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반응형

흔히들 하는 말이있다. 여자는 외모, 남자는 능력이라고... 물론 지극히 남성중심적인 사고에서 온 것이긴 하지만 어느 정도 일리가 있는 말이긴하다. 뒤집어서 말한다면 남녀 각자의 취향을 드러내는 말이므로... 그렇다면 정말 여자는 남자의 외모를 보지않을까? 혹자는 말한다. 장동건이나 원빈 외모면. 딴 거 다 필요없고, 누더기만 걸쳐도 된다고.;

뭐 장동건이나, 원빈이 누더기를 걸치고 거리에서 여자를 꼬시더라도 성공할 확률이 99.9%라는데는 필자도 큰 이의는 없지만... 사실 그 정도의 외모를 타고날 확률이 몇퍼센트나 될까..^^; 나머지는 다 노력하기 나름이다. 내 얼굴은 이민호도 아니고, 조인성도 아닌데 이렇게 타고난 걸 어떡해? 외모를 어떻게 바꾸라고?, 라고 주장하는 남자들도 일부 있겠지만 그건 한마디로 핑계다. 왜냐고? ^^; 잠시 사전적인 외모의 정의를 알아보도록 하자.

 외모 [外貌]
[명사]겉으로 드러나 보이는 모양.

많은 사람들이 착각하는 경향이 있는데 위의 정의와 같이 사실 외모는 꼭 얼굴의 생김만을 표현하는 단어는 아니다. 그 남자의 키, 신체 비율, 몸매, 옷차림, 헤어스타일, 피부 상태 등 외적으로 보이는 모든 모양을 외모로 볼 수 있다. 과연 외모에 대한 정의를 이렇게 바꾸고도 여자는 외모를 보지않는다고 말할수 있을까? 이때의 대답은 No~ 다. 얼굴이 꼭 잘생길 필요는 없지만 여자들은 겉모습이 깔끔하고 댄디한 느낌의 남자에게 호감을 가지게된다. 너무 당연한 말 아닌가? ^^

여기서 필자의 두 친구를 예로 들어보기로 하자.

Good Case: 필자의 대학 동기중 한명인 B군은. 키도 평균 보다 약간 작은편이고 그리 잘생긴 얼굴은 아니었다. 게다가 숱이 많고 약간 곱슬끼가 도는 머리칼을 가지고있었다. 하지만 그는 다루기 힘든 머리임에도 미용실을 남들보다 두배는 자주 찾아 헤어스타일을 항상 단정하게 유지하고 왁스를 발라 깔끔하게 잘 정돈을 하는편이었다. 요즘에야 피부미남이니, 피부동안이니 하는 말이 트랜드지만 그런게 없던 그 당시부터 그는 피부에도 꽤나 신경을 쓰는 편이었다. 게다가 우리들은(99학번) 그냥 청바지에 남방을 입고 다닐때, 그는 살짝 '니뽄필'로 자기에게 어울리는 옷을 잘 골라입는 센스를 가지고있었다. 그는 자기가 가진 단점을 패션과 감각으로 잘 커버하는 능력을 가지고 있었고 그것 때문인지 은근히 여자들에게 세련된 인상을 주는 남자였다. 그래서 꽤나 인기도 많았었고...^^

Bad Case: 필자의 동아리 친구중 한명인 M군은, 키도 180cm대 중반으로 훤칠하고, 얼굴도 잘 보면 그리 못생긴 편은 아니었다. 1학년때부터 경제적 관념이 투철해 피씨방 야간알바, 중국집 배달 알바, 전단지 알바, 놀이공원 인형알바, 인형 눈알 박기(이건 아닌가.-_-;;) 등등 온갖 알바계를 두루 평정했고 패션에도 꽤나 관심이 많았던지 그렇게 죽어라 알바한 돈으로 명품까지는 안되더라도 이름만 대면 알수있는
꽤나 비싼 정장 스타일의 옷을 사 입었던 것같다. 하.지.만. 염색후 머리칼이 자라 검은머리와 노란머리가 반쯤 어정쩡하게 뒤섞인 헤어 스타일에, 면도를 안해서 산적처럼 지저분하게 자란 수염, 세수는 하고 다니는지 뒤집어진 피부 등은 주위에 혐오감을 불러일으켰다. 혹자는 그를 위해 변명할것이다. 터프한 남자를 좋아하는 여자들은 그래도 그에게 반할꺼라고... 물론 브래드 피트나 장동건은 그런 모습도 꽤나 어울릴것이다. 하지만 누구나 다 브레드피트가 될수있는건 아니다.^^; 뭐 어쨌거나 모든 갑을논박을 떠나 결론이 말해주는 법.. 대부분의 여자들은 그를 피했다.-_-;

물론 원판불변(?)의 법칙에 의해 잘생긴 마스크와 큰 키를 가지고있다면 더할 나위 없겠지만 그렇지 못하더라도 너무 실망할 필요는 없다. 타고난 조건은 어쩔수없지만 나머지 외적인 부분은 충분히 노력으로 커버 가능하다. 그녀에게 어필할수있는 건 지저분한 터프남보다 깔끔한 젠틀맨이다. 깨끗한 피부에, 깔끔한 면도자국, 단정하고 정돈된 헤어스타일, 자신의 체형과 분위기에 어울리는 옷 입는 방법을 익히고, 늘 밝은 표정에 편안한 웃음을 짓는 연습을 하자. 꼭 권상우처럼 근육질의 미끈한 몸일 필요는 없지만, 지나치게 체중이 많거나 적다면 운동을 통해 적당하게 보기 좋은 몸매를 유지하도록 노력해보자.

꼭 잘생겨질 필요도 없고, 최고의 패셔니스트가 될 필요도 없다. 하지만 노력해도 안된다는 건 핑계에 불과하다. 이러한 꾸준한 노력들이 쌓이고 쌓인다면 당신은 충분히 이성에게 어필할 수 있는 외모의 소유자로 거듭나게 될것이다. 물론 스스로에 대한 자신감은 보너스다^^

공감가신다면 View On의 손가락을 눌러주세요^^

반응형
댓글
  • 이전 댓글 더보기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