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반응형

우리 민족은 예로부터 무언가에 대해 기원할때 특히 산에 있는 신들에게 기원할때엔 기도와 정성이 담긴 돌을 쌓아 소원을 빌었다고한다. 산위로 올라가다보면 종종 그런 작은 돌산들이 쌓여있는것도 그런 이유이리라.
강화도 마니산을 올라가면 있는 거대한 규모의 돌탑들도 비슷한 맥락인듯하다. 그런 돌탑이... 강화도가 아닌 경남, 그것도 마산에도 있다고? 우리 부서 김주임으로부터 그런 제보(?)를 듣고 창원 컨벤션 센터에서 열린 국제해양조선대전에 참가했다가 돌아오는길에 잠시 마산 양덕동 뒤쪽에 있는 팔용산에 들렀다.

팔용산 올라가는 길... 초입엔 통나무로 만든 계단이 놓여있었다. 나무 뒤쪽으로 산에서 내려오는 등산객이 보인다.


얼마 걷지않아서 금방 무언가가 보인다. 그렇다. 바로 오늘의 주인공(?) 돌탑이다. 좀더 가까이 다가가 보기로 하자.


오... 멋지다. 게다가 아래에서부터 위로 균형감있게 쌓아간 모습이 왠지 그냥 쌓아올린게 아니라. 오랜시간 충분히 균형감과 부하를 계산하고 쌓아올린 모습이다. 과연 누가 이 돌탑을 쌓아올린걸까... 그가 바랬던 소원이 정녕 무엇이었기에 그는 이렇게 간절한 마음으로 탑을 쌓아올린걸까...


돌탑 끝에 놓여있는 솔방울.. 누가 올려놓았는지 모르겠지만 아슬아슬하다기보다 오히려 균형감과 안정감이 느껴진다.


돌탑 사이에서 잠들어 있는 아기 중들... 오른쪽 스님은 열공하시는데 왼쪽 스님은 목어를 베고 잠이 드셨네^^;;


정말 희한한 형상이다. 윗돌과 아랫돌의 모양이 절묘하게 맞아. 묘한 균형을 이루고 있다. 이 탑을 쌓았던 사람은 분명히 온 산을 누비며 신중히 돌을 골랐을것이다.


받침대 역할을 하는 바위 위에 종모양의 돌이 올려져있고 마치 종을 매달고 있는 줄 마냥 작은 돌들이 올려져있다.


조금 더 안쪽으로 들어가자. 거대한 탑들이 군락을 형성해 있다. 하나하나가 사람 키 높이 보다. 크다.


우우.. 광각을 가져올걸... 표준랜즈로는 탑들의 웅장함의 반도 못 담아낸듯... 탑들 사이에 서있노라니 왠지 모를 힘같은게 느껴진다. 제갈량의 팔진도 같은건가? ^^;


탑을 배경으로 한컷. 회사 출장 후 복귀하는 길이라 작업복 차림이다^^;


돌탑 아래에서 열심히 공부하는 아기중... 왠지 옆의 하루방은 좀 미스매치인듯하지만 왠지 귀엽다^^


목탁도 치고, 책도 읽고, 염불도하고, 귀엽네^^


드.디.어. 유래가 나온다. 이삼용씨가 1993년 3월 23일부터 이산 가족의 슬픔을 느끼며 남북통일을 기원하는 마음으로 돌탑을 쌓고 있다고한다. 1000기가 목표니, 아직 현재진행형인듯하다.


큰 돌탑들 사이에 수줍게 놓여있는 작은 돌탑... 아니, 돌무더기... 쌓아올린 길이가 작다고, 쌓아올린 갯수가 작다고 그 염원마저 작지는 않으리라...


내려가는 길... 나는 이런 좁은 오솔길이 좋다^^


쌓여있던 돌무더기... 왠지 여러사람이 하나둘 조금씩 쌓아간듯한 모습... 모든 사람의 서로 다른 소원들이 하나의 탑을 이루었다.


얼핏 사람 두상같기도하고. 약간 비뚜름한 대한민국 지도 같기도하다^^ 돌들마저 저렇게 이어붙어 하나의 형상을 이루고 있건만.. 우리나라는 언제쯤 다시 하나의 모습으로 합쳐질까...


완연한 가을이지만... 마지막 남은 싱그러움을 한껏 내뿜으려는듯 아직까지 초록빛깔을 간직하고 있는 나뭇잎.^^


가을 오솔길을... 거닐다...
 해본 사람만이 느낄수있다는 행복한 축복...^^


이산가족의 아픔을 되새기며 쌓아 올렸다는 돌탑... 뜻 있는 한 사람의 정성이 돌탑을 쌓아올렸고, 그 하나의 뜻에 여럿의 염원이 한데모여 이곳을 만들었다. 마치 무리지어있는 돌탑 군락처럼... 1000기의 돌탑이 완성되는 그날. 정말 우리가 바라마지않는 통일의 그날이 올까...^^


관심있게 보셨다면 추천 하나 부탁드려요^^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