으로 연애를 시작하게되면 친구에게 소홀해지기 싶다. 하지만 종종 반대의 경우도 존재하는데... 동성 친구들에게 인기가 더 많은 내 남친 어떡할까? ^^;

얼마 전 연애를 시작한 동갑내기 커플 Y양과 K군. 사실 학창 시절에는 그냥 힘들 땐 기댈수 있고, 편하게 만나 술 한잔 나눌수있는 좋은 친구 사이였는데 정작 졸업을 하고, 취업을 하면서 자주 못만나다보니 그게 사랑이었다는 걸 깨닫게 된것.^^ 그런데 K군에겐 문제 아닌 문제가 있었으니... 바로 동성 친구들에게 인기가 많다는 점. 워낙에 운동을 좋아하고 친구들과 어울리는 걸 좋아해 주변의 평도 꽤나 좋은 편이었다. 사실 이성친구에게만 잘 대해주고, 잘 보이려는 살짝 속물스러운 사람보단 같은 남자끼리의 평이 더 좋은 사람이 진국이라는 생각을 했던 Y양이었고, 또 그런 점 때문에 K군에게 더 끌렸던 것도 사실이었지만 정작 연인 사이가 되니 이런 점이 오히려 불만거리로 작용했다.


Case 1, 친구의 전화

Y양: 너 터미네이터 봤어? 엄청 재밌데! 그거 보러갈래?

K군: 좋지. I'll be back. ㅋㅋㅋ

(갑자기 울리는 K군의 전화벨)

K군: 어, 그래. 뭐라고? 이 앞 술집이라고? 누구누구있는데? A,B,C 다같이 있다고? 이야~ 오래간만에 다들 뭉쳤네. 그럼 나만 가면 되는거네. 뭐하냐고? 아, 나 여친이랑 바로 옆에 커피샵에 있다. 여친 데리고 가도 되지? 그래, 좀 있다보자.ㅋ

Y양: 누구야?

K군: 어, J인데... A,B,C랑 다같이 있데... 재밌겠지? 요 앞 술집에서 맥주 마시고 논단다. 너 데리고 간다고했으니까 얼른 가자.

Y양: 갑자기 그게 뭐야... 영화보러 가쟀잖아.

K군: 에이. 영화는 다음에 봐도 되잖아. 너도 걔들 본지 오래됐잖아? 재밌을꺼야.ㅎ

Y양: 좀 그런데.. 그냥 담에 가면 안돼?

K군: 아까 J보고 너 간다고 이미 말해버렸는데. 니가 안가면 내가 뭐가되? 같이 가자. 응?

자기와의 시간보다 친구와의 시간이 왠지 더 중요해보이는 K군에게 섭섭하고 기분 상했던 Y양. 술자리에서 K군은 신나했지만 Y양은 왠지 그자리가 계속 떨떠름하고 불편했다고한다.


Case 2, 축구 시합

K군: 어, 나야. Y! 나 오늘 친구들이랑 학교 운동장에서 축구 시합하기로 했잖아. 같이 가자. 나 공격수로 뛰는데... 골 넣으면 반지 세레머니 할께.ㅋㅋ 와줄꺼지?

Y양: 으응...; 근데 나 꼭 가야될까? 끝나고 만나면 안되?

K군: 딴 애들은 다들 여친이 나와서 응원해 준다는데 나도 Y가 이쁘게 차려입고 나와서 응원해주면 힘이 불끈불끈 솟을꺼같아.

K League
JaeYong, BAE 저작자 표시변경 금지

결국 K군의 기대섞인 부탁을 저버리지못한 Y양, 아직 쌀쌀한 날씨에 미니 스커트까지 입고 아는 사람도 별로 없는 응원석에서 2시간 넘게 K군이 운동장을 뛰어다니는 것만 바라봐야했다.


K군의 문제점은 뭘까? 동성 친구들에게 인기가 많다는 거? 따지고 보면 맞긴 하지만 본질은 아니다.^^; 결국 그의 문제점은 입장 조절을 잘 못했다는것. 남자라면 누구나 너무나도 예쁜 자기 여자친구를 친구들에게 소개 시켜주고 싶고, 자랑하고싶고, 또 기왕에 좋은 친구들을 만날때 자기가 좋아하는 여자친구와 같이 시간을 보내고 싶어하는 경향이 있다. 친구도 만날수있고, 여자친구도 만날수있고, 일석이조~ 하지만 K군은 그게 둘 모두에게 잘 하는 거라고 생각하지만, 천만의 말씀. 사실 Y양은 차라리 따로 만나는것보다 더 불편하고, 섭섭함을 느낄수가있다. 그는 여자친구의 의사를 미리 묻지않고 친구와의 약속을 정해버렸고, 자기가 편한 사이라도 연인에게는 그 사람이 불편할수도 있다는 걸 간과했다.

그렇다면, 이쁜 내 여자친구를 친구에게 자랑하고도 싶고, 또 여자친구에게 자기의 오랜 친구를 소개시켜주고 싶다면 어떻게 해야할까? ^^

첫째, 시간차 전략을 써라. 위의 사례에서 보듯 여자친구가 축구 구경(?)을 썩내켜하지 않았다면 강요하지말고 거의 마칠때쯤에 와서 뒷풀이때 잠시 자리를 빛내(?)준다던가, 친구들이 먼저 만나고있는 자리에 여자친구를 데리고 중간에 끼여들어가지말고 차라리 친구들과 먼저 만나고 자리가 끝날때쯤 여자친구를 잠시 소개해주는 방법을 쓰는것이다. 친구들과의 만남과 여자친구와의 만남을 바톤터치 방식으로... 그 편이 서로에게 덜 부담스럽고 짧게 짧게 보면서 안면도 익힐수있는 하나의 방법이 될수있다.

둘째, 약속 전 상대의 동의를 미리 구하라. 급작스럽게 계획에 없던 자리를 만들어내게되면 여자친구는 미처 마음의 준비도 못한 상태로 남자친구의 친구들을 만나게 된다. 아무리 남자친구에겐 편한 사이라도 그의 자존심을 위해서라도 예쁜 모습을 보여주고싶은게 여자의 마음일 것이다. 아무리 편한 연인 사이일지라도 부담스러운 자리인지 아닌지를 미리 듣고 참석여부를 선택하게끔 배려하자.

셋째, 부담스러운 자리는 피하게 하라. 생각해보라. 남자 4명에, 여자 1명의 술자리. 얼마나 뻘쭘(?)할런지. 설혹 K군의 친구들이 Y양을 최대한 배려해서 둘이 언제 만났냐느니, K군의 어떤점에 끌렸는지 등의 질문을 등으로 그녀를 대화에 참여시킨다고 하더라도. 그런 질문 몇번이면 이미 그들 사이의 공통적인 소재거리는 떨어지게 될꺼고. 결국은 그들은 자기들만이 아는 이야기를 쏟아내게 될 것이다. 그렇다고 먼저 나서서 술자리 분위기를 휘어잡을 수 있는 카리스마의 여전사가 아닌 이상 Y양이 할수있는건 그저 옆에서 자기는 알지도 못하는 지루한 이야기를 듣고만 있을 수 밖에 없을 것이다.

넷째, 그렇다면 커플 끼리의 더블 데이트라면? 물론 그건 꽤나 괜찮은 선택이다. 커플이라는 공통점이 있고. 남자들끼리, 여자들끼리,
각개(?) 대화로 나간다고해도 별무리가 없다. 다만  친구 커플과 동반으로 여행을 가는 경우가  있는데 그럴때는 미리 몇번 만나 안면을 트고, 어느 정도 친해졌다 싶을때 같이 가도록 하자. 아무리 같이 여행을 가면 빨리 친해진다고는해도 처음 만나서 차를 타고 가는 동안은 어지간히 사교성이 좋은 사람이 아니라면 한동안은 매우 어색한 침묵이 당신들을 괴롭힐지도 모른다.

명심하라. 자기에게 편한 사람이라고 당신의 연인에게도 편한 사람은 아니란 것을... 우정을 버리고 애정을 찾으라며 어느 한쪽을 포기하란 말이 아니다. 쉽지않은 일이지만 중간에서 처신만 잘 할수있다면 당신은 친구들에게는 늘 한결같은 친구가, 연인에게는 센스있는 남친이 될수있을것이다.^^

공감가신다면 View On의 손가락을 눌러주세요^^

반응형
댓글
  • 이전 댓글 더보기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