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반응형

라이너스 씨는 텐트가 2개다. 하나는 늦봄, 여름, 초가을용으로 코베아 코튼 헥사타프와 애용중인 노스피크 나르시스돔 EX 플러스. 또 다른 하나는 늦가을, 겨울, 초봄용 즉 동계용으로 사용중인 콜맨 코쿤2이다. 사실 초가을까지야 다른 난방없이 툴콘 미니히터와 전기매트 정도로 충분히 커버가 가능하지만 11월이 들어서면 난로나 팬히터 없이는 밤에는 버티기가 힘들다. 해서 라이너스 씨는 캠핑을 시작했던 초기부터 아이들에게 안전한 신일 900 팬히터를 사용중인데... 사실 남부지방에서는 신일 1200이 아닌, 신일 900으로도 나름 광활하다면 광활한 코쿤2를 극동계까지 충분히 커버해준다. 하지만 인원이 늘어나 텐트가 2개라면 어떻게해야할까? 난로는 하나인데 텐트는 2개라면? 뭔가 좋은 방법은 없을까? ^^ 그래서 오늘 친절한 라이너스씨의 슬기로운캠핑생활에서 준비했다. '텐트는 2개인데 난로는 하나? 리빙쉘 텐트와 돔텐트 도킹하는 법! ( 콜맨 코쿤2 + 노스피크 나르시스돔 EX 플러스)' 두둥!

텐트는 2개인데 난로는 하나? 리빙쉘 텐트와 돔텐트 도킹하는 법! ( 콜맨 코쿤2 + 노스피크 나르시스돔 EX 플러스)

먼저 도킹할때 메인이 될 리빙쉘 텐트 콜맨 코쿤2. 텐트안에 이너(잠자는 공간)와 전실(생활하는공간)이 함께 들어있는 리빙쉘형 텐트로... 노스피크의 퍼시픽오션, 코오롱 슈퍼팰리스, 스노우라인 새턴2, 코베아 이스턴 시그니쳐 등과 어깨를 나란히하며 광활한 크기와 괜찮은 만듦새를 자랑한다. 비록 코쿤3가 나와 약간 밀리는 감은(?) 있지만 그래도 라이너스 씨는 충분히 만족하며 사용중.^^

코쿤2의 실내는 이렇다. 뒤편은 이너텐트 공간으로 안에서 5인이 잘 수 있을만한 크기다. 그리고 사진에는 약간 잘렸는데 앞쪽 전실공간에서는 마운틴리버 포폴딩 테이블 2개와 로우 폴딩 체어를 6개까지도 넉넉하게 놓을 수 있을정도로 여유로운 전실을 자랑한다.

그리고 도킹에 있어 서브 텐트가 될 노스피크 나르시스돔 EX 플러스. 사실 살때 맥스를 사고싶었는데 작은 도크 사이트의 경우 안올라가는 곳이 있다고 해서...^^; 여튼 전실이 없이 안에 이너만 있고 겉에 플라이만 뒤집어 씌우는 형태로 나르시스돔은 텐트 치는 법이 무척 간단하다. 동계캠핑의 필수 준비물인 난로를 피울 수 없기 때문에 혹한기 캠핑을 즐기는 게 아닌 이상 사실상 겨울 캠핑은 어렵다.


하지만 코쿤2와 나르시스돔 EX플러스를 따로 친 다음... 코쿤2를 정위치로 두고 오른쪽 출입구를 개방하고 옆쪽에 나르시스돔을 결합하면 마치 변신합체로봇처럼 도킹이 된다. ^^; 

포인트는 팬히터로 난방을 했을때 손실되는 열을 최소화하고 새어들어오는 우풍을 막기 위해 최대한 텐트끼리 밀착시키고 뜨는 공간을 줄이는 것! 라이너스 씨는 중간에 비는 공간을 김장비닐을 길게 잘라서 두르고 나스시스돔과 코쿤 간 스트링을 연결해서 고정했다. 김장비닐이 투명해서 보기는 괜찮은데... 렉타타프나 다이소표 그라운드 시트로 가운데를 두르거나 강력한 네오디움 자석이나 테이프로 고정한다는 캠퍼분들도 있다. 

나르시스돔쪽 뒤편에서 보면 이런모습. 바닥의 스커트가 많이 들리면 바람이 들락달락하니 아래쪽으로 최대한 깔리게하고 파쇄석으로 살살 덮어주었다.

도킹한 실내 모습. 왼쪽편이 코쿤의 이너텐트이며, 가운데 있는 의자 뒤에 보이는 공간이 나르시스돔을 연결한 곳이다. 의자뒤편으로 나르시스 이너 내부가 보인다. 즉 일부 인원은 코쿤 이너에서, 일부 인원은 나르시스돔 이너에서 취침을 하면된다. 연결부의 바깥은 앞서 보셨듯이 김장비닐로 안쪽은 맞붙는 텐트 스킨끼리 빨래집게로 빈틈없이 고정해주었다.^^; 그리고 사진상에서는 낮이라서 팬히터를 가운데다 두었는데, 밤이 되어 취침모드로 들어가면 팬히터를 테이블 옆으로 옮긴 후에 코쿤 이너와 나르시스돔 이너 가운데 쪽으로 쏴주고, 위쪽에는 타프팬(S팬)이나 써큘레이터를 돌려서 위로 올라가는 따뜻한 공기를 아래로 고르게 순환되게 해주면 좋다. 또한 야간 난방시 일산화탄소 경보기는 필수! 


사실 나르시스돔을 코쿤 옆쪽으로 안붙이고 이 앞쪽 정문(?)쪽으로 길게 이어붙일까도 했는데, 그렇게 할 경우 앞쪽에 우우레탄 TPU 창을 달 수가 없어 개방감이 떨어지고, 팬히터가 쏘아지는 방향이 너무 극과 극으로 나뉘기에 부득이하게 나르시스돔을 옆쪽 출입문쪽으로 붙였다. 확실히 TPU 창을 다니 전실 확장의 느낌적인 느낌의 효과가 있는 듯하다. 그리고 코쿤 전실 바닥공사는 냉기가 올라오지않게끔 방수포로 마무리. 

잘 합체되어있는 모습. 사실 한번도 시도해본적이 없어서 너무 뜨진않을까 걱정도 됐고, 그래서 그냥 텐트안에다가 원터치 팝업 텐트류를 하나 더 넣어 남자들은 거기서 잘까, 아니면 쉘터를 하나 구해볼까 생각해봤는데... 그냥 도킹하길 잘한것같다.^^

코쿤과 나르시스돔이 마치 원래 그렇게 만들어져 나온양 멋지게 도킹된 모습. 사실 인터넷에서 텐트간 도킹을 많이 검색해봤는데, 주로 SUV 자동차 차박 도킹 사진만 올라오고 코쿤과 나르시스돔이 결합된 사례는 없어서 가로 세로 길이, 높이, 출입문 길이 등 제원부터해서 고민을 많이 했다.ㅋ

밤이 되어 팬히터 난방을 해도 따뜻하다. 한겨울은 다소 힘들 수 있겠으나 아직 늦가을인 지금은, 아니 초겨울까지는 충분히 이 방법으로도 가능할 듯하다.^^

지금까지 친절한 라이너스 씨의 '텐트는 2개인데 난로는 하나? 리빙쉘 텐트와 돔텐트 도킹하는 법! ( 콜맨 코쿤2 + 노스피크 나르시스돔 EX 플러스)'편이었습니다. 감사합니다.^^

+자매품: 가성비갑 리빙쉘형 텐트, 스노우라인 미라클 패밀리 텐트 & 텐트 치는 방법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