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르르 윤기도는 김에 밥을 얹고 시금치, 단무지, 햄, 계란등 다양한 반찬을 넣어 말아 만든 김밥. 따로 반찬을 준비하지않아도, 젓가락과 숟가락을 준비하지않아도 어디서든 편하게 먹을수있는 한국인의 대표 음식...^^

그.런.데... 김밥에 알맹이가 빠진다면 어떨까?

과연 그것도 김밥이라 불릴 자격(?)이나 있을까? ^^;

요즘은 전국으로 꽤나 퍼져있어 한번쯤은 드셔보셨을 충무김밥. 지금으로부터 20여년전, 필자가 어린 시절만해도 충무김밥은 통영을 벗어나서는 그리 알려진 음식이 아니었다. 심지어는 통영에서 차로 1시간밖에 안걸리는 마산의 S모 백화점에서도 충무 김밥이라는걸 팔기에 주문했었는데 알맹이가 들어있고 깨소금이 뿌려진 '일반' 김밥이 나오는걸보고 어린 마음에도 실망을 금치 못했던 적도있으니...^^


충무김밥은 충무지방 특유의 음식으로... 그냥 김에다 맨밥을 넣고 작고 짧게 만든 미니 김밥이다.



물론 안에 알맹이가 없는 대신 김밥과 함께 무와 오징어, 오뎅등을 버무린 김치가 곁들어진다. 여기에 혹시나 목이라도 메일까 곁들여지는 시락국또한 일품이다.

그렇다면 과연 왜 충무김밥에는 알맹이가 없을, 아니 따로 있을까? ^^; 여기에는 나름 과학(?)적이고 근거있는 이유가 있다. 아시다시피 통영(충무)은 항구도시다. 통영항을 중심으로 크고작은 어선들이 즐비하다. 지금으로부터 70여년전 고기잡이를 나가는 남편이 고기를 잡느라 툭하면 끼니를 거르는걸 보고, 걱정스러워진 부인이 김밥을 싸서 남편에게 싸주었더니 김밥 안의 반찬이 쉬이 쉬어서 먹지못하게 되는 경우가 많았다고 한다. 고민끝에 부인은 맨밥으로 김을 싸서 김밥을 만들고, 소금과 고춧가루에 절여져서 잘 쉬지않는 무, 오징어 등을 찬으로 주었다는데서 충무김밥이 유래되었다고한다.


지금은 널리 알려져 김밥과 함께 많은 사람의 사랑을 받고있는 충무김밥... 사실은 남편이 배곯을까 애태우고 걱정하던 아내의 사랑이 만들어낸 위대한 음식이라 이렇게 많은 사랑을 받고있는게 아닐까하는 생각을 해본다.^^


재미있게 보셨다면 추천 부탁드려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재미있으셨나요? 그렇다면 연애사용설명서를 '구독' 해보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2009.01.13 22:54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라이너스™
      2009.01.14 12:44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아... 17일날 하시는군요. OTL...
      사실 그날은 김해 문화의 전당에서하는
      베토벤 바이러스 클래식 공연이 예매되어있는지라..
      참석이 힘들듯 하네요..
      아무쪼록 좋은 시간 보내시구요.
      비록 참석은 못해도 후기 포스팅 기대해볼께요^^

  3. BlogIcon 맛짱
    2009.01.13 23:55 신고

    알갱이가 없는사연이..그랫군요.^^
    맛있는기사 잘보고 갑니다.

  4. BlogIcon DrCork
    2009.01.14 01:11 신고

    충무김밥 먹어본지 참 오래 되었네요 ㅎ
    재밌는글 잘 봤어요^^

  5. BlogIcon 레인보우필
    2009.01.14 05:25 신고

    아앗! 명동의 맛난 충무김밥 먹으로 가야겠어요~
    배고파~~~

    어릴적에 정말 충무에서 먹던 충무김밥은
    오징어가 젓갈처럼 생오징어 무침이었는데...
    요즘 충무김밥들은 익힌 오징어더라구요.
    머가 원조인지~ ^^;;
    충무에 있는 원조집도 익힌 오징어던데, 그럼 제가 어렸을적 먹었던 충무김밥은 멀까요?
    ㅋ 어애간 정말 좋아라~하는 충무김밥 보니까
    침이 츄룩!

    • BlogIcon 라이너스™
      2009.01.14 12:44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저도 충무김밥을 처음 먹어본게
      통영에 살때(당시엔 충무)
      그러니까 24년전인데...
      그땐 충무김밥집도 그렇게 많지않았고
      왠지 오징어도 생오징어였던거같아요.
      나중에 바뀐걸까요.^^;
      아님 대세를 따르는건가..ㅎㅎ

  6. BlogIcon 비바리
    2009.01.14 09:52 신고

    충무김밥의 김치 역시 최고 깔끔한맛이죵..
    저는 오늘 찌개 7가지 끓여봤어용..

  7. BlogIcon 빛이드는창
    2009.01.14 10:02 신고

    김밥에 재료가 보이지않아서 밍밍해보였는데 이런 속깊은 전설이 있었네요.

  8. 빨간여우
    2009.01.14 12:30 신고

    와--정말요? 그런 속깊은 내용이 있었던거군요/.
    나 충무김밥 정말 좋아하거든요.ㅎ
    때가 되면 막 먹고싶어지는데
    우리동네 충무김밥집이 문을 닫는 바람에
    백화점에나 가야 먹을 수 있게 되었어요.
    오징어와 무무침 맛이 일품이죠.ㅎ

    • BlogIcon 라이너스™
      2009.01.14 18:02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빨간여우님도 맛을 아시네요.ㅎㅎ
      백화점에 충무김밥이 있나봐요.
      저도 갑자기 땡기긴 한데..
      직장으로부터 충무깁밥집까진
      같은 통영이지만 30여분의 시간이..^^;

  9. BlogIcon 세담
    2009.01.14 15:41 신고

    속은 없지만 알싸한 무우와 오징어채를 곁들어 먹는
    아주 깊은 맛이 있는 김밥이지요~~~
    충무김밥 맛있어요!

  10. petty
    2009.01.14 16:16 신고

    신년초부터 우리집 단골 외식메뉴인 충무김밥을 소개해주신 라이너스님 군침 꿀꺽^^
    입맛없을때 원조 할매표 김밥을 온 식구와 먹으면서 행복했었던 기억들이 마구마구 떠오릅니다.
    그 누구의 김밥과도 비교불가인 충무김밥은 세대를 거치면서도 입맛의 정도는 바뀌기가 힘듬을
    나타내는 맛의 전령사죠? 이상 충무김밥을 무척이나 좋아하는 사람의' 애송가'였습니다.

  11. BlogIcon 러브네슬리
    2009.01.14 20:07 신고

    충무김밥에 그런 사연이 있었을 줄이야 ㅋㅋ
    충무김밥의 본 맛을 보려면 역시 통영을 가야 ~ ㅋㅋ
    그곳에서 먹었던 충무깁밥의 맛은 그 어디서도 찾을 수가 없더라구요;

  12. BlogIcon 라오니스
    2009.01.14 21:43 신고

    충무항 앞에서 충무김밥 먹던 추억이 다시금 떠오르네요...
    먹고싶은데, 우리동네는 하는 곳도없고..
    충무를 다시한번 가야겠습니다..ㅋㅋ

  13. BlogIcon Kay~
    2009.01.15 17:02 신고

    아하.. 충무김밥이 아내의 남편에 대한 사랑에서 만들어진 것이군요.
    전 충무김밥 한번도 안 먹어봤는데
    울 아내는 먹어봤나 보드라고요. 충무김밥은 김치가 맛있어야 한다고... ㅎㅎ

  14. 뚱보할매김밥
    2009.01.16 22:23 신고

    내가 충무김밥을 첨 맛본(먹었던)건 1979년이었다. 충무항 대합실 한 모퉁이에서 뚱뚱한 할머니가 직접 만들어 팔았다.
    시간이 정해져 있다 사진에서 본것처럼 반찬이 들어있지 않은 맨밥으로 조그맣게 말아놓은.. 누가 말한 그대로 미니김밥.
    김밥 몇개에 곁들여주는 반찬 즉 멸치젓갈에 절인 무우짠지 몇조각과 꼴두기 젓갈 조금 그것이 전부다.
    그 맛이 울 한국사람들의 입맛에 딱이다 입맛을 돗군다. 신맛에 짠맛이 조화를 이뤄 김밥 한개를 반쯤 끊어 입에 넣고 무조각 끊어 씹으면 그야말로 꿀맛이다
    근데..
    사진에서 보는 그반찬은 양념부터가 아니다.
    작년인가.. 통영에 친구들과 함께 여행을 갔었는데 그 할머니가 만드신 김밥이 생각나서 찾았더니 돌아가신지 20년이 다 되간단다.
    이젠 그 며누님인가 따님인가 그 부근에서 김밥집을 하는데 반가움에 할머니 이야기를 하면서 그 김밥을 전수 받았겠지..생각하면서 차려주는 김밥.... 그 반찬이 아니고.. 맛도 그 옛날 뚱보할머니가 만드신 김밥과는 영 딴판이었다.
    실망에 실망을 거듭하고... 잘먹엇다는 말도 안하고 그냥 나와버렸다.....
    뚱보할머니께서 만드신 그맛이 그립다.

    그 김밥맛을 살린다면 장사 아주 잘될건데... 하는 생각을 가끔씩 해본다.

    • BlogIcon 라이너스™
      2009.01.20 13:27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그렇죠? 저도 조금 실망했답니다.
      뚱보할매가 원조이긴 하지만...
      그곳보단 요샌 한일김밥과 30년전통이
      괜찮다고하더군요.

    • 인도
      2011.05.26 10:21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글이 2009년이네요 ㅎㅎ; 뚱보할머니는 제 기억으로는 제가 초등학교때 돌아가신것 같네요. 20년까지는 안되고 09년이면 10년 조금 더 지났겠네요. 그리고 첫째 며느님이 전수 받으셨어요. 외삼촌의 장모님이 뚱보할머니시라 통영이 외가였는데요. 어머니와 함께 가면 정말 배터질만큼 주셨었는데..그 때는 시락국을 따로주진 않았지만 목안메키고 꿀꺽꿀꺽 먹었었네요

  15. BlogIcon 라라 윈
    2009.01.17 02:04 신고

    아... 그런 이유가 있었군요...
    혹시 사진 속 저 집은 뚱보할매집인가용??
    제가 먹었던 곳과 깔려있는 종이랑 넘 똑같아서...^^:;

  16. BlogIcon 행복녀
    2009.01.21 16:16 신고

    부산의 먹자골목에 가면 충무김밥을 팔아여..첨에 부산에 왔을때 뭐시 이런게 있나..했는데..ㅋ
    오징어무침과 어묵볶음이 맛나긴 하지만..솔직히..요즘 충무김밥 너무 비싸요.. 안에 들어간거에 비하면^^:

    • BlogIcon 라이너스™
      2009.01.21 17:12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남포동쪽을 말씀하시는거죠? ^^
      그러고보니 남포동 Piff 광장 쪽에도
      충무 김밥집이 하나 있었던거같네요.
      충무김밥.. 정말 가격대비 양이 적긴하죠.ㅠㅠ

  17. BlogIcon 소천*KA
    2009.03.05 15:19 신고

    오밤중에 봤더니 ㅜ.ㅜ

  18. 유니콘
    2009.04.17 14:53 신고

    베스트 블로거 글 보고 찾아 와서 오늘 하루 죙일 여기 머물러 있네요...

    충무김밥 원래도 무지무지 좋아했는데.. 부산엔 맛나게 하는 집이 별루 없더라구요..

    대신 비슷한 김밥으로 김치말이 김밥을 찾았습니다.. 반찬은 충무김밥과 동일하구요..

    김밥이 달라요... 김밥안에 배추김치양념된거랑 약간의 고기가 들어가고 김밥위엔 계란지단이 올려져 있어요..

    서면문화호텔 근처에 있는데 기회되면 한번 가보세요.. 추천합니다. 지인들 소개시켜주거나 집에 올때 가끔 사들고 오면 그 인기가 대단합니다.. 가격도 무지무지 착해요.. 1인분 2500입니다..^^

    • BlogIcon 라이너스™
      2009.04.17 15:17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오래 머물러주신다니 너무 영광이네요^^
      보통은 하나만 보고 가시곤 하는데.ㅎㅎ
      김치말이 김밥이란 것도 있군요.
      기회가 되면 꼭 가봐야겠네요. 서면도 자주가는데^^

  19. BlogIcon 랫서팬더
    2009.05.22 10:19 신고

    아하~!
    저도 이거 예전부터 되게 궁금했던 건데.. 라이너스님이 해답을 알려주시는군요^^
    하지만, 전 그냥 김밥이 더 좋아요^^

  20. 메로니아
    2012.07.27 04:06 신고

    저 충무김밥이 울나라 최초의 한국식 김밥입니다.

    소가 들어가지 않은 김밥.

    그게 우리 전통 김밥이죠.


    지금 우리가 손쉽게 사먹는 김밥은

    일본이 원조입니다.


    30년전만 하여도

    소풍갈때 중상류층 아이들이나 김밥을 싸갔습니다.

    김밥 속에 다꽝, 길쭉한 소세지, 시금치 이렇게 3개만 기본적으로 넣었습니다.

    소세지가 그당시만 해도 비싸서 중하층민 아이들은 1년에 한번 먹을까 말까한 음식이였습니다.

    소세지를 얇게 잘라 계란과 함께 부친 음식은

    서민 자녀들에겐 꿈에 음식이였죠.

    계란도 비싸서 잘못먹던 시절이였으니깐요.


    지금에야 김밥 속에 맛살, 오뎅, 우엉, 오이 등을 넣지만

    우리가 지금 손쉽게 사먹는 김밥의 형태는 일본의 마키를 카피한 것입니다.


    그 어떤 역사적 기록에도

    지금과 같은 소를 넣은 김밥에 대한 언급이 없습니다.


    김이 일본에 전해졌다고 김밥이 우리 음식이라고 우기지 마세요.

  21. BlogIcon kem tam trang
    2014.08.14 15:52 신고

    좋아하는 음식을 정. 그들은 너무 맛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