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반응형
혹시 아는 사람의 PC를 조립해준 경험이 있는가? 사실 컴퓨터를 조금 만질줄 아는 사람같은 경우 브랜드에서 다온 완성형(?) 컴퓨터보다 가격비교 사이트같은데서 가격대비 최저가로 맞춰서 조립형 컴퓨터를 구입하는걸 더 선호하는 편이다. 같은 값이면 더 좋은 스펙의 PC를 구입할수있으니 알만한 사람에겐 어쩌면 당연한 선택일지도... 그런 사람에게 누군가가... 

"아, 너 컴퓨터 잘 알지. 나 컴퓨터 하나 사려고하는데 어떤게 좋을까?"

하고 물으면 왠지 으쓱해져서... 혹은,

"삼X나 엘X가서 200만원짜리 최신형 컴퓨터 사려고 하는데. 어때요?"

라고 물으면 비슷한 사양에 비싼 물건을 사려는 상대방이 안타까워서... 기꺼이 PC 견적을 내주겠노라 약속한다. 뭐 요즘엔 직접 조립할 필요도없다. 가격 비교 사이트에 들어가서 가격대비 최고의 스펙으로 견적표만 뽑으면 알아서 조립까지해서 집으로 보내준다. 이때 상대방의 반응은?

"우와~ 오빠 정말 대단해요~ 역시 믿음직해~"

"역시~ 완전 컴퓨터 도사네, 도사!"

...라는 칭찬과 함께 상대방에게 당신은 거의 빌게이츠나 스티븐잡스에 필적하는 존재로 추앙받게되고 한 끼 근사한 식사까지 얻어먹게된다. 하지만 그때 들은 칭찬, 그 얻어먹은 밥의 몇십배에 상응하는 보답(?)이 기다리고있었으니..ㄷㄷ; 지금부터 좀 치사한 것 같지만 아는 사람의 PC를 조립해주면 안되는(견적 내주는것도 물론 포함) 이유에 대해 알아보도록하자.^^;


 1. 내가 AS센터 직원이니?


뭐? 견적 한 번 내주고 밥 한번 얻어먹으면 땡이라고? 천만에 말씀~ 상대방이 PC에 대해 어느정도 기초적인 지식이 있는 경우라면 모르되 그게 아니라면 당신은 그 컴퓨터에 대한 AS에까지 어쩔수 없이 손을 대게된다. 사실 견적 한번 내주면 끝이긴한데... 왠지 모를 도의적인 책임이랄까...;

주로 윈도우나 바이러스 문제가 많다. 뭘 그리 '예', '예'를 클릭해대었는지 산지 일주일만에 듣도보도 못한 온갖 악성 코드가 다 깔려있고 백신 프로그램 하나 안깔아서 온갖 바이러스들로 이미 컴퓨터는 초토화된 상태.

 

이, 이걸 나보고 어쩌라구? 결국 울며겨자먹기로 몇시간에 걸쳐 하드 포멧후에 윈도우와 백신, 심지어 소프트웨어까지 몇개 서비스로 깔아주게 된다. 한번이면 끝이라고? 노노~ 이미 당신은 빠져나갈수없는 수렁에 빠져들었다. 앞으로 고장날때마다 영원히 당신은 공짜 AS 기사 노릇을 자청해야할것이다. 피할수있는 방법? 글쎄, 전화번호를 바꾸는것? ^^;



 2. 팔자에 없는 선생님 노릇까지...


PC를 조립해주고 식사까지 얻어먹고 흐믓한 마음으로 돌아왔는데... 그날 밤에 전화가 걸려온다.

"전데요... 컴퓨터가 안켜져요. 고장인가봐요!"

어이쿠! 그, 그럴리가 없는데... 분명히 잘맞춰서 조립했을껀데... 반품해야하나? 어째야하지... 온갖 고민끝에 결국 후배의 집을 방문했다. 전원 버튼을 눌러보니... 어이쿠! 정말 안켜진다. 이런 변이 있나. 안되겠다. PC를 열어봐야겠다. 컴퓨터 책상 안쪽에 들어있는 PC본체를 끄집어 내니 걸리는것 없이 주우욱 딸려나온다. 응? 걸리는게 없어! 본체를 빼내고 보니... 코, 코드를 안꼽았...ㄷㄷ; 이런 뷁뷁! 뷁! 하지만 좋은 선배의 이미지가 망가질까봐... 최대한 친절한 표정을 지으며... 

"이보게 자네, 선은 꼽고 PC를 켜게나."

하고 점잖게 미소 지어준다. 이가 살짝 드러났지만 다행히 으르렁 거리진 않았다.(응?) 사실 자기가 직접 견적을 내지않고 대기업 조립형 PC를 사기로 마음 먹었던 사람이라면 이미 PC에 대한 기초지식이 거의 없다는걸 전제해둔다면 당연한 수순일지도 모른다. 심지어 꼭 고장이 아니더라도 친구 누구꺼 산거보니까 온갖 게임 다깔려있던데... 왜 여기는 아무것도 안깔려있나.라고 은근히 원망까지한다. 내가 왠지 못팔걸 판 판매자같은 기분이 들어 울며 겨자먹기로 구해다 준다. 온갖 프로그램을 구해달라, 이 게임은 어떻게 실행하냐, 심지어 써보지도 않은 프로그램의 사용법을 묻는다.ㄷㄷㄷ; 녀석, 내가 제법 전지전능한가 아나본데... 나도 몰라. 나도 안써본걸 어떻게 가르쳐주냐! 버럭! 근데 왠지 도의적인 책임이 느껴져 검색 사이트에서 찾아보기까지해서 결국 가르쳐주게된다. 이쯤도면 내가 대체 뭐하는건가 싶다.;



 3. 마지막에 돌아오는건 원망뿐!

 
PC 조립해주고 후회하게 되는 결정판은 바로... 원망이다. 분명 당신은 친절한 의도로 상대방에게 조립을 해주고, AS까지 해주었건만... 돌아오는건 원망일뿐이다.

"역시 조립은 싸구려라 안돼. 부품 좋은거 한거맞아?"

꼭 내가 부품 때먹고 사기친 것같은 시선이 온다.; 버럭! 게다가 PC 구입한지 두어달 지나서 

"누구는 50만원에 뭐도 되고 뭐도 되는 최고급 사양으로 했다던데..."

...라고 은근히 의심스런 시선을 보낸다.

이봐 니가 안에 들어있는 부품이 뭐가 뭔지 구분은 하냐? 게다가 십년이면 세상이 바뀌고, 2개월이면 부품가가 바뀐다.-_-; 예20년전에 90년형 그렌x를 3천만원주고 샀다고 똑같은 3천만원이니 신형 그렌x랑 바꾸자면 너라면 바꾸겠냐고? 졸지에 당신의 입지가 스티븐 잡스에서 사기꾼으로 전락하는 순간이다.-_-;


이상으로 아는 사람 PC를 조립해주면 안되는 3가지 이유에 대해 알아보았다. 결론은? 어설픈 도움은 뒷감당을 부릅니다.ㄷㄷ; 조립형 PC가 가격대비 저렴하단건 PC에 대해 어느정도 지식이 있는 사람에 한해서다. 물론 조립형 PC가 AS가 안되는건 아니지만 그건 어디까지나 각각의 부품에 관한 AS다. 하드 디스크가 고장나면 PC에서 떼내서 하드 디스크 제조업체로 보내야하고, 그래픽 카드가 고장나면 그래픽 카드 업체로 보내야한다. 초보자의 경우? 당연히 불가능하다. 고로 그 AS책임은 결국 당신에게 몽땅 돌아오게된다. 그냥 AS 잘 되는 적당한 브랜드 제품으로 추천해주는게 오히려 당신으로써도 상대로써도 더 만족할 일일지도 모른다. 

물론 마음에 두고있는 이성의 PC라면 당연히 조립해줘야한다! 고쳐준다는 핑계로 그녀의 집을 방문할 기회, 문제 해결을 해준다는 핑계로 전화 한 번 더 하는 엄청난 이득을 볼수있으니까. AS 기사면 어떻고, 컴퓨터 교실 선생님이면 어떠랴! 이건 연애블로거로써의 충고이기도하다.^^;

그리고 딴 분들에게 조립해달라고 부탁하는분들. 상대방이 그 PC를 조립하는걸 도와줬다고해서... 그에게 모든걸 떠맞겨 버리는건 분명히 무리한 요구다. 스스로 할만한건 검색엔진에서 검색도 해보고, 초보자용 PC 책도 사보며 스스로 해결해보도록하자. 그럼에도 도저히 안되면 고마워하고 미안해하는 마음을 가지고 상대방에게 도움을 구할수도 있겠지만 말이다. 게다가 다른 사람 PC와 비교하는 행동, 원망하는 행동은 분명히 금물이다. 그건 PC를 떠나 당신들의 인간관계 자체를 흔들리게 만들수도 있으니 말이다. 

어쨌든 부탁하는 입장에서는 도와주는 사람의 입장을 다시 한번 생각해보고, 도와주는 입장에서도 상대의 수준(?)을 보다 잘 생각해서 조언해주는게 서로를 위해서 보다 현명한 방법일지 모른다.^^

view on의 손가락 버튼을 꾸욱 눌러주세요. 제가 글을 쓰는데 큰 힘이 된답니다^^
<- 로긴? 필요없습니다. 눌러만 주세요^^

Daum 아이디가 있는 분은 구독+해보세요, 연애에 관한 상큼한 팁을 드려요^^
 

[교보문고] [YES24] [알라딘] [리브로] [인터파크 도서] [11번가 도서] [반디앤루니스] 책 보러가기~*
반응형
댓글
  • 이전 댓글 더보기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