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는 사진 카페가 있는데 그곳은 사진 갤러리, 사진강좌 뿐만 아니라 자유게시판으로도 꽤나 유명한 곳이다. 때때론 질문을 올려놓고 한참을 기다려야하는 네이버 지식인보다 더 빠른 답변들이 올라오기에, 필자도 사진뿐만아니라, 엑셀, 여행지, 인생상담등에 관한 글을 한번씩 올리곤한다. 가끔씩 연애 관련 질문이 올라오기도하는데 마침 재미있는 상담이 하나 올라와 소개해 보도록 하겠다.

안녕하세요? 회원여러분들.. 저는 20대 초반의 여자랍니다. 제가 한가지 궁금한게 있어서요...

저에겐 저보다 5살 많은 남자친구가 있답니다. 오빠는 직장인이고 저는 아직 학생인데다. 동아리 활동도 활발하게 하는 편이고, 이런저런 모임들도 많은편인데요.. 그래서인지 남자들에게 연락이 오기도 하고, 막 그래요.. 오빠랑 같이 있을때도 종종 그렇구말이죠. 저는 처음에는 오빠가 질투하고 그럴까봐 눈치가 보여서 전화도 나가서 받고 나중에 통화하자 이러고 했는데요.. 오빤 아무런 반응이없네요.

심지어는 얼마전에 동아리에 어떤 남자가 절 마음에 든다고 고백했는데 이걸 오빠 후배를 통해서 오빠도 분명히 들었다는데도 이렇다 저렇다 말이없네요. 질투도 안나는걸까요? 아님 이해심이 많아서? 아님 제게 관심이 없어서? ㅠㅠ 도무지 알수가 없네요.

남자의 마음을 참 이해하기 힘드네요. 혹시 여러분이라면 이 상황이 어떤 상황인지 아시겠어요? 특히 남자분들께 여쭤봅니다.ㅠㅠ

밑에 답글들이 줄줄줄 달렸다.^^;

XXX: 이보쇼. 남자친구가 질투하고 꼬질꼬질하게 굴면 피곤해 할꺼면서 너그러워도 난리요?

YYY: 여자분이 복에 겨웠네요. 그정도 이해심 많은 남자도 찾기 힘들텐데요... 님을 믿어서 그렇겠죠^^

ZZZ: 글쎄요... 그 정도면 좀 그렇긴 하네요... 님하고 사귀는 사이고 관심이 있다면 어느정도 질투는 하기 마련인데요... 그냥 그 오빠란 사람이 님을 어장관리만 하고있는건 아니겠죠? ;;;

위의 답글들을 간략히 요약하자면...

1. 남자친구가 질투안하는걸 다행으로 여겨라.
2. 남자친구가 이해심이많고 여자를 믿어서 그렇다.
3. 남자친구가 여자를 별로 안좋아해서 그렇다.

기타 의견들도 많았지만 그중 엑기스(?)만 뽑아보면 이렇게 크게 세가지 견해로 나뉜다. 물론 세가지 답이 다 맞을수도있다. 하지만 조금 달리 생각해보면 세가지 답 전부 다 조금씩 틀렸을수도 있다.  필자의 상상력을 동원하여 그 남자의 심리를 여자가 게시판에 고민을 털어놓았던것처럼 재구성 해보도록 하겠다.^^

안녕하세요? 회원님들. 저는 20대 후반의 직장인 남자입니다. 한가지 궁금해서 질문을 드립니다.

저에겐 저보다 5살 어린 여자친구가 있답니다. 여자친구는 아직 대학생이구요. 동아리 활동도 활발하게 하는 편이고, 이런저런 모임들도 많은편이라. 남자들과의 연락이 잦은 편인듯합니다. 처음엔 같이 있을때 그런 남자들한테 전화가 걸려오니까 여자친구도 신경을 쓰는듯하더군요. 나가서 조용히 받기도하고, 빨리 끊기도하고... 저는 솔직히 직장인이라 자주 못보기때문에 학교에서 동아리에서 보다 자주 만나고 연령대도 비슷하니까 보다 쉽게 친해질수 있는 남자들이랑 더 가까워 질까봐. 걱정도 되고 질투도 납니다. 화를 내고 싶기도하구요.

심지어는 얼마전에 제 후배를 통해서 여자친구가 가입된 동아리에 어떤 남자가 여자친구를 마음에 든다고 고백했다는 사실을 들었습니다. 하늘이 무너질것같았고. 여자친구에게 따지고싶기도 했지만... 솔직히 여자친구가 그 남자를 꼬신것도 아니고 그냥 고백을 받았을뿐인데 제가 지나친게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들고... 질투도 나고 화도 나지만 남자가 쪼잔하게 보일까봐 꾹꾹 눌러 참고있는데.. 어쩌면 좋을까요... 여자친구가 정말 저한테 마음이 있긴한걸까요? 왜 이리 꼬이는 남자들이 많은지 미칠 지경입니다.
 
아... 여자의 마음은 참 이해하기가 힘드네요. 혹시 여러분이라면 이 상황에서 어떻게 하시겠습니까? 특히 여자분들께 여쭤봅니다.ㅠㅠ



어쩌면 이게 그 여자에 대한 남자의 심리의 답이 될지도 모르겠다.^^ 대부분의 남자들은 그런 상황에서 당연하게 질투를 느끼고 화도 나겠지만 혹시나 구속하는 것처럼 보일까봐, 속좁아 보일까봐, 내색을 못한다. 하지만 너무많은 이해심은 무관심이라고했다. 남자들은 생각한다. "내가 질투하고, 다른 남자 만나지 말라고하면, 구속이라고 생각하고 날 싫어하겠지?" 하지만 여자들도 생각한다. "내 주변에 다른 남자가 있는데도 질투 한번 안하다니. 오빤 왜 날 잡아주지 못하지?" 연인의 사랑은 관심을 먹고 자라난다. 남자들이여, 마음속에 질투심을 가지고 있는가? 그렇담 당신의 질투심을 연인에게 보여라. 사랑한다면 딴 사람에 대해 질투가 나고 심지어는 화가 나는게 당연한 일이다. 물론 지나치면 의처증(?)이 되겠지만 모자라면 여자는 당신의 사랑에 대해 불안해 할지도 모른다.^^ 제목을 살짝 고쳐 말하겠다. 여자들은 '적당히'  질투해주는 남자를 좋아한다^^

공감가신다면 추천부탁드립니다^^
 
 
 ▲ 알라딘 창작 블로그에도 연재중입니다. 그냥 꾸욱 눌러만 주세요. 추천은 공짜^^
재미있으셨나요? 그렇다면 연애사용설명서를 '구독' 해보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Happyrea
    2009.04.05 06:01 신고

    정확하게 말씀하셨네요.
    확실하게 "내꺼" 가 되기전까진 남녀모두 신경전을 벌이는데, 이것은 둘의 사랑을 깊게하는 매개체가 될수도 있다고 생각이 드는군요.
    라이너스님 말씀대로...표현하라~~~ !!! 저도! ^__^
    주말 잘 보내세요~

  3. BlogIcon 무한™
    2009.04.05 07:48 신고

    요즘 라이너스님의 포스팅 잘 보고 있습니다 ㅋ
    이러다가 박사학위 받으시는 거 아닌지..

    책 내시면 사인 받으러 가겠습니다 ㅋ

  4. BlogIcon 펨께
    2009.04.05 18:08 신고

    약간은 질투하는게 호기심을 더 불러내는게 아닌가 생각되요.
    두분다... 가만히 있다가 좋은새 날려버리는게 되면 나중 후회될것 같은생각이예요.ㅎㅎ


  5. 2009.04.05 18:29

    비밀댓글입니다

  6. BlogIcon 하늘빛이
    2009.04.05 19:57 신고

    정말 공감되는 내용이네요~
    가끔은 너무 믿어서 그런가 생각도 되지만 서운한 건 어쩔 수 없더라구요.
    내가 뭘 하든 어딜 가든 관심이 없는 건가 하는 생각도 들게 되고요.
    지나치지만 않다면 남자친구가 질투하는 모습이 귀엽게 느껴져요~

  7. BlogIcon 해나스
    2009.04.05 23:28 신고

    음...라이너스님의 전문분야가 하나 확실하게 추가되는 느낌입니다 ㅎㅎ
    '적당한' 질투심은 필수!! ㅎ

  8. BlogIcon 이름이동기
    2009.04.06 01:05 신고

    라이너스님과 라라윈 님이 왠지 남성과 여성을 대표하는 연애 박사님들이 되시는 것 같습니다 ~! ㅎㅎㅎㅎ

  9. BlogIcon 집앞카페
    2009.04.06 05:16 신고

    아무래도~ 여자는 자기를 조금 질투해주면 기분이 좋아요~ 여자들 끼리는.. 남자들을 가끔 질투나게 해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는 것도 있고~ 그리고 질투의 강도를 애정의 강도랑 착각하기도 하죠~ 저도 가벼운 질투는 좀 해줬으면 하는 .. ㅋㅋ

  10. BlogIcon Kay~
    2009.04.06 09:20 신고

    아주 재밋는 심리묘사.. 아니 사실적인 묘사라고 해야 하나요? ㅎㅎ
    참 재미 있네요..
    질투를 내색하는 순간.. 속박이 되는 것은 아닐지.. ㅎㅎ
    그렇다고 안할 수도 없는일이지요..
    끓어오르는 정열적인 사랑의 감정을 잊어버린것 같아요.. 느껴본지 오래되어서 그런지..
    사랑과 질투는 뗄래야 뗄수가 없는.. ㅎㅎ
    라이너스님 얘기는 아니죠? ㅋㅋ

  11. BlogIcon 세담
    2009.04.06 10:04 신고

    라이너스님 요즘 트래픽 대박이 잦습니다..ㅎㅎㅎ
    축하드리구요!
    질투는 인간의 본능이지만 사랑을 확인하는 방법이기도 하지요~~ㅎ

  12. BlogIcon 라오니스
    2009.04.06 15:21 신고

    질투를 하고 싶어도 못하는 이 마음....ㅋㅋ
    남자나 여자나 적당한 질투, 삐짐 뭐 이런게 있어야 연애할 맛 나는거 아닐까요? ㅎㅎ

  13. 로리언니♩
    2009.04.06 15:40 신고

    맞아요 ㅋㅋ 적당한 질투 ~
    너무 방목-_-해도 문제, 너무 간섭해도 문제 -_-
    적당한 질투; 는 귀엽죠 ㅋㅋㅋ

  14. BlogIcon 밥먹자
    2009.04.06 20:29 신고

    조만간 라이너스님이 블로그에서 연애상담하실 것 같은 느낌이 드는 1인... ^^

  15. 빨간여우
    2009.04.06 21:02 신고

    그러고보니
    라이너스님 연애박사같네요?ㅎㅎ
    심리묘사 재밌어요.
    애교있는 질투의 힘=사랑의 결실..^^

  16. BlogIcon 오빠는 알고있다
    2009.04.06 21:39 신고

    적당한.. 질투가 답일거 같습니다. ㅋㅋ 너무 심하게 하면 직찹으로 보고 도망갈런지도.. ㅋㅋ

  17. 리카
    2009.04.08 16:14 신고

    전 직장에서 추근대는 남자가 있었고 데이트 신청 문자가 남자친구와 있을때 왔습니다-_-
    딱걸렸지요..의외로 화안나보이길래 전 그런일이 있다고 솔직하게 말했다가..변하는 남자친구의 얼굴;;
    앗차 싶던 순간 남자친구는 야차로--;;;; 그 이후 말 안합니다-_-...
    굳이 그런 얘길 해서 애정확인을 해선 안되겠구나 이런 교훈을 얻엇죠.
    첨부터 말 안하고 남자친구를 애정표현 잘하는 다감한 남자로 만드는게 더 속편하더군용..

  18. BlogIcon 다음 신지식
    2009.04.16 11:17 신고

    축하드립니다~!
    다음 신지식 블로그지식에 선정되셨습니다.
    항상 좋은 정보로 블로그 답변 달아주셔서 감사드리구요~
    앞으로도 좋은 활동 부탁드립니다^-^

  19. BlogIcon 제리스
    2009.04.17 10:50 신고

    미친듯이 공감합니다! 너무 심하면 정말 지칩니다ㅠㅠ 하지만 너무 안하면 그것도 문제입니다 ㅠㅠ
    적절한 것이 제일 좋아요~ 하지만 적절한건 참 어려운 표현이지요 ㅠㅠ

  20. 저는
    2009.06.30 14:27 신고

    상대방을 믿고 있어서 질투가 안나는데 질투를 안해서 상대가 뿔이 난 것 같다면 어떻게 해야 될까요? 질투하는 척을 해야하나요?

  21. BlogIcon 나그네
    2013.12.26 19:13 신고

    잘읽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