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 방송사의 드라마, 환상의 커플 촬영지로도 유명한 남해 독일마을... 사실 남해 여행을 계획하면서 독일마을을 리스트에 넣었지만 촬영지란 사실은 미처 몰랐다^^; 오히려 스르르(?) 클럽에 종종 올라오는 모델 출사 사진을 보고 독일 시골 마을 분위기가 나는 멋진 곳이란 이미지만 남았을뿐...^^ 독일 마을에 가면 정말 독일사람들이 우글우글할까? 사진에서 혹은 드라마에서 봤던 것처럼 정말 멋진 곳일까? 백문이 불여일견이라고 했던가. 자, 지금부터 필자와 함께 떠나보도록 하자^^


구불구불한 해안 도로를 달려 남해군 삼동면에 있는 독일 마을에 도착했다. 드라마 촬영지라서 그런지, 아님 이국적인 풍경덕에 그런건지는 몰라도 꽤나 많은 차들과 사람들이 독일 마을을 따라 걸어올라가고 있었다. 그리고 위쪽에서 한 할아버지가 벙거지같은걸 쓰고 걸어내려오시길래 그냥 시골 영감님인가보다 했는데. 이게 왠일인가. 독일사람이 아닌가! 역시 이곳은 독일 마을? ^^;


산꼭대기에 있는 주차장에 차를 대고 걸어서 내려오다보니 독일식으로 지어진 집들이 눈에 들어온다. 아직 집이 지어지지 않은 공터엔 목재와 벽돌들이 쌓여있었다. 가만히 다가가서 붙어있는 스티커를 보니 원산지가 독일이다. 독일에서 직수입해서 들어온 자재들인듯. 산만한듯하면서도 같은 색컬러에 같은 모양의 지붕들로 나름의 통일성을 가진 이 마을은 독일인 건축가와 마을주민들이 직접 디자인하고 건축했다고한다.


독일마을을 배경으로 한컷. 태양을 마주보고있었기에 눈이 부셨다. 눈이 엄청 작아보이는군^^a 어떤가, 나름 독일의 한 시골마을에서 찍은 사진 같지않은가? ^^;


한쪽 면을 차지하고 있는 나름 대저택. 다른 집들의 규격이 거의 비슷한데에 비해 1.5배 정도 크다. 이곳에도 빈부의 격차가 존재하는건가? 아님 대가족일까? ^^;


이 마을은 실제로 주민들이 거주하는 마을이다. 제목 '독일마을엔 정말 독일인이 살까.'는 살짝 낚시글적인 제목이지만 사실은 이 마을의 정체성(?)을 한단어로 함축한 문장이다. 이곳엔 물론 몇몇 독일인(국적상이 아닌 인종상의)이 살고있다. 하지만 대다수는 재독교포라고 한다. 2세대가 아닌 1세대 교포. 그렇담 그들은 왜 한국으로 돌아왔으며, 왜 독일로 나갔었을까? 들어보신분들도 많으리라. 박정희 대통령 시절, 아무것도 가진게 없던 우리나라는 경제부흥을 위해 돈이 필요했고, 그 돈을 빌리기 위해 독일이 간절히 필요로 하던 광부와 간호사를 해외로 파견하게된다. 돈때문에, 생계때문에, 혹은 성공을 위해서... 많은 사연과 꿈을 품고 해외로 떠났던 우리의 어머니, 아버지들은 맨몸으로 독일로 건너가 열악한 탄광환경과 말한마디 통하지않는 독일 병원에서 일을 시작했다. 그들 덕분에 차관 도입도 이루어졌고, 그들이 국내로 송금하는 외화도 상당한 금액이었으며 그들의 희생은 우리나라의 경제발전에도 큰 영향을 미쳤다고한다. 현재 독일에서 살고있는 재독 교포는 무려 3만명에 이르는데 나름 대로 성공해서 살고있는 사람들도 있고 평범하게 사는 사람들도있지만 그들은 늘 꿈에도 못잊을 고향을 그리워한다고 한다. 그런 그들을 위해 조성된 곳이 바로 이 독일 마을이다.


뒤로는 산, 앞으로는 바다가 배경으로 펼쳐진 평화로운 독일마을의 풍경. 앞서 말했듯 독일 마을은 드라마 환상의 커플의 촬영지이기도하다. 극중 배에서 떨어져 기억 상실증을 앓는 싸가지없고 도도한 안나(한예슬)은 애인을 빙자하고 나선 철수(오지호)에 의해 철수네 집에 눌러앉아 살게되고. 철수는 그런 그녀를 파출부 부리듯 부려먹으려 하는데... 좌충우돌하는 사이에 둘 사이에 정말 사랑이 싹트고 만다는 그런 스토리의 드라마다.


여기서 등장하는 철수네 집이 바로 독일마을 안에 있는 집이다. 캡쳐화면을 보면 뒷쪽으로 어디서 많이(?) 보던 마을의 모습이 보인다. 알아보시겠는가? ^^ 철수가 안나에게 키스하는 명장면...^^


이곳이 바로 철수네 집.ㅋ 철수네 집앞에는 빨간 우편함이 하나 세워져있다. 왠지 반가운 소식이라도 하나 들어있을것같다^^


철수네 집 바로 옆에 있는 창고. 자세히 보면 철수네 집이라는 간판이 붙어있다.^^;


독일 마을을 내려가며 한컷. 어때요? 우리도 환상의 커플 못지않죠? ^^


사실 독일식으로 지어진 마을이 있다는 것과 드라마 촬영지라는 것, 마을 앞으로 멋진 남해 풍경이 내려다보이는 것을 제외하고는(이것만 해도 큰걸까? ^^;) 크게 많은 볼거리가 있는 곳은 아니었다. 하지만 많은 사연과 꿈을 품고 해외로 떠났던 우리의 교포들이 늘그막에 고국을 그리워하며 다시 돌아온 마음이 깃들어서일까. 뭔가 모를 감상이 느껴지는 곳이었다. 그들이 외화를 벌기위해 외국에서 정말 힘겹게 살아갈때, 고국은 그들을 위해 무엇을 해주었을까. 어쩌면 힘내라는, 그대들이 외화벌이의 역군이라는 말뿐인 격려뿐이었을 것이다. 그러나 그들은 고향을 그리워하고, 또 그리워하다. 결국은 이곳까지 돌아와 살고있다. 혹자는 말한다. 외국에 나가면 한국계 외국인일뿐이라고. 하지만 그들의 몸속을 타고 흐르는 뜨거운 피는 결국 한국인의 그것이었기에... 그들은 그 많은 세월과 사연을 뒤로 하고 다시 이곳으로 돌아온게 아닐까하는 감상에 잠겨본다. 교포 여러분, 고국에 돌아오신 걸 환영합니다! ^^
 
재미있게 보셨다면 추천 부탁드립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재미있으셨나요? 그렇다면 연애사용설명서를 '구독' 해보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루비™
    2009.03.24 22:20 신고

    오...멋져요..
    저런 곳이 있었남...
    근데 담엔 팬들을 위해서 두분의 키스씬도 넣으면...?
    메인에 올라 대박날텐데....^^

  3. BlogIcon ageratum
    2009.03.24 22:50 신고

    마지막에 염장질을 하시다니..-_-;;ㅋㅋ
    어디서 많이 봤다 싶더니 군대에서 재밌게 보던 환상의 커플 촬영지군요..ㅋㅋ

  4. BlogIcon 세미예
    2009.03.24 23:11 신고

    혹시 철수처럼 한 건 아니겠죠.ㅋㅋ. 여친 등장했네요. 사진발 잘 받네요. 물론 실물은 더 미인이시겠죠. 원래 국화빵엔 국화가 없듯 이름은 그럴듯 해도 막상 가보면 실망하기 일쑤죠. 사진으로 보니 꼭 한번 가볼만한 곳이군요. 잘 보고 갑니다.

    • BlogIcon 라이너스™
      2009.03.24 23:18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철수처럼 하고싶었지만.ㅎㅎㅎ;
      소문난 곳도 생각보단 아쉬울때도 있지만
      나름의 의미를 부여하고, 애정을 가지고
      보려고 노력한답니다^^ 물론 이곳은 멋진곳이었지만요^^

  5. BlogIcon 파르르 
    2009.03.24 23:31 신고

    우핫...독일마을은 둘째치고~~~~~~~~
    저저저저저..........기.......너무 멋진 커플.........
    누구래요????언제나 부러운 코플....
    이크...샘나니 오타가 다 나온당...ㅎㅎㅎ
    잘보고가용...편한밤 돼용~~~~~끙ㅇㅇㅇㅇㅇ

  6. BlogIcon 파르르 
    2009.03.24 23:32 신고

    헛.....
    커플사진 뒷편에....꼬마애...
    돈 줏었음.......10원짜리.....ㅋㅋ

  7. BlogIcon 수우º
    2009.03.25 00:36 신고

    소.. 솔직히.. 부럽.. 쳇!! 부러우면 지는 겁니다!!
    사진 잘 봤어요
    여친님 자랑은 적당히~~ ㅋ

  8. BlogIcon 레인보우필
    2009.03.25 03:19 신고

    수우님 부러워하면 지는겁니다.
    ㅎㅎㅎ
    예전에 이런말 들으면 참 별루라고 생각했었는뎅~
    해야징~ 싱글들 위로차원에서
    "좋~을때다. 결혼하고 애 낳아바~" ㅋㅋㅋ

    그것과 별개로 독일인 마을 기사에서 많이 봤었는데
    라이너스님 블로그에서 생생한 사진으로 보니
    또 다른 느낌이네요.
    꼭 한번 가보고 싶은 곳이에요.^^

  9. BlogIcon okgosu
    2009.03.25 03:35 신고

    오옷...멋지네요...

    좋은 사진 발 보고 갑니다....담에 가봐야겠네요...^^

    with okgosu (-..-)a

  10. BlogIcon 이그림
    2009.03.25 04:47 신고

    그렇죠 옛날엔 독일로 우리들이 많이 떠났더랬죠..
    드라마는 모르겠고 이런 마을이 있었군요

    잘 보고 갑니다 안녕~

  11. BlogIcon 비바리
    2009.03.25 05:06 신고

    아~~그 드라마 생각이 나요
    그러고 보니 저 집이 맞네요
    친구분과 다정한 모습 좋습니다
    부럽~~

  12. BlogIcon 러브네슬리
    2009.03.25 12:09 신고

    전 두분의 키스신인줄 알고 깜짝 놀라서 막~~ 확대했다는..ㅋㅋㅋㅋㅋ
    그런데 알고보니......... 낚였어요 ㅠㅠㅋㅋㅋㅋ
    이건 충분히 라이너스'님도 의도가 있으셨던거죠? ㅋㅋ

  13. BlogIcon login
    2009.03.25 12:16 신고

    낭만적이군요~ 두분의 키스신도 추가해주시지 그러셨어요!!

  14. BlogIcon Roseconan
    2009.03.25 12:18 신고

    고향이 남해입니다~
    독일마을 ^^에서 촬영할 때 직접 한예슬씨와도 만나봤습니다 ㅋ
    드라마 종영한지 벌써 2년이 넘었군요 ㅠㅠ

  15. BlogIcon 소나기♪
    2009.03.25 13:02 신고

    아하. 이곳이 그곳이였군요. 환장의 커플..ㅎㅎ
    그런데 그것은 둘째치고 배가 왜이렇게 아픈지...ㅡㅜ"

  16. BlogIcon 밥먹자
    2009.03.25 19:05 신고

    독일마을이라.. 그런 사연이 있었군요.
    환커 촬영지였는지 처음 알았네요. ^^

  17. BlogIcon 고구미
    2009.03.25 22:02 신고

    아직 가보지 못한 남해마을...
    사진으로 보니 한번쯤 꼬옥~~여행하고픈 곳이네요...^^
    잘보고 갑니다요..^^

  18. BlogIcon 농부아들진수
    2009.03.26 01:28 신고

    독일마을 처음 조성할때는 독일로 돈벌러(?)가셨던 간호사나 노동자들을 위한 일종의 노후처였습니다.
    하지만 교통편의 불편과 문화생활이 힘들다는 이유로 다 나간것으로 알고 있구요.
    지금은 민박으로 이용이 많이 된다고 들었습니다.
    환상의커플맞죠? 그것 때문에 많이 떳죠.
    실제로 물건 방파제가 보이고 방조림이 보여 풍경이 좋습니다.
    거기 맞은편 이름은 기억이 안나지만 호텔도 괜찮은 것 같습니다.
    알바할때 거기 배달 갔는데 엘레베이터안에서 바라보는 바깥경치가 죽여줬던 기억이..

    • BlogIcon 라이너스™
      2009.03.27 19:34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네. 민박으로도 하고 있더군요.
      집앞에 차도 놓여있고 안에 사람 기척도
      느껴지는걸로봐서 다는 아니지만 일부는
      살고계시는듯 했어요^^
      정말 아름다운 곳이었던듯^^

  19. BlogIcon 해나스
    2009.03.26 08:58 신고

    남해를 바라고보고 있는 마을이라는 사실만으로도 아름답습니다.
    마을을 만든 사람들의 아름다운 마음이 남아있어서 그렇겠죠? ㅎ

  20. BlogIcon 짧은이야기
    2009.04.03 19:42 신고

    독일마을이라는 곳이 있다는 것 처음 알았어요. 라이너스 님 덕분에 재미있는 사실을 배웠군요! 근데 역시.. 박태환 선수 닮으셨다는..^^;;

  21. ㅠㅠ
    2009.04.07 19:22 신고

    2년전 2박3일로 독일마을 갔던 때가 떠오르네요~
    남해 정말 볼것도 많고 맛난음식도 많고 너무 좋았었는데 ㅋㅋ
    사진 잘 보고 가요~