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평소처럼 회사에서 격무에(응?) 시달리고 있는데 갑자기 어머니께 걸려온 전화,

어머니: 아들, 아무일없지?

왠지 다급하신 목소리다. 무슨 일 있나 싶어서 묻는다.

라이너스: 네, 잘지내고 있어요. 무슨 일 있어요?

어머니: 휴~ 십년감수했네... 그게 아니라 이상한 전화를 하나 받아서...


(지금부터는 내게 전화를 하기 전 어머니의 상황)

뚜루루루~ 뚜루루루~


어머니: 여보세요?

A: 여보세요? 지금 아드님이 크게 다쳤습니다.

어머니: 네? 뭐라구요?

순간 어머니는 심장이 덜컥 내려앉더란다. 눈물이 막 쏟아지려는데 상대방이 또다시 다급하게 말을 잇는다.

A: 지금 크게 다쳐서 누워있어요. 급하게 돈이 필요한데...

어머니: 거기 지금 어딘가요? 우리 아들 많이 다쳤나요?

A: 네, 여기 지금 지하철인데요... 크게 다쳤어요.

어머니: 지, 지하철요?

참고로 필자가 다니는 직장은 통영에 있다. 그리고 통영에는 지하철이없다.-_-; 그때부터 뭔가 이상한 느낌을 받은 어머니.. 혹시 아들이 부산이나 서울에 출장을 갔나하는 생각이 들더란다. 어머니가 아무 말이 없자, 상대방은 다급한 목소리로 또 이렇게 말했다.

A: 아, 정신이 좀 들었나봐요. 바꿔드릴께요.

B: 흑흑흑... 어머니. 저예요~ 흑흑... 지금 많이 아파요.


어머니는 다급한 상황에서도 순간 웃찾사에서 봤던 '저 서울말 잘해요. 개미퍼먹어."를 연발하던 개그맨이 생각났다고 하신다. 게다가 필자의 말투는 독특해서 어느 특정 지역의 말투라고 보기 어렵다. 고향은 대구, 살았던 지역은 창원, 인천, 통영, 부산등이라 지역불명의 말투? ^^; 어쨌거나 이건 아니라고 싶으셨던 어머니, 결국 단호하게 전화를 끊어버리셨고... 끊고나서도 수십번 전화가 더 걸려오더란다. 그리고 어머니는 혹시나 하는 마음에 내게 전화를 거신 것이고...

놀라셨을 어머니 기분도 풀어드릴겸 농담삼아 말을 건냈다.

"요즘엔 보이스 피싱하는 사람도 만만치 않겠어요. 서울말만 해서 먹고 살기 힘들겠네.ㅋ"

TV에서나 보아오던 보이스피싱 수법에 당하실뻔(?)하신 어머니, 다행히 상대의 어설픈 발연기와 어머니의 침착함으로 위기를 모면하셨으나 사실 아들이나, 가족이 다쳤다는 말에 당황하지 않는 부모는 아무도 없으리라. 정말 상대방의 연기가 조금만 더 괜찮았더라면... 하다못해 내가 서울사람이었더라면.; 한 사람의 성인이 아닌 부모로써도 속을수밖에 없는 무서운 함정.

이미 그런 사람들이야 양심을 팔아먹은 사람들이라 자수해서 광명찾으란 말밖에 뭐 달리 해줄말은없고, 혹시나 이런 전화를 앞으로 받으실지도 모를 분들을 위해 몇가지 대처방법을 알려드리겠다.


1. 자나깨나 개인정보 조심, 블로그도 다시보자.

개인 미니홈피나 블로그, 혹은 자주 가는 커뮤니티 게시판에 범죄에 악용될수있는 개인정보가 포함된 글을 올리는건 절대 금물이다. 가끔 주소나 집전화, 휴대폰 번호까지 올려두신분들을 보곤하는데 그런 정보들은 인터넷검색을 통해 의외로 쉽게 수집될수있고 먹이를 노리는 또다른 하이에나의 먹이감이 될수도있다.


2. 발신자 표시 제한 전화는 어떡해?

발신자 표시가 없는 전화는 일단 안받는게 상책 전문화된 기업형 사기꾼들의 경우는 가짜 전화번호를 만들어내는 기계를 쓰거나 전화 추적이 어렵게 중계소를 이곳저곳을 거치게끔 한다고 하지만 아직 영세하거나 가정 형편이 어려운(응?) 사기꾼들의 경우는 단순히 발신번호를 감추는 방법을 주로 이용한다. 당당하면 뭐가 캥겨서 전화번호를 감추는건데?

3. 소 잃고 외양간을 고쳐야, 다음 소는 안잃어버린다.

이미 사기를 당해 돈을 송금한 경우에는 경찰(1379)이나 거래하는 은행에 '계좌지급정지'요청을 하여 추가 피해를 최소화하자. '이미 돈은 날아간거고 경찰한테 말한다고해서 잡아주겠어?'라는 생각이 들수있겠지만 그래도 손놓고 앉아있는거보다 전화 한통 걸어보는게 다만 그 확률을 몇%라도 올려주지않겠는가.


보이스 피싱도 점점 진화해서 단순히 금융기관이나 국세청을 사칭하는 정도를 벗어나 이제 연기자(?)를 고용해서 연기까지 시키는 경지에 이르렀다. 혹시 시나리오나 보이스피싱 모범 교본같은것도 나와있는거 아냐? -_-; 이런 방법은 사람의 가장 소중한, 그리고 심리적으로 가장 약한 면을 공략했다는 점에서 기존의 사칭 방식보다 더 악랄하고 더 잔인한 수법이다. 혹시 TV나 주변 이야기를 들으며, '바보도 아니고 그런걸 누가속아.'라고 웃고 넘어갔던적이 있던가. 하지만 정작 당한 사람도 바보라서, 모자라서 속은게 아니다. 언제 당신이, 당신 가족이 보이스 피싱의 희생양이 될지 모른다. 물론 그런 범행들이 하루 빨리 근절되어야겠지만 우리 스스로도 늘 주의를 기울여야할것이다. 보이스피싱, 더이상 속지말자구요! ^^

view on의 손가락 버튼을 꾸욱 눌러주세요. 제가 글을 쓰는데 큰 힘이 된답니다^^
<- 로긴? 필요없습니다. 눌러만 주세요^^

Daum 아이디가 있는 분은 구독+해보세요, 연애에 관한 상큼한 팁을 드려요^^
 

[교보문고] [리브로] [반디앤루니스] [YES24] [알라딘] [인터파크 도서] [11번가 도서] 책 보러가기~*

댓글
  • 이전 댓글 더보기
  • 프로필사진 BlogIcon 애덜엄마 반갑네요^^ 저두 통영사는데....
    근데 보이스피싱 정보유출은 인터넷보다는 통신회사에서 팔아넘기는 경우가 더 많은것 같아요.
    노인분들이 트윗이나 싸이를 거의할리 없고, 인터넷쇼핑도 마찬가지구요.
    통신회사 크게 한번 혼나야 할낀데~~
    2011.01.21 23:30
  • 프로필사진 BlogIcon 라이너스™ 헛 주민이시네요 전 죽림에 삽니다 ㅎ 맞아요 통신사들 언제한번 혼을 내줘야합니다 2011.01.21 23:38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아빠소 다행입니다. 큰일 날뻔했네요. 블로그 이웃분들중 많은 분들이 이렇게
    보이스피싱 피해를 얘기하시더라구요. 누구나 한번쯤 경험했을 정도로
    흔한데 수법도 교묘해지고..정말 이 범죄 뿌리뽑을 방법은 없는걸까요?
    2011.01.22 00:05 신고
  • 프로필사진 시크릿 라이너스님 어머니 현명하세요 ^^
    대부분 이런 전화 받으면 끌려 받으시는 분들 많이 계시기에 이렇게 난무하나봅니다.
    아이러니하게 하는 말을 듣다 상품을 사서 황당했던 주변사람들의 이야기 정말 허다하거든요.
    2011.01.22 01:03
  • 프로필사진 BlogIcon ftd montreal 아예 돈내야하냐고 부터 묻고, 그러면 대부분 가짜였던거 같아여 2011.01.22 02:44
  • 프로필사진 임현철 다행입니다.
    보이스피싱, 다른 건설적인 일 제쳐두고 쳐죽일 놈들입니다~^^
    2011.01.22 04:32
  • 프로필사진 BlogIcon 바람처럼~ 보이스피싱, 메신저피싱...
    아주 그냥!!
    그나저나 지하철은 생뚱맞긴 했네요 ㅋㅋㅋ
    그냥 아무 정보도 없이 전화를 걸었나봐요
    2011.01.22 09:29
  • 프로필사진 BlogIcon 미스터브랜드 정말 어처구니가 없군요. 요즘 보이스 피싱은 개인정보에 따라
    특성화를 시켜서 점점 진화하는 것 같습니다. 의심스러운 전화는
    바로 끊어 버리는 방법밖에 없을 듯 합니다.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2011.01.22 09:45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유머조아 흐아~ 언젠가 저의 어머님께서도 금융 보이스피싱 전화 집요하게 받으셨다고 그러던데.
    어떻게 그런 사람들이 계속 법망을 피하며 판을 치게 되는지..
    큰일날 뻔 하셨어요~
    2011.01.22 09:53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꼬마낙타 오늘도 다녀갑니다^^
    즐거운 주말 되세요 ~ ㅎ
    2011.01.22 14:54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김치군 국제전화로 와서 당당하게 우체국이라 하는건..

    요즘 양반이죠;
    2011.01.23 16:22
  • 프로필사진 dream 저도 중국연변전화 받아 받았어요..... 2011.01.23 16:28
  • 프로필사진 BlogIcon misszorro 아 진짜 헐이네요;;
    저런 놈들 어다 잡아서 어케 좀 하고 싶습니다ㅠㅠ
    정말 이 세상의 모든 부모님들께서 쉽게 속으실 수 있을꺼 같아요
    부모님 마음 갖고 장난하는 것들 벌 받아야겠죠ㅠㅠ
    아 급흥분해서 혈압이ㅎㅎㅎ
    라이너스님 즐거운 주말 보내셨죠?^^
    2011.01.23 18:56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둔필승총 ㅋㅋ 전에 제가 포스팅했던 '이순신 장군이 피싱에 낚이랴'가 생각나네요.
    참 머리들 좋아요.~~
    2011.01.23 20:53
  • 프로필사진 BlogIcon 바람될래 아..
    정말 머리나쁜사람은 이런거 못해요..ㅡㅡ
    제 친구도 이번에 다행히 반정도는 찾았다고 하더라구요
    2011.01.24 02:02
  • 프로필사진 BlogIcon newbalance 큰일날 뻔 하셨네요. 그나저나 우체국에서 오는 전화는 어찌나 목소리가 한결같은지ㅎㅎ 듣다보면 웃음이 터진다니까요.
    전 보이스피싱은 아니고 메신저 피싱 경험한 적은 있었어요.
    진짜 오랜만에 친구가 말 걸었는데 돈 좀 부쳐달라는. 그래서 '너 근데 생일이 몇 일이었지?' 이랬더니 바로 로그아웃ㅎㅎ
    2011.01.24 18:02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쿠쿠양 피싱이 나날이 발전하네요 ㅡ..ㅡ;;
    왜 머리를 그쪽으로만 쓸까요;; 좋은쪽으로 써서 발전시키면 좋은일도 많을텐데...;;
    2011.01.24 20:58 신고
  • 프로필사진 조안 그러게 말예요. 제 말이.
    좋은 쪽으로 발전시키면 정말 좋은 일 많을텐데~!^^*
    그쵸?^^*~~
    2011.01.25 05:22
  • 프로필사진 조안 참,~ 별 게 다~~... 꽤 됐죠. 이 보이스피싱도... 에휴,,~~
    그러니까, 이런 좋지 못한 것들이 자꾸만 늘어나니.. 점점 더 각박해지고 사람사이의 불신의 벽은 높아만 가고 등등.. .. 참...
    좋은 것들이 점점 더 늘어나는 세상이 되었으면 하고 바라는. ..
    그래야 우리 모두가 살기 더 나은(좋은) 세상이 될 터이니까...

    라이너스님, 그리고 모~든 분들^^*~
    오늘도 좋~은 하루, 활기차고 상쾌한 월요일 아침, 한주의 시작이시길 바래요.^^
    잠시나마 하늘에 계신, 우리와 이 세상을 지어내신 하느님을 생각하고
    또 우리의 양심을 통해 말씀하시는 그분(주님) 음성에 잠시라도 귀기울이는 매일매일이 되시기를.
    그랬으면 참~ 좋겠습니다.^^* ☆*
    사랑합니다. ♡† 행복한 하루 되시기를,
    주님의 평화가 항상 함께 하시길 빕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기도하며...^^*~~~†
    (오늘도 감사하는 마음으로 시작하는 건 기본이겠죠?^^~)
    2011.01.25 08:11
  • 프로필사진 BlogIcon online casino 가 너무 너무 맘에 안 드는데,
    이 남자야 말로 결혼 하기 너무 너
    2011.10.12 07:45
  • 프로필사진 BlogIcon Famous Marilyn Monroe Quotes 좋은쪽으로 써서 발전시키면 좋은일도 많을텐데...;; 2011.10.17 00:59
  • 프로필사진 BlogIcon nhl jerseys 당신 매력있어, 자기가 얼마나 매력있는지 모르는게 당신매력이야 2013.07.13 03:49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