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바닥에 엎드려 잠이 들락말락하고 있는데 갑자기 엄마가 다급하게 나를 부른다.


"종오야!"


"네...(여전히 추욱 늘어진채로)"


"종오야, 이리 와봐라!"
 

웅? 무슨 일이지, 자리에서 일어나 1층으로 내려갔다. 거기엔 엄마가 빗자루를 손에 들고 서 계신다.
 

"화장실에 쥐 들어갔다. 좀 쫒아내렴."
 

꽥, 나도 쥐는 무서운데...ㅠㅠ 그러나 갑자기 개들이 생각났다. 우리 집 개들은 고양이도 아닌데 쥐나 참새 잡기를 즐긴다...^^;; 그래서 앞 뜰에서 잠이 들락말락하고있는 '루이스'를 억지로 끌어다 화장실 안에다 밀어넣었다. 잠시 들리는 꿍딱꿍딱 소리. 히히... 지금쯤 쥐는 경을 치고 있으리라...
다시 2층으로 올라가서 앉아있는데 아무래도 혼자 내려가보시기 싫었던지 엄마가 다시 내려 가 보잔다.

"루이스는 쥐 잡으면 앞마당에 내려놓는데 쥐는 안보이고 루이스만 졸고 있네... 아무래도 니가 쫒아내야 될 것 같구나."
 

징징... 쥐는 정말 싫은데... 어쨌든 길쭉한 작대기를 하나들고 조심스레 화장실 밖에서 안쪽으로, 여기를 툭툭, 저기를 툭툭... 그때 들리는 엄마의 단호한(?) 목소리..
 

"더 들어가봐야지..."
 

ㅠㅠ 하는 수 없이 조심스래 화장실 안으로 들어갔다. 갑자기 쥐가 툭, 튀어나오진 않을까. 근데 아무리 찾아봐도 쥐는 안보이고 어디선가 참방참방하는 소리만 조그맣게 들려오는게 아닌가. 이게 무슨 소리지? 문득 양변기 안으로 고개를 돌린 나는 피식 웃고야 말았다. 쪼그만 새앙쥐 한 마리가 변기 물 안에서 첨벙거리고 있었던 것이다. 인석아, 여기가 무슨 쥐 전용 수영장인지아니? ^^;;

화장실로 들어간 우리 개가 쥐를 못살게 구니까 저도 모르게 펄쩍 뛰어 저 안으로 들어갔다보다. 귀찮았던 개는 변기 안으로 들어간 건 그냥 무시했던 것 같고...

어쨌든 엄마를 부르니 엄마도 처음엔 무섭다고 질겁을 하시더니 나중엔 들어가보시고 웃음을 터트리신다. 동생을 부르니 동생은 심지어는 캠코더까지 들고 내려와서 난리다... ^^;;

결국 우리는 우왕좌왕 해결을 못하고, 그 새앙쥐는 때마침 집에 놀러오신 용감한 옆집 아줌마에 의해 비닐봉지에 감겨져 집 밖으로 풀려났다. 물에 빠진 새앙쥐 꼴은 바로 이런걸 두고 말하는 건가보다...ㅋㅋ



재미있게 보셨다면 추천 부탁드려요^^
재미있으셨나요? 그렇다면 연애사용설명서를 '구독' 해보세요^^
            
     
  1. BlogIcon seollem
    2008.09.24 16:14 신고

    물을 내리면? ㅋㅋㅋㅋㅋ;;

  2. BlogIcon 황우
    2008.09.24 18:38 신고

    잘 보고 갑니다. 재밌군요.^^

  3. 무상
    2008.09.24 18:44 신고

    쥐새끼.......죽여버려!

  4. BlogIcon 오드리햅번
    2008.09.24 19:47 신고

    장하다 강쥐야..
    재미있게 잘 봤습니다.

  5. 12
    2008.09.24 20:13 신고

    오우, 지져스~ 쥐새끼는 절대 살려두면 안되염.

  6. BlogIcon 파르르
    2008.09.24 21:11 신고

    흠..재밌네요..ㅎㅎ
    근데...물내리면 안되요..
    한강으로 흘러들어서..
    나중에 괴물로 변해서..
    인간에게 복수함...^^*

  7. 온누리
    2008.09.24 21:23 신고

    ^^
    재미있습니다
    좋은 시간 되시구요

  8. BlogIcon 호박
    2008.09.24 21:25 신고

    그래도 다행이네욤..
    쥐를 무서워하는 개나 고양이도 있다던데....ㅎ

    얘네들이 평소에 본적이 있어야 익숙할텐데.
    자주 보는 것들이 아니라서 뒷걸음질치더라는...
    특히 요크셔<< 얘들이 심하져^^

  9. 99
    2008.09.24 21:52 신고

    쥐는 고민 할 필요없이 죽여야 합니다....물 내리세요....ㅋㅋ

  10. 우왕
    2008.09.24 22:04 신고

    생쥐 귀여워요 ㅋㅋ

  11. 나무곰
    2008.09.24 23:17 신고

    어릴때 주택에 살때,, 벽이 나무로 되있어서,, 쥐가 참 많았어요 끈끈이로 덫 을 놔서 잡곤했는데,, 그래도 너무 귀여운 쥐들이였는데,, 끈끈이에 붙어서 돌돌말려서 동내공터로 버리고,, 후

  12. BlogIcon 귀엽긴한데..
    2008.09.24 23:28 신고

    근데 개가 쥐잡아먹는 경우도 있음.;; 무시무시한 개임.. 쥐샛퀴는 살려주면 안됨 ㅠㅠ 또 손톱주워먹고 제 2의 쥐박이가 탄생할지도 ㄷㄷ

  13. 저긴
    2008.09.24 23:29 신고

    청와대군요...

  14. 영화제목
    2008.09.24 23:30 신고

    MB 가 우물에 빠진날

  15. jnr
    2008.09.24 23:55 신고

    풉.. 귀엽네요 큭큭... 사실 쥐가 페스트니.. 전염병이니.. 뭐다 옮긴다해서
    기피하게 되버렸지만! 톰과 제리에서 앙큼한 제리도 기억나고..^^
    좀 큰쥐는 징그럽지만.. 손바닥만한 새끼쥐는 나름 귀엽다는!~

  16. BlogIcon 빛의화가
    2008.09.25 08:06 신고

    저도 저러한 경험을 했었는데 ^^;;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다 변기 뚜껑을 닫고.... 그만 물을 내려버린..

    저에게도 용감한 아주머니가 계셨음 좋겠어요. <- 시점 전환

    포스트 잘 보고 가요 ^^*

  17. 야옹이
    2008.09.25 08:22 신고

    허걱 나의 밥이다 +_+ ㅎ

  18. BlogIcon 동완짱
    2008.09.25 14:09 신고

    허헉..
    정말 리얼합니다
    ㅋㅋㅋ

  19. BlogIcon 루비
    2008.09.26 14:24 신고

    ㅎㅎ 정말 황당한 경험이네요..
    저는 쓰레기통에 쥐가 들어가서 잡은 경험이 있어요..소름이 오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