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반응형

비교1)
착한남자는 여자가 뭘먹고싶을지 물어보고, 이걸 싫어하면 어쩌나, 저걸 싫어하면 어쩌나 하고 고민하는 반면, 나쁜 남자는 자기가 알아서 결정하고 그곳으로 여자를 끌고(?)간다.

비교2)
날씨가 추워 외투를 벗어주고싶을때... 착한남자는 먼저 춥냐고 물어보고, 옷 벗어드릴까요... ...라고 어색하게 말을 건낸다음, 괜찮다고 하면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고 엉거주춤.. 분위기는 더욱 싸늘... 나쁜남자는 그냥 말없이 옷을 벗어서 거부하든 말든 알아서 여자 어깨위에 올려준다. 그러면서 보너스(?)로 자연스런 스킨쉽도 시도한다.


29살이 되도록 연애 경험이 고작 2번밖에 안되는 순정파 청년 K군은 항상 상대에게 최선을 다하려 노력해왔다. 상대방 표정이 안좋으면 어떻게든 알아내 기분을 풀어주려했고, 늦은밤 집앞에서 기다리기도했으며, 기념일을 꼬박꼬박 챙기고, 내가 피곤하더라도 무리해서라도 상대방의 기분을 맞춰줬으며, 내가 설혹 잘못한게 아니더라도 사랑은 다투는게 아니라고 믿었기에 무조건 내가 사과를 했다.

얼핏보면... 그게 뭐 어때서? 착한남자 맞네. 이렇게 생각할지도 모른다. 하지만 착한남자는 진짜 '착한'남자가 아니고, 나쁜 남자는 진짜 '나쁜 남자'가 아니다. 무슨 말이냐고? 내 경우를 한번 난도질(?)해보자...;


상대방 표정이 안좋으면 어떻게든 알아내 기분을 풀어주려했고
->말하지않아도 알아요라는 카피가 있다. 무슨일인지 굳이 알아낼 이유도 없고, 그걸 물어서 나쁜 기억을 다시 상기시킬 필요도없다. 기분이 나쁜것같으면 그냥 힘들었냐고 넓은 가슴으로 꼭 한번 안아줬으면 더 큰 효과였을지도...

늦은밤 집앞에서 기다리기도했으며,
->이 사람은 이렇게 할일이 없나. 혹은 이 남자는 나한테 푹빠졌으니 내가 달리행동해도 크게 문제 없을꺼야... 이런 생각을 유도할수도있다. 또한 내가 두고두고 들었던 말인데... 예전엔 이렇게 해줬으면서 변했다. 이런말을 들을지도....

기념일을 꼬박꼬박 챙기고.
->물론 서로 성격이 맞다면 괜찮을수 있지만 이런걸 귀찮아 하는 사람들도 꽤 있다. 오히려 소심하고 피곤한 남자로 보일 우려도 있을듯...

내가 피곤하더라도 무리해서라도 상대방의 기분을 맞춰줬으며
->10번 잘하다가도 1번 잘못하면, 이 남자가 변했구나 하고 생각할것이다.

내가 설혹 잘못한게 아니더라도 사랑은 다투는게 아니라고 믿었기에 무조건 내가 사과를 했다.
-> 여자는 남자가 이유없이 사과를 하는걸 '싫어'한다. 차라리 무슨 일인지 말은 해야될꺼아니냐고 싸우는것만 못한듯. 상처난곳을 묻어버리려는 행동밖에 안된다.


착한 남자의 단점은 소심해보이고, 자기 주장이 없어보이며 우유부단해 보인다. 물론 그들이 나쁘다는건 아니다. 다만 이런게 한쪽으로만 치우치면 이성을 만나기 힘들거나 만나더라도 그게 약점으로 작용할 가능성이 크다.


결국 내가 말하고자 하는게 뭐냐고? 나쁜 남자가 되라고? 그렇다. 나빠지자. 독선적으로 보이지만 상대를 리드 할줄알고, 이기적으로 보이지만 자기 주장이 있으며, 타인에 대한 배려만 하지말고 자신의 삶을 사랑하자. 착한척 하려고만 하지말고 차라리 어떻게 하면 쿨하고 매력적으로 보일까 노력하자.


하지만 착각하지말자. 그럼에도 불구하고 상대에 대한 따뜻한 가슴을 지니지 않는다면 그것은 그냥 나쁜놈일 뿐이란것을...

제 글이 일간 스포츠 홈페이지(http://isplus.joins.com/) 일면과 블로그플러스로 기사화 되었네요. 15일자 신문에 나온다는데 내일 한번 사서봐야할듯...^^; 성원해 주신 여러분 감사합니다^^
http://media.daum.net/culture/weather/view.html?cateid=100024&newsid=20081114092208237&p=hankookis


반응형
댓글
  • 이전 댓글 더보기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