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반응형

일본 오사카의 최대 번화가 신시바이시를 방문했을때다. 볼거리, 먹거리, 길을 오고가는 다양한 사람들을 구경하던중... 한 음식점앞을 지나치게 되었다. 음... 사람들이 않아서 밥을 먹고, 음료를 마시고, 책을 보고있군... 뭐... 그냥 음식점이네... 하고 무심히 지나치려는 순간 뭔가 이상한걸 깨달았다.

그렇다. 사람들이 다들 혼자(!) 앉아있었던거다. 아예 앞자리는 앉지 못하게 의자조차 놓여있지않다. 마치 학교의 개인 공부 책상을 보는 듯한 기분이랄까. 왠지 상당히 묘한 기분이다. 사실 혼자 밥을 먹는것... 필자에겐 그리 놀라울것도없다. 필자는 가족들이 10여년 전에 외국으로 나가게 되어 혼자서 한국에 머물게 되었고 그랬기에 혼자서 밥먹는거 따위 익숙하니까. 지금도 아무렇지도 않게 식당에 들어가 혼자앉아 밥을 시켜먹는게 전혀 어색하지 않지만 처음엔 무척이나 어색했던거같다. 일반적으로 한국의 식당은 4명이 앉을수있는 테이블이 놓여있다. 그 넓은 테이블을 점심시간, 저녁시간같이 바쁠때에 혼자 차지하고 앉아있으면 마치 죄인이라도 된듯한 기분이었다. 빨리 먹고 일어서야만 할것같고. 심지어는 싼거보다 왠지 비싼걸 시켜야 죄를 조금은 내려놓은듯한 기분도 들고^^; 어쨌든 처음부터 이런 구조로 되어있는 음식점이라면 그런 죄의식(?)은 느끼지 않아도되겠다.^^a


그때의 추억(?)도 떠올릴겸 안으로 들어가 커피를 하나 시키고 앉았다. 식당 안은 무척이나 조용했다. 잔잔한 음악만이 감돌고 있었고, 사람들은 저마다 책을 하나씩 끼고 앉아 조용히 식사를 하거나 커피를 마셨다. 서로에게 전혀 방해를 주지않고 자기에게 허락된 좁은 공간에서 자유를 즐긴다.


흔히 일본인들은 개인주의적이라고 한다. 남에게 피해를 주지않는 한도내에선 남의 시선을 아랑곳하지않고 혼자만의 취미와 시간을 갖는걸 좋아한다고한다. 일본인들의 남다른 패션, 코스프레, 오타쿠 문화도 그런 개인주의적인 문화의 한 단면이 아닐까 싶기도하고... 아마 그런 그들이기에 이렇게 혼자서 밥을 먹는 식당이 인기를 끄는것 같다. 또 그런 그들의 모습에서 개인주의의 자유를 내세우지만 정작 무심한 군중 속의 개인의 외로움이 살짝 비춰졌다면 필자가 지나치게 감상적인 걸까. 여하튼 여러분... 밥은 마음이 맞는 사람과함께, 즐기면서 먹읍시다.^^a

관심있게 보셨다면 추천 부탁드립니다.^^

반응형
댓글
  • 이전 댓글 더보기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