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군의 고백,

같은 과에 좋아하는 여자가 있습니다.
귀여운 외모에, 밝은 성격의 그녀. 전 그런 그녀에게 반해버렸습니다.
하지만 성격좋고 인기 많은 그녀의 주변에는 늘 친구들이 끊이지 않았고
저는 어떻게 다가가야할지 몰랐습니다.
그래서 우연히 알아낸 그녀의 미니 홈피에다가 익명으로 좋아한다고, 지켜보고 있다고
글을 남기기도 해보고, 도서관 그녀의 자리에 역시 익명으로 그녀를 좋아하는
마음을 구구절절 적어서 편지를 남겨보기도하고, 심지어 몰래 그녀의 핸드폰
번호까지 알아내서 익명으로 문자까지 보내봤습니다.

당장 고백하기에는 용기가 없고, 그렇다고 아무것도 안하기에는
미칠 것 같아서 써본 방법인데 제법 괜찮다고 생각했습니다. 근데
문제는 그러다가 그녀에게 그 사실을 들켜버린겁니다. 도대체 왜 그러냐고
따지는 그녀에게, 내가 아니라고 거짓말을 하긴했으나 안믿는 눈치입니다.

그리고 나선 그녀가 저를 대하는 태도가 냉랭합니다. 인사를 해도 안받아줍니다.
그녀는 마치 절 스토커처럼 생각하는 것 같았습니다.
그래서 결국 그녀의 집까지 따라가서 이야기를 좀 하자고 했습니다.
그녀는 저를 경계하는 눈빛이었습니다.
그리고... 저는 그녀를 좋아하고 있다고 고백해버렸습니다.
하지만 그녀에게서 돌아온 싸늘한 한마디.

"너 같은 녀석은 정말 싫으니까. 내 앞 나타나지 말아줄래?"

그녀는 저를 혐오하고 보기도 싫어하는 거 같아요.
하지만 저는 아직도 그녀를 잊지못합니다. 여전히 하루에도 몇 통씩 문자를 보내보고
미니 홈피에 글을 남겨보는데 너무 힘들고 고통스럽습니다.
이제 저는 어떡하면 좋을까요? 전 그녀 없으면 죽을것만 같아요.
포기하라는 말 대신 무언가 방법을 알려주세요. 어떻게든 그녀를 잡고 싶습니다.


포기하란 말 대신, 어떻게든 그녀를 잡는 방법을 알려달라는 K군의 사연, 물론 필자는 조언을 구하는 모든 이들에게 꿈과 희망(응?)을 심어주고싶고, 어깨를 두드리고 용기를 복돋아주는 편이다. 하지만... 아직도 자신의 문제점을 모르고 귀를 막고 자기가 원하는 답만 알려달라고 하는 그에게는 듣기 좋은 말보다는  쓴소리가 오히려 약일듯하다.

누구도 자신이 스토킹을 하고 있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없다. 그들은 자기는 그냥 자신의 감정과 사랑을 표현할뿐이고, 자신의 마음은 순수하다고 말한다. 상대가 자신의 그런 마음을 몰라줘서 너무 섭섭하고 억울하며, 그로 인해 자신이 고통받고 힘들어하고있다고 하소연한다. 하지만... 정작 자신의 그런 '사랑'으로 인해 상대가 고통받고있고, 힘들어하고 있다는 사실은 간과해버린다.

오늘은 사랑과 스토킹을 착각하고 있는, 그러면서도 절대로 상대를 포기못하겠다고 방법을 가르쳐달라고 하소연하는 사람들에게, 다소 입맛에 쓰겠지만 현실적인 몇가지 조언을 드리고자한다.


1. 집착은 사랑이 아니다.


"그녀가 절 싫어하는건 압니다. 그래도, 어떻게 방법이 없을까요?"

물론 당신의 간절한 마음은 잘알고있다. 어떻게든 그녀의 마음을 사로잡을 수 있다면 정말 잘해주고 하늘의 별이라도 다 따다줄 수 있을 것 같은 그 마음, 그녀 아니면 다른 어떤 누구와도 사랑할수없을것같은 그 기분까지도...

하지만 일방적인것은 사랑이 아니다. 그리고 집착과 사랑은 구분되어져야한다. 짝사랑이 나쁜 이유? 그건 바로 자기 자신을 괴롭게 하기 때문이다. 스토킹이 더 나쁜 이유는? 자기 자신뿐 아니라 상대마저 괴롭게 하기 때문이다. 당신이 그녀를 사랑하는 마음을 가지는건 자유지만 다만 당신 자신의 사랑을 위해 다른 누군가를 힘들게 한다면 그건 이미 사랑이 아니다.

그녀가 거절 의사를 밝혔음에도, 당신 때문에 힘들다고 더 이상 그러지말라고 표현을 함에도... 그런 그녀의 말은 무시한채 당신의 감정만 소중하게 여긴다면 당신은 정말 이기적인 사람이다. 진짜 사랑은 상대의 기분이 어떻든간에 내가 원하는것만 얻어내면 되는게 아니라 당신 마음속으로 사랑하고, 그리는 이가 행복할수있길 빌어주는것이란걸 명심하길 바란다.

 


 

2. 믿고 싶은것만 믿는 당신


보고 싶은 것만 보고, 듣고 싶은것만 듣고, 믿고 싶은것만 믿는 사람들이있다. 상대의 작은 친절에도, 상대의 말 한마디에도 일희일비하며 상대가 한 말 하나 하나를 분석해 자기에게 좋은 방향으로만 해석한다.

"당신은 정말 좋은 사람이예요. 근데 친구 이상의 감정은 정말 없어요. 미안해요."

그녀의 이런 정중한 거절에도...

'내심 자기도 좋으면서... 한번 튕겨보는거지 뭐. 게다가 나를 좋은 사람이라고 생각한다며?'

이렇게 생각한다. 그래서 또 고백했다가 차이면, 수치가 분노로 변한다.

'그러게 왜 나보고 좋은 사람이라고 한거야. 지금까지 날 가지고논거야? 어장관리한거야?'

심지어 상대에게 욕설을 하거나 자신을 가지고 놀았노라 주변에 그녀의 험담을 하는 경우까지있다. 하지만 차라리 거기까지로 끝나면 그나마 다행이다. 그러다 다시 마음이 가라앉으면 그녀에게 가서 또 울면서 잘못했노라 정말 잘하겠노라 매달린다.
가히 삽질한 무한반복이라 할만하다. 당신이야 간절함의 표현이고, 애절함의 극치겠지만 상대방 입장에서는 이때부터는 그런 당신이 무서워지기 시작할것이다.


3. 정말 지성이면 감천일까?


"설혹 마음에 없다할지라도 정성을 다하면 언젠가는 그 정성이 하늘에 닿기 마련이죠."
 
이런 사람들은 주로 열번찍어 안넘어가는 나무없다는 속담의 신봉자다.

그녀가 거절을 하고, 당신에게서 거리를 두려해도, 막무가네로 그녀를 쫒아다닌다. 그녀가 전화를 안받으면 전화를 받을때까지 수십통씩의 부재중 전화를 남겨놓기도하고, 상대방이 답을 보내던말던 문자를 수십여통을 보내놓는다. 심지어 그녀의 학교로, 직장으로... 무시로 불쑥불쑥 찾아가서 그녀를 기다리는 일도 서슴치않는다. 심지어 마치 그녀의 남자친구인양 행세하고 다닌다.

그리고... 당신은 이런 당신의 행동들을 '지성'이며 '정성'이라고 생각한다. 하지만... 그건 상대에게 지성으로 비춰지고 감동으로 다가오기는 커녕 공포로 다가오는 행동일지도 모른다. 사귀는 사이에 일어나는 일이라면 동화처럼 아름답고 달콤한 일들이겠지만 어느 한쪽의 일방적인 마음이 퍼부어지는거라면 그건 차라리 잔혹동화에 가깝다. 



얼마전 사생팬(스타의 사생활 하나 하나까지 쫒아다니면서 괴롭히는 팬)에 폭언을 퍼부은 아이돌 가수가 이슈화 된적이있다. 다소 비뚤어져있고, 어긋난 마음이었지만 분명 그 사생팬들도 사랑하니까...란 이유를 앞에 내세우고 있었을것이다. 하지만 좋아하니까, 사랑하니까...는 어떤 일을 해도 다 용서받을수 있는 면죄부가 아니다. 심지어 그 '사랑'의 방향마저도 서로를 향한것이 아닌 일방적인것이지 않은가.

필자의 이런 충고에도 어쩌면 당신은 이렇게 말할것이다.

"이런 대답 말구요. 포기하라는 말 대신 무언가 방법을 알려주세요."

...하지만 대단히 미안하지만 이미 당신과 그녀는 더이상 잘되기는 글렀다. 짝사랑이 서글픈 이유? 결국 상대에게 그 어떤 변화도 주지못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그렇다고 상대에게 변화를 강제한다면 그건 폭력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니란걸 명심하시길 바란다.

지금은 그녀 아니면 죽을것같아도, 그녀 아닌 다른 어떤 사람과도 사랑못할것같아도, 조금만 지나보면 그땐 내가 왜 그런 바보짓을 했을가 하고 후회하게될 날이 분명히 올테니... 더 이상 눈치만 보는 사랑은 그만, 더 이상 강요하는 사랑도 그만, 이제는 당신도 '주고 받는' 사랑의 기쁨을 누려야할 때니까.


+자매품: 매맞아도 못헤어지는 그여자, 맞는게 좋아서?

카카오스토리에서 연애사용설명서 [소식받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재미있으셨나요? 그렇다면 연애사용설명서를 '구독' 해보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ageratum
    2012.05.16 23:26 신고

    나에겐 사랑일지 몰라도 상대방은 아닐수 있으니..
    암튼 집착이 심하면 안될거 같아요..

  3. 매직아이
    2012.05.17 00:29 신고

    집착을 해본 사람으로써 사연의 K군의 감정에 많은 공감이 가네요.
    스스로 집착임을 잘 아는데도 마음 가는 것은 어쩔 수 없더라구요.
    뭐 저는 저렇게까지는 안했고 나름 굉장히 절제를 했다고는 하지만
    직접적인 표현은 아니지만 상대가 싫다고 하는 신호를 계속 보내고 그것을 아는데도 그게 멈춰지지가 않더라구요.
    예전엔 화병이니 상사병이니 업무 스트레스라는 정신적인 원인에 의한 신체의 질병을 믿지 않았었는데
    실제로 격어보니 그런게 있더라구요.
    저의 이성은 아무렇지도 않은데 저 밑에 잠제의식속의 내가 뭔가에 홀린 듯 쉼없이 아드레날린을 분비하데요.
    이게 몇주가 되니까 심장에 무리가 따르더라구요.
    아마 K군도 저와 같은 느낌이지 않았을까 해요.
    잠제의식 속, 아마 본능속의 자신이 하는 일이라 참 자신의 이성도 어쩔 수 없다는.......
    다행히 전 상대가 워낙 마음씨가 좋아 어쩜 선의의 거짓말로 보이는 말을 해서
    (물론 저에겐 그게 최악의 상황이지만)
    제가 폭주하지 않게 막아주었죠. 참 현명하고 고마운 분이에요. 굉장히 화가 나 있다고 느껴지는데도 걷으로는 마지막까지 화를 내지 않고 저를 배려하며 대해 주더라구요. 아마 이런 면에 제가 반한건지도.....
    그리고 참 신기한게 그 최악의 말을 듣는 순간 몇 주 몇 달동안 그렇게 가라앉힐려고 노력했지만 소용없었던 마음이 거짓말처럼 진정되고 가라앉더라는...... --;
    물론 경우에 따라 다르겠지만
    상대가 집착하는 모습을 보였을 때 쌀쌀맞게 대하면 더 폭주 할 수 있습니다.
    다른 배려의 수단을 사용해 보세요.
    네가 싫어라는 직접적인 표현 대신에
    나는 다른 사람을 좋아해와 같은 우회적인 방법을 사용해보세요.
    당한 사람은 참 억울할거에요. 자신은 가만 있는데 일방적으로 상대방이 집착하는 것을 자신이 감당해야 하니까. 하지만 이 세상을 혼자 사는 것이 아니잖아요. 누군가와 어울려 살아야 하는 세상 자신이 배푼 배려가 언젠간 자신에게도 되돌아 올 꺼에요.

  4. BlogIcon landbank
    2012.05.17 08:21 신고

    시간이 해결해줄거라 생각됩니다
    잘보고 갑니다

  5. BlogIcon 마니또피부관리실
    2012.05.17 08:56 신고

    집착 정말 힘들죠
    집착을 버리고 스스로의 스펙을 높이도록 힘써야 할 것 입니다

  6. 여름이다
    2012.05.17 10:44 신고

    설령 내가 상대남자에게 호감이 있었더라도 상대가 내게 집착하면 있던호감마저 먼지처럼 사라집니다. 무서운데 어찌 연애감정이 생기겠어요. 남여를 바꿔도 마찬가지일것같구요.

  7. BlogIcon 복돌이^^
    2012.05.17 12:36 신고

    스토킹과 사랑 참 애매한 부분이 있는것 만은 사실인듯 해요~~

    다녀갑니다.~
    행복한 하루 되세요~

  8. BlogIcon 연애코치_미르코
    2012.05.17 18:08 신고

    열번찍어 안넘어가는 나무 없다..

    어떻게 보면 맞는 말이고 어떻게 보면 틀린말이네요.

    여성들은 남성을 끊임없이 테스트하는 경향이 있죠

    전문용어로 쉿테스트라고 합니다.

    정말 자신의 짝이 될 능력이 있는지를 확인하는 작업이죠.

    이건 본능입니다. 그 남자가 얼마나 날 잘 관리하고 용감한 남자인지 확인하는 작업이죠

    자신이 얻고자 하는 걸 두려워해서는 안됩니다.

    다만 중요한 건 방법이죠.

    연애에는 정형화된 방법이 있습니다.

    그 방법을 따라서 시도를 해야 성공할 수 있습니다.

    잘못된 방법으로 10번 20번 시도한들 성공할 수 없습니다.

  9. BlogIcon 버섯공주
    2012.05.18 00:06 신고

    암요! 사랑은 주고 받는거에요! 한 때 저도 스토킹이 사랑인 줄 착각 했더라는... 엄... ㅡ.ㅡ

  10. BlogIcon 초보플밍지기
    2012.05.18 01:56 신고

    흠.. 처음 방문인데 이곳저곳 구석구석 찬찬히 읽어보니 너무 좋은 글들이 많이 있네요.
    .....

    괜히 생각이 많아지네요.^^
    좋은글 잘보고 갑니다.
    추천도 꾹!

  11. BlogIcon 머니야
    2012.05.18 08:21 신고

    ㅋㅋ 모든것이 도가 지나치면 해가되는것 같습니다..^^

  12. BlogIcon 화사함
    2012.05.18 14:41 신고

    집착은 사랑이 아니라규~ 라고 말하고 싶은 사람들이
    정말 많죠!

    진정으로 좋아한다면 방법을 달리 할 필요가 있어요~^^

  13. BlogIcon 라오니스
    2012.05.19 07:45 신고

    진짜 사랑이라면.. 상대방의 마음도 편하게 해줘야겠지요..
    혼자서 집착을 한다면.. 사랑이 아니라 고문이 될 것이에요.. ^^

  14. BlogIcon 8월7일
    2012.05.19 10:32 신고

    사랑의 기술... 알다가도 모르겠습니다 ^^
    좋은 주말 되세요~~~

  15. BlogIcon 못된준코
    2012.05.21 11:53 신고

    흠냐...너무 집요하면...분명히 문제가 될듯 합니다.~
    뭐든지 적당한게 좋지요.~

  16. BlogIcon 바람될래
    2012.05.21 14:39 신고

    가끔
    저한테도 숨길수없는 집착이...ㅎㅎ

  17. BlogIcon 하츠네오키
    2013.06.21 18:24 신고

    잘봣습니다 저도사랑하는사람이잇엇는데 ..깨졋지만..좋은말인거같군여

  18. 첫눈에 반했어
    2014.01.26 11:30 신고

    저런식으로 접근해서 되는 사람이 있고 안 되는 사람이 있다. 왜일까?
    패완얼이라고 패션의 완성은 매력이듯이 사완얼이라고 사랑의 완성 또한 매력이나 호불호다.

    인간은 첫눈에 모든 게 결정난다고 봐도 무방.. 여자들이 첫 눈에 거부를 하면 그건 어떤 방법을
    써도 안 되는 거다. 안 되는 게 억지로 될 순 없다.

    진짜 느낌이 안 와?? 그렇게 감각없고 눈치 없고 둔한가?? 어장관리란 동물적인 감각의 느낌과
    날 정말 거부한다는 느낌과, 이 사람은 내게 어느정도 호감이 있지만 내숭이다 라는 그 느낌이
    안 오는지.. 답답혀 답답...

  19. BlogIcon 비너스
    2014.01.27 09:19 신고

    익명으로 남겨진 방명록, 문자는 상대방을 무섭고 기분나쁘게 할 수있는데요~ 차라리 당당하게 나서는게 나았을 것 같네요ㅜㅜ

  20. vawez
    2014.01.29 15:15 신고

    집착도 사랑은 사랑이다. 슬픈 외사랑이겠지


  21. 2017.08.12 18:54 신고

    미친개는 몽둥이가 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